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2073 vote 0 2023.11.08 (16:19:51)

    고려인은 남녀노소, 빈부귀천을 가리지 않고 매일 냇가에서 목욕한다. 서긍의 고려도경에 나온다. 몽골의 침략 이후 목욕을 할 수 없게 되었다. 어느 왕은 목욕하는 관습을 버릴 수 없어 마른때를 밀었다는 기록이 있다. 마르코 폴로의 동방견문록에도 중국인의 목욕 이야기 나온다.


    물이 풍부한 남부지역이겠지만 선진국 중국의 목욕관습을 보고 마르코 폴로는 충격을 받았다. 로마가 망하고 게르만족의 지배를 받으며 유럽에서 목욕문화가 사라져 버렸다. 프랑스 영화 비지터 시리즈에 묘사된다. 중세 기사의 악취공격을 받아랏. 원래 유목민들은 목욕을 안 한다. 


    물이 부족하다고 하지만 일부 지역이 그렇고 중국은 전반적으로 물이 풍부하다. 장생의 신이 분노한다며 징기스칸이 목욕을 금지시켰다. 머리를 감으면 머리에 찬바람이 들어간다는 둥, 머리카락이 상한다는 둥, 기가 빠져나간다는 둥 하지만 다 핑계고 맹목적으로 관습을 지킨다. 


    백인들도 원래는 목욕을 안 했다. 2층 구조로 된 집에 화장실이 없다. 요강에 받은 똥을 2층에서 창밖으로 던진다. 신사들은 우산을 쓰고 다니지만 평민은 그냥 똥 맞고 다닌다. 하이힐 신는 이유다. 똥을 밟지 않으려고. 그 똥은 유태인이 치워간다. 유태인을 더럽다고 하는 이유다. 


    집에 부엌도 없다. 영국에 요리가 발달하지 못한 이유다. 영국인은 얼굴이 작으면 열등하다고 생각해서 얼굴을 크게 보이려고 가발을 쓰는데 악취가 나서 밀가루를 뿌린다. 어깨에 하얗게 밀가루가 쌓인다. 치아를 다 뽑은 루이 14세의 악취 이야기 끔찍하다. 향수를 뿌리는 이유다. 


    우리나라도 목욕이 금지된 고려시대에 귀부인들은 향낭을 차고 다녔다. 백인들이 깨끗해진 것은 화장실이 보급된 19세기 이후다. 원래부터 깨끗했던 척한다. 아직도 신발 신고 침대에 오르는 등 지저분하지만 말이다. 중국과 유럽은 무엇이 다른가? 한국인이 상투를 틀고 다닌다면? 


    누군가 상투 자르라고 명령해야 한다. 계몽주의다. 계몽사상가들이 제발 인간답게 살아라고 설득해서 화장실 만들고 나이프 포크 쓴다. 원래는 임금도 맨손으로 고기 뜯어먹었다. 100년 전에도 그랬다. 영국 여왕이 맨손으로 고기를 뜯어먹는 장면이 있다. 제목이 '빅토리아 앤 압둘'


    문명과 야만의 문제다. 누군가 결단을 내려 뻘짓 하지마라고 말해야 그만둔다. 개고기를 먹지마라고 하는 이유다. 인도인은 오른손으로 밥 먹고 왼손으로 똥 닦는다. 오른손이 없는 장애인은? 뜨거운 음식은? 기름진 음식은 어떻게 먹지? 인도인이 고기를 먹지 않는 이유를 알만하다.


    박근혜가 나이프와 포크로 김밥 먹는 것도 야만이다. 우리민족은 백의민족이 아니었다. 몽골이 흰색을 숭상해서 백의를 입게 된다. 돌궐족이 오방색을 숭배했는데 돌궐은 서쪽에서 왔기 때문에 흰색을 사용했고 몽골은 돌궐을 추종해서 흰색을 도입했고 고려는 몽골을 추종한 거다.


    한국인의 신체변형과 자발적 코르셋도 미개한 짓이다. BTS가 단체로 게이행동 해서 서구인들에게 오해를 받아도 말해주는 사람이 없다. 일제히 등산복을 입고 해외여행을 간다. 일제히 라면머리로 파마를 한다. 한두 사람이 그러는 것은 각자의 개성이지만 단체로 패딩을 입는 것은? 


    미개한 짓이다. 일본은 더하다. 부모가 유모차 끌고 어린이 놀이터에 데뷔할 때는 특정 복장을 해야 한다. 신입사원들은 모두 같은 옷을 입고 있다. 섬나라 특유의 자발적인 자기학대 행동이다. 일본인들은 과거에 문신을 했다. 지금은 아이누족에 남아있다. 치아를 새카맣게 염색한다.


    왜 일본은 왜구의 상징 문신을 그만두었나? 그게 미개한 짓이라고 누군가가 말해줬기 때문이다. 힘바족은 진흙을 칠하고, 카렌족은 목을 늘이고, 무르시족은 입술접시를 끼우고, 조에족은 뽀뚜루를 한다. 인류 차원에서 문화의 다양성은 존중되어야 하지만 모르고 그러는게 문제다.


