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889 vote 0 2023.03.17 (09:48:00)

      
   


    언어를 모르면 말할 수 없고
    숫자를 모르면 셈할 수 없고
    구조를 모르면 생각할 수 없다.


    지도가 있어야 길을 찾을 수 있고
    연장이 있어야 집을 지을 수 있고
    구조를 알아야 제대로 생각할 수 있다.


    남이 가졌는데 내게 없으면 밟힌다.
    남이 구조를 아는데 내가 모르면 당한다.
    자신의 운명을 남의 손에 맡기는 셈이 된다.


    구조는 서로 맞물려 돌아가는 것이다.
    맞물린 지점에서 하나가 둘을 결정한다.
    존재의 자발적인 의사결정은 거기서 일어난다.
    다른 것은 결정된 것을 전달할 뿐 결정하지 않는다.


    구조를 모르면 맞물려 돌아가는 지점을 놓친다.
    이것을 해결하고 방심하다가 저것의 되치기에 당한다.
    언제나 인간의 의도와 반대로 되는 것이 구조의 역설이다.


    숫자는 10개지만 구조는 다섯뿐이다.
    세상은 다섯 가지 대칭이 맞물려 돌아간다.
    질, 입자, 힘, 운동, 량의 대칭이 축에 의해 조절된다.


    내부를 보려면 형태를 깨야 한다.
    형태를 깨면 내부의 맞물림이 사라진다.
    대칭을 통해 형태를 깨지 않고 내부를 알 수 있다.
    집단 내부에서 작동하는 힘의 자발성을 조절할 수 있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254 구조학 출범 김동렬 2023-03-31 2394
6253 존재가 아니라 부재다 1 김동렬 2023-03-30 2687
6252 역사는 물리학이다 김동렬 2023-03-30 2373
6251 맘루크 예니체리 친일파 김동렬 2023-03-28 3476
6250 서경덕 문화쇄국주의 문화적 집단자살 김동렬 2023-03-26 2803
6249 구조론의 이념 김동렬 2023-03-26 2933
6248 클린스만에 기대하자 김동렬 2023-03-26 3525
6247 구조론 3분 스피치 김동렬 2023-03-25 2249
6246 육하원칙 김동렬 2023-03-24 2566
6245 창의하는 원리 image 김동렬 2023-03-22 3396
6244 소수자가 이긴다 김동렬 2023-03-21 2615
6243 공룡의 의미 image 김동렬 2023-03-21 2074
6242 논쟁의 종결자 김동렬 2023-03-21 2192
6241 공룡의 진실 image 4 김동렬 2023-03-20 3294
6240 비수술 트랜스젠더 문제 김동렬 2023-03-20 2228
6239 모든 종교는 사이비다 김동렬 2023-03-19 2752
6238 한국은 희망이 없다 김동렬 2023-03-19 2349
6237 사랑과 운명 1 김동렬 2023-03-18 2133
6236 공룡은 잘못 그려져 있다. image 9 김동렬 2023-03-17 4675
» 구조를 알아야 한다 김동렬 2023-03-17 18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