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630 vote 0 2023.01.27 (12:50:38)

     세상은 변화의 집합이다. 변화로 모두 설명된다. 그러나 인류는 그동안 변화를 규명하지 않았다. 우리가 변화로 아는 것은 대부분 이미 일어난 변화의 중간 전달이다. 바람이 불고 물이 흐르는 것은 변화가 아니다. 태양이 바람을 데워서 팽창시키고 중력이 물을 잡아당기는 것이 변화다.


    우리는 원인과 결과의 논리로 변화를 설명하지만 틀렸다. 인과율은 이미 일어난 변화의 전달만 해명한다. 우리는 사건의 원인 단계에서 결과가 미리 결정되어 있다고 믿는다. 틀렸다. 결정론의 오류는 변화의 중간 전달을 변화 그 자체로 착각한 것이다. 인류는 변화를 탐구한 적이 없다.


    도미노가 연속적으로 쓰러지는 것은 변화가 아니다. 최초에 가만 있는 도미노를 쓰러뜨린 것이 변화다. 우리가 현실에서 하는 일은 대부분 이미 일어난 변화의 중간 전달이다. 그러나 인생에 한 번은 최초 격발의 문제를 만나게 된다. 그럴 때 인간은 당황하고 주변의 도움을 구하게 된다.


    첫 만남, 첫 등교, 첫 키스, 첫 소풍, 첫 시합과 같이 처음 일어난 일은 잊지 못한다. 그럴 때 인간은 어찌할 바를 모르고 허둥댄다. 다행히 부모와 선배가 챙겨주므로 위기를 넘긴다. 그러나 인생에 한 번은 혼자 고독하게 변화의 최초 격발과 대면하는 곤란한 상황을 만나고 좌절하게 된다.


    모든 것이 변화다. 그런데 우리는 변화를 모른다. 우리가 물질이라고 믿고 의지하는 것은 변화의 중간 전달자에 불과하다. 성질이 존재의 본래 모습이다. 성질은 궁극적으로 밸런스의 복원이다. 변화는 밸런스 갈아타기다. 모든 변화는 둘의 자리바꿈이다. 변화를 아는 것이 아는 것이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194 확률에 대한 오해 김동렬 2023-02-03 1848
6193 생각을 하는 방법 김동렬 2023-02-02 1767
6192 생각을 안 한다 김동렬 2023-02-02 1781
6191 인류의 첫 번째 질문 김동렬 2023-02-01 1916
6190 비트코인이 뜨는 이유 김동렬 2023-01-31 2098
6189 발생이 먼저다 김동렬 2023-01-30 1645
6188 진짜 보수 우파 장성철? 김동렬 2023-01-30 1856
6187 과학의 시련 김동렬 2023-01-29 1698
6186 인류의 첫 걸음마 김동렬 2023-01-28 1888
» 세상은 변화다 김동렬 2023-01-27 1630
6184 조절장치 2 김동렬 2023-01-26 1798
6183 자발적 변화 김동렬 2023-01-25 1683
6182 용감한 추신수 김동렬 2023-01-24 2020
6181 인생의 전부 김동렬 2023-01-24 1756
6180 생각의 기술 김동렬 2023-01-24 1631
6179 다이몬의 소리 김동렬 2023-01-23 1950
6178 연결지향적 사고 김동렬 2023-01-20 1892
6177 딜레마 1 김동렬 2023-01-20 1684
6176 연결 김동렬 2023-01-19 1548
6175 빌드업 김동렬 2023-01-19 19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