    중국인이 목욕을 하지 않는 이유는 징기스칸에게 혼구녁이 났기 때문에 쫄아서다. 그걸 지적해 줄 계몽사상가는 중국에 없다. 아랍인이 차도르와 부르카와 히잡을 고집하는 이유는 징기스칸에 깨져봐서다. 아랍에 그것을 지적해 줄 깨어있는 계몽사상가는 없었다. 유럽에는 있었는데. 


    명나라는 모르고 몽골의 미개한 관습을 계승했고 청은 몽골과 같은 족속이다. 그냥 하라는 대로 한다. 중국인이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안 먹는 이유다. 아이스크림을 먹지 않는다. 최근에 아이스크림 먹어본 사람 비율이 5퍼센트에서 20퍼센트로 늘었다. 한국인은 조상묘를 관리한다.


    관습이 그래서다. 중국인은 풍수에 집착한다. 관습이 그래서다. 일본 스모선수는 샅바를 세탁하지 않는다. 관습 때문이다. 왜 아무도 지적하지 않지? 잘못은 저지를 수 있다. 모르고 그럴 수 있다. 누가 지적하면 고쳐야 한다. 아무도 지적하지 않는 이유는? 다들 비겁하기 때문이다. 


    생각이라는 것을 안 하고 산다. 황교익 소동이 예시가 된다. 평양냉면이 맛없는 이유는? 북한과 달리 조미료를 쓰지 않기 때문이다. 왜? 옛날에는 조미료가 없어서 안 썼고 지금은 그냥 하던 대로 하는 거다. 북한에서 내려온 실향민은 고향의 추억을 생각하며 맛없는 냉면 먹는다. 


    서울 사람은 황교익에게 속아서 맛없는 맛이 진정한 맛이라네 이러며 맛없는 옛날식 냉면을 먹는다. 공화춘의 옛날짜장도 맛이 없다. 조미료를 쓰지 않으면 야채의 쓴맛을 잡을 수 없다. 우리 것이 좋은 것이여. 옛날 것이 좋은 것이여 하는건 미친 거다. 북한의 냉면은 계속 변한다. 


    변한 것이 더 맛있다. 아무 맛도 없는 밍밍한 냉면이 맛있다고 우기는 황교익은 대중을 겁박하려고 그런다. 대중혐오 엘리트병이다. 결론적으로 인간은 멍청하다. 뇌는 사용하지 않는다. 어떤 바보가 사기 치려고 단군의 단에서 박달을 취해 박달 > 배달은 배달민족이라고 소설 쓴다.


    5천만이 아무 생각 없이 거짓말을 받아들인다. 왜 아무도 의심하지 않나? 왜 아무도 검증을 시도하지 않는가? 바보니까. 일본인이 비웃을 만하다. 분명히 말하지만 한국인은 백의민족이 아니고 배달민족이 아니다. 다 속은 것이다. 왜? 멍청하니까. 오방색을 따르면 우리는 청색이다.


    돌아다니는 유목민들이 헷갈리지 않으려고 방위에 따라 색깔을 정했다. 우리가 왜 튀르키예 식민지로 행동하지?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 생각하는 사람이 되자. 솔직히 한국인 중에 생각하는 사람이 몇이나 되겠는가? 누군가는 말해줘야 한다. 계몽주의 세례를 받아야 사람이 된다.


    그대는 충분히 사람인가? 문명과 야만의 간극은 크다. 문명이 야만을 아기 어르듯이 우쭈쭈 해주면 우쭐해서 잘난 줄 안다. 속으로 비웃는 줄 모르고. 이기지 못하면 지고 지면 밟힌다. 문명은 문명끼리 통한다. 야만은 야만끼리 뭉칠 수 없다. 왜? 관습이 다르잖아. 뭉쳐질 리가 없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닭도리탕 닭볶음탕 논란 종결 2 김동렬 2024-05-27 23799
공지 신라 금관의 비밀 image 7 김동렬 2024-06-12 13384
6548 슈뢰딩거의 고양이 3 김동렬 2023-11-13 2314
6547 인간의 비극 김동렬 2023-11-12 2002
6546 말씀과 약속 김동렬 2023-11-10 1759
6545 문명과 야만의 차이 1 김동렬 2023-11-10 1869
6544 방향과 압박 김동렬 2023-11-09 1865
» 중국인들이 씻지 않는 이유는? 김동렬 2023-11-08 2073
6542 얼빠진 이탄희 자살정치 2 김동렬 2023-11-07 4431
6541 구원의 의미 김동렬 2023-11-06 1775
6540 믿음의 의미 김동렬 2023-11-05 1908
6539 함흥차사 인요한 김동렬 2023-11-05 1877
6538 국힘의 컨닝실패 2 김동렬 2023-11-05 1968
6537 생각을 하다 김동렬 2023-11-03 2125
6536 현대가 뜨는 이유 김동렬 2023-11-02 4527
6535 변화를 보는 눈 김동렬 2023-11-01 2504
6534 삼국지 인물론 김동렬 2023-11-01 2543
6533 무속인 쿠데타 빨갱이 김동렬 2023-10-31 2530
6532 인생의 질문 김동렬 2023-10-30 4045
6531 남현희 전청조 윤석열 김동렬 2023-10-28 4049
6530 앎과 믿음 김동렬 2023-10-28 2021
6529 믿음이란 무엇인가? 김동렬 2023-10-27 5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