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970 vote 0 2022.12.09 (11:03:09)

    차례로 뺨이 예뻐지고, 가슴이 예뻐지고, 엉덩이가 예뻐지는게 아니다. 어떤 사피엔스는 뺨만 예쁘고, 어떤 사피엔스는 가슴만 예쁘고, 어떤 사피엔스는 엉덩이만 예쁜 것은 아니다. 그냥 호르몬이 증가한다. 하나의 호르몬으로 전부 결정한다. 물론 개인차는 있다.


    이러한 특징은 인간이 아닌 동물에게도 관측된다. 까부는 아기가 있는 것처럼 까부는 염소도 있고 까부는 망아지도 있다. 인간에게 나타나는 모든 특징이 동물에게도 잠복되어 있다. 선택된 것이 아니라 세팅된 것이다. 인간은 돼지보다 체지방이 더 많은 동물이다.


    낙타는 등에 기름을 저장하고 사람은 엉덩이에 지방을 저장한다. 낙타는 사막에 적응한 동물이고 인간은 건조한 사헬지대에 적응한 동물이다. 낙타는 한 달 동안 물을 먹지 않고 살 수 있다. 사피엔스 조상으로 알려진 코이산족 사냥꾼이 이동할 때는 한 달을 굶는다.


    음식을 먹으면 소화시킬 물이 필요하므로 음식을 전혀 먹지 않는다. 인간에게는 겨울잠 유전자가 있다. 겨울 동안 잠만 자고 거의 먹지 않는 인디언 부족이 있다. 겨울에도 음식을 먹자 부족의 반이 당뇨병에 걸렸다고. 곰도 동물원에서 키우면 겨울잠을 자지 않는다.


    원숭이도 사헬지대에 살며 지방을 저장하여 체지방이 증가하면 사람처럼 예뻐질 수 있다. 인간도 식량이 부족하면 겨울잠을 잘 수 있다. 곰도 식량이 풍족하면 겨울잠을 거부한다. 선택의 결과라는게 사실은 환경에 맞춰서 기능이 잠복하거나 혹은 발현된 것이다.


    코이산족은 대머리가 없다. 네안데르탈인 피가 섞인 유럽인이 대머리가 많다는 설이 있다. 코이산족은 여러모로 아시아인과 비슷하다. 옷을 입으면 피부색도 아시아인과 같다. 선탠을 해서 검을 뿐 실제로 검지 않다. 검은 피부는 세균이 많은 정글에 적응한 결과다.


    일본인이 한국인보다 피부가 검은 이유는 비가 많이 내리기 때문이다. 더위 때문이 아니다. 인체의 면역기능이 바이러스와 햇볕을 같은 적으로 보는 것이다. 바이러스가 없고 햇볕이 부족한 곳에 살면 피부가 희게 변한다. 과학은 우연이 아닌 필연을 추적해야 한다.


    선택은 동사다. 우연이다. 어쩌다 그렇게 된 것이다. 결과론이다. 과학은 원인론이라야 한다. 나쁜 놈도 계기가 주어지지 않으면 나쁜 짓을 하지 않는다. 도박 유전자가 있는 사람이 우연히 정선 카지노에 들렀다가 도박중독자가 된다. 카지노에 들른 것은 우연이다.


    유전자가 잠복하고 있다면 필연이다. 나처럼 담배맛을 못 느끼는 사람은 절대 애연가가 되지 않는다. 필연성도 있고 우연성도 있다면 과학은 그중에서 필연을 중심으로 설명해야 한다. 양파껍질을 한 겹 더 벗기면 필연을 만나게 된다. 대충 얼버무린다면 곤란하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127 원리와 프레임 김동렬 2022-12-14 1867
6126 원리의 힘 김동렬 2022-12-13 1977
6125 김어준과 윤석열의 전쟁 김동렬 2022-12-13 2154
6124 연역과 인공지능 2 김동렬 2022-12-12 2031
6123 UFO 소동 image 김동렬 2022-12-11 2020
6122 인간의 사정 1 김동렬 2022-12-10 1939
» 우연에서 필연으로 김동렬 2022-12-09 1970
6120 여자가 예쁜 이유 1 김동렬 2022-12-08 2844
6119 진화론의 완성도 김동렬 2022-12-08 1652
6118 복제 김동렬 2022-12-07 1800
6117 한국인의 뿌리 image 1 김동렬 2022-12-06 2362
6116 문어와 인간 김동렬 2022-12-05 2141
6115 윤석열의 망언 김동렬 2022-12-05 2221
6114 벤투축구의 승산 1 김동렬 2022-12-04 2417
6113 각인 김동렬 2022-12-02 1958
6112 석열이가 너무해 image 김동렬 2022-12-02 2473
6111 넙치의 비밀 김동렬 2022-11-30 1797
6110 정상에서 만나자 김동렬 2022-11-29 3463
6109 벤투축구의 수수께끼 김동렬 2022-11-29 2234
6108 민주당에 반미환빠 똥들이 있다 3 김동렬 2022-11-28 32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