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3107 vote 0 2023.05.26 (19:45:01)


    힘이 모든 것이다. 우리가 힘을 알면 다 아는 것이다. 누구도 부인할 수 없다. 그런데 인류는 힘을 모른다. 여기서 막혔다.


    과학은 힘을 운동의 원인으로 설명한다. 힘은 변화를 일으키는 작용이라고 한다. 이상하다. 왜 입자의 결과로 설명하지 않는가? 힘은 사건을 이루는 질, 입자, 힘, 운동, 량 중의 일부다. 사건의 전체과정 안에서 힘을 파악해야 한다.


    변화는 결과다. 변화를 일으키는 작용으로 설명하는 것은 '나는 내 아들의 아버지'라고 자신을 소개하는 것과 같다. 틀린 말은 아니지만 하나마나한 말이다. 원인은 크고 결과는 작다. 작은 것으로 큰 것을 설명한다고? 캘리포니아주를 미국의 한 주라고 설명할 수는 있지만 미국을 캘리포니아주를 포함한 나라로 설명한다면 미친 거다.


    부분으로 전체를 설명할 수 없다. 힘을 설명하려면 힘보다 큰 것을 들고 와야 한다. 그것은 입자다. 입자는 질로 설명되어야 한다. 질은 사건의 메커니즘으로 설명되어야 한다.


    힘을 변화의 원인이다. 우리가 변화를 인지하는 것은 량이다. 량을 결정하는 것은 운동이다. 운동을 격발하는 것은 힘이다. 힘을 담고 있는 그릇은 입자다. 입자에 에너지를 공급하는 것은 질이다. 궁극적으로 도달해야 하는 것은 에너지다. 에너지는 원래부터 있었다. 최종적으로 에너지 메커니즘을 이해해야 한다.


    인류는 힘이 무엇인지 모를 뿐만 아니라 설명이 무엇인지도 모른다. 설명이 무엇인지 모르므로 힘을 설명하지 않는다. 그냥 선언한다. 힘을 변화나 운동으로 설명하는 것은 설명이 아니라 선언이다. 메커니즘을 설명해야 설명한 것이다.


    지렛대를 움직이면 힘이 작용한다. 막대기를 구성하는 작용점, 받침점, 힘점 셋에 객체와 사람까지 다섯이 필요하다. 사람이 막대기와 받침점을 이용하여 물체에 힘을 가한다. 모든 움직이는 것에는 이러한 의사결정의 구조가 숨어 있다.


    힘은 에너지의 진행방향을 결정하는 것이다. 입자는 서로 대칭되는 두 방향을 붙잡고 있는 것이다. 그 붙잡은 것을 놓아버리면 힘이 작용한다. 궁극적으로는 작용반작용 대칭의 코어를 움직이는 것이 힘이다. 대칭은 축을 공유한다. 공유가 깨지는 것이 힘이다. 두 씨름 선수가 서로의 샅바를 잡고 있다. 서로를 공유하고 있다. 축이 움직여 그것을 떼어놓는 것이 힘이다.


    입자는 두 방향의 에너지 대칭이 접점을 공유하는 것이고 그 공유가 깨지면 힘이 발생한다. 활과 화살은 서로를 공유한다. 공유상태가 깨지면 힘이 발생한다. 힘은 공유를 깨는 것이다. 공유를 이루는 것이 입자라면, 공유를 만드는 것은 질이다.


    공유할 수 없음은 에너지의 성질이다. 모든 힘이 궁극적으로 척력인 이유다. 척력이 교착되어 닫힌계가 만들어지면 코어가 공유된다. 질은 닫힌계를 만들고 입자는 대칭과 코어를 발생시켜 그 상태를 유지하고 힘은 그 구조를 깨고 운동은 그것을 밖으로 드러내며 량은 우리가 그 변화를 인지한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330 깨달음의 의미 김동렬 2023-05-28 3427
6329 부처님 오신날 김동렬 2023-05-27 3174
» 힘이 모든 것이다 김동렬 2023-05-26 3107
6327 만악의 근원 엘리트 우월주의 1 김동렬 2023-05-26 3404
6326 진중권이 웃겼다 3 김동렬 2023-05-25 3786
6325 모든 힘의 힘 김동렬 2023-05-24 3348
6324 선택과 결정 김동렬 2023-05-24 2967
6323 황지해의 경우 image 김동렬 2023-05-23 3381
6322 노무현을 생각한다 김동렬 2023-05-23 2999
6321 이겨먹으려는 이찍들 5 김동렬 2023-05-22 3774
6320 이기는 원리 2 김동렬 2023-05-21 3394
6319 구조가 성질이다. 김동렬 2023-05-20 2747
6318 인간과 권력 김동렬 2023-05-19 3383
6317 광주승리의 의미 김동렬 2023-05-18 3295
6316 닫힌계의 즐거움 김동렬 2023-05-18 3292
6315 광주 싸움의 의미 김동렬 2023-05-18 3294
6314 세월호와 비행기 김동렬 2023-05-17 3143
6313 방사능 오염수의 진실 김동렬 2023-05-16 3579
6312 비행기가 뜨는 진짜 이유 image 김동렬 2023-05-16 3554
6311 1초 직관 구조론 김동렬 2023-05-15 27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