글읽기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343 vote 0 2024.03.28 (17:12:08)

    누구나 다 알지. 인간이 완전히 포기했을 때 어떻게 행동하는지를. 


    힘이 남아 있는데 졌을 때 - 힘을 길러서 재도전을 한다. 일단 체면이라도 챙긴다. 깨끗하게 결과에 승복하고 승자에게 덕담을 건넨다. 김대중이 92년에 대선 지고 정계은퇴를 선언한 것과 같다. 박수를 받았다. 그리고 다시 돌아왔다. 


    힘이 바닥나서 졌을 때 - 재도전의 기회가 없다는 사실을 안다. 그럴 기운도 없다. 체면 불구하고 깽판을 친다. 동정심에 호소하며 신파 찍는다. 감정적 분풀이를 한다. 홧김에 불을 질러버린다. 공황장애가 와서 너죽고 나죽자로 간다.  


    지금 상황에서 민주당의 전략은 계속 압박하는 것이다. 역풍을 두려워 할 이유가 없다. 한 골을 지고 있는데 후반전이고 시간이 얼마 없다면? 라인을 끌어올린다. 수비를 포기하고 공격 일변도로 간다. 골키퍼도 골대 비워놓고 나온다.


    러시아 월드컵에서 독일이 그런 짓을 하다가 손흥민에게 막판 쐐기골 먹었지. 지금 한동훈이 그렇다. 수비 포기한다. 예의도 버리고 염치도 버렸다. 보통 그렇게 자멸한다. 왜? 지금 선수는 정치인이 아니라 국민이다. 유권자가 선수다.


    한초보가 모르는게 그거다. 정치인은 자리를 깔아줄 뿐이고 유권자가 득점 올린다. 정치인은 수비만 하고 공격은 유권자가 하게 한다. 민주당이 탄핵발언을 하면 안 좋지만 지금은 역풍보다는 적의 자멸효과가 더 크다. 알아서 죽는다.


    탄력을 받았을 때는 핸들을 건드리지 말고 그대로 밀어야 한다. 인간은 약한 동물이다. 전방위로 압박하면 스트레스 못 견디고 서로 총질한다. 이수정 자멸, 안철수 자멸, 한동훈 자멸. 최악의 졸렬한 모습을 보여준다. 이들 공통점은? 


    정치를 안 해본 거다. 욕을 안 먹어봤다. 이재명처럼 사막을 건너와야 정치인 된다. 목에 칼도 맞아보고. 당장 탄핵선언은 좋지 않다. 그러나 압박은 해야 한다. 겸손모드 필요 없다. 22대 국회에서 탄핵하려면 탄핵 찬성률 70퍼센트 이상. 


    국정 지지율 10퍼센트 이하라야 한다. 한동훈이 윤석열 치면 그렇게 된다. 김건희 구속시키면 윤한이 서로 총질해서 결국 탄핵으로 간다. 적의 손으로 적을 날려야 먹힌다. 박근혜 정치적 아들 유승민 손으로 박근혜 보냈듯이 말이다. 


    물론 윤 임기 단축 포함 4년 중임제 개헌이 더 좋다. 했던 탄핵 또 하는건 모양이 빠지니까. 그러나 정치는 생물이므로 특정 방향으로 시나리오 짜고 몰이를 하면 안 좋고 모든 가능성을 열어 놓고 흐름에 맞추어야 한다. 국민이 정한다.     


    과반수만 달라고 하는건 나쁘지 않다. 그게 겸손모드가 아니라 일사불란한 모습을 보이는 거다. 원래 대표는 수비축구하고 외곽에서 공격축구 하는데 이재명은 수비수다. 과반수만 달라고 하는게 맞고 당원들은 그걸 따르는게 맞다.



[레벨:30]스마일

2024.03.28 (17:53:10)

한동훈은 고도의 자기편 멕이기를 하고 있는가?

개와 관련된 정책과 사람보다 개를 더 챙긴 사람은

지금 용산에 대통령실에 있는 사람들 아닌가?

한동훈은 목놓아 '자신을 왜 정치에 끌어들였냐'고

용산에 부르짖고 있는가?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754 난독증의 문제 김동렬 2024-04-02 928
6753 자체발광 심쿵작 백제의 미소 image 1 김동렬 2024-04-02 927
6752 한국 정치의 비밀 김동렬 2024-04-01 1175
6751 광야에서 김동렬 2024-04-01 905
6750 중도가 조국을 지지하는 이유 1 김동렬 2024-04-01 1393
6749 이종섭이 무얼 잘못했지? 김동렬 2024-03-31 1378
6748 지성과 권력 김동렬 2024-03-31 781
6747 직관 논리 믿음 김동렬 2024-03-29 1192
6746 윤석열 심판이냐 이재명 심판이냐 김동렬 2024-03-28 1362
» 한동훈 최후의 발악 1 김동렬 2024-03-28 1343
6744 지구촌의 빡대가리들 김동렬 2024-03-28 1058
6743 윤석열 잘 들어라. 2 김동렬 2024-03-27 1886
6742 한동훈의 늙은 침팬지 행동 김동렬 2024-03-26 1433
6741 박근혜에게 매달리는 한동훈 2 김동렬 2024-03-26 1461
6740 조국돌풍의 이유 1 김동렬 2024-03-25 1927
6739 직관의 힘 김동렬 2024-03-25 908
6738 말 한마디로 판세가 바뀐다고? 1 김동렬 2024-03-25 1065
6737 김씨 흉노설 image 김동렬 2024-03-24 1061
6736 넌 내게 모욕감을 줬어 김동렬 2024-03-24 1305
6735 신의 직관 김동렬 2024-03-23 10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