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108 vote 0 2022.09.29 (15:02:46)

    구조론의 결론은 이기는 힘이다. 엔트로피가 절대적으로 나빠지는 것이라면 이기는 힘은 상대적으로 좋은 것이다. 무에서 유가 나오지 않으므로 주체가 나아질 수는 없고 객체가 주체보다 약한 루트를 개척하면 된다.


    자연은 변화다. 변화는 의사결정이다. 의사결정은 방향전환이다. 방향전환은 대칭이다. 방향전환을 할수록 대칭의 숫자가 늘어난다. 대칭이 늘어나면 거기서 또다른 변화를 시도할 때 더 많은 의사결정비용이 청구된다. 즉 나빠지는 것이다. 그것이 엔트로피 증가다. 그런데 반대로 보면 나빠지기 전에는 상대적으로 유리하다. 그 유리함을 최대한 활용하는 것이 이기는 힘이다.


    상대가 더 많은 횟수의 의사결정을 하게 하고 나는 더 적은 횟수의 의사결정을 하면 이긴다. 그러려면 선수를 쳐야 한다. 선수를 두는 쪽이 1을 움직이면 후수를 두는 쪽은 2를 움직여야 하기 때문이다. 효율적인 위치를 선점하면 이긴다.


    의사결정하기 전의 상태가 의사결정하고 난 다음 상태보다 새로운 의사결정을 하기에 유리하다. 내부에 대칭이 없기 때문이다. 손대지 않은 과일, 포장을 뜯지 않은 제품, 결혼하지 않은 미혼이 이미 과일에 손을 댔거나, 제품을 사용했거나, 이미 결혼한 사람보다 새로운 결정을 하기에 유리하다.


    의사결정에는 대칭이 따른다. 대칭은 마디와 같다. 손가락 끝으로 갈수록 마디 숫자가 늘어난다. 전체의 방향전환을 하려면 늘어난 마디 숫자에 일일이 에너지를 가하여 작용해야 하므로 의사결정 비용이 증가한다.


    엔트로피는 어떤 결정을 하든 손실이 일어난다는 것이다. 그러므로 주체는 객체의 약한 지점을 공략해야 한다. 공격하는 군대는 수비측의 이곳저곳을 찔러보고 자기보다 약한 지점을 찾아내서 그곳을 공략해야 한다. 선수, 선공, 선발, 선입, 선착, 선행, 선점의 이점을 최대한 살리는 기동을 해야 한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041 한국 섹스교의 뿌리 1 김동렬 2022-10-05 1702
6040 개념미술은 사기다 김동렬 2022-10-04 1479
6039 개천절에 대한 생각 김동렬 2022-10-03 1870
6038 아스퍼거에 대한 생각 1 김동렬 2022-10-02 1813
6037 잠 자는 윤석열 image 4 김동렬 2022-10-02 2049
6036 소인배의 권력행동과 페미니즘 1 김동렬 2022-10-01 1814
6035 윤