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2269 vote 0 2023.09.15 (12:27:05)

    돌멩이 두 개가 충돌했다면 그 에너지는 어디로 갔을까? 돌은 깨져서 가루가 된다. 에너지는 가루로 변했다고 볼 수 있다. 기름 두 통이 충돌하면 어떨까? 그것이 유압장치다. 에너지는 깨지지 않는다. 기름은 이미 깨져 있기 때문이다.


    유체의 에너지는 유압 형태로 보존된다. 여기서 없던 것이 생겨났음을 알 수 있다. 그것은 압력이다. 유체는 강체에 없는 것이 있다. 하나가 더 있으므로 이긴다. 유체가 강체를 이긴다. 단 유체는 그릇에 담겨 있어야 한다는 조건이다.  


    강체가 여럿이 모이면 유체가 된다. 사람 한 명의 행동과 여러 사람이 모인 집단의 행동은 다르다. 집단은 스트레스 형태로 압력이 작용한다. 그것이 권력이다. 인간의 행동은 개인의 동기가 아니라 상당부분 집단의 무의식이 결정한다.


    51 대 49다. 강체가 유체로 변하는 임계다. 세 개의 극이 있다. 강체의 작은 수, 유체의 큰 수, 둘이 바뀌는 임계다. 강체가 유체로 바뀌면 이후 가는 길이 완전히 달라진다. 인간의 내면에 유체가 만들어지면 그의 삶은 극적으로 바뀐다.


    유체가 되려면 동질성을 획득하여 내부가 균일해야 한다. 그릇에 가두고 권력으로 압박하여 강제로 동질성을 부여할 수 있지만 그것은 일회용이다. 다른 그릇에 담아 다른 임무를 주면 본래로 돌아간다. 스스로 유체가 될 때 완전하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489 인류원리 4 김동렬 2023-09-25 2283
6488 인류원리 3 김동렬 2023-09-25 2188
6487 인류원리 2 김동렬 2023-09-24 2995
6486 이재명의 큰 승리다 1 김동렬 2023-09-24 3499
6485 인류원리 김동렬 2023-09-24 3282
6484 조절가설 김동렬 2023-09-22 3678
6483 완전체 대통령이 위험하다 김동렬 2023-09-20 3795
6482 수수께끼 김동렬 2023-09-20 2453
6481 한동훈의 이재명 죽이기 김동렬 2023-09-19 3908
6480 자발성 원리 김동렬 2023-09-18 2259
» 강체와 유체 김동렬 2023-09-15 2269
6478 세 친구 준석 중권 석열 1 김동렬 2023-09-14 3550
6477 사건의 메커니즘 김동렬 2023-09-14 1991
6476 힘의 마술 김동렬 2023-09-13 2226
6475 마광수와 화사 김동렬 2023-09-12 2696
6474 권력균형 김동렬 2023-09-11 2548
6473 협살에 걸렸다 김동렬 2023-09-11 2394
6472 30퍼센트 정권은 뭐를 해도 비정상 김동렬 2023-09-10 2413
6471 길 힘 법 김동렬 2023-09-10 1774
6470 힘의 처리 김동렬 2023-09-09 19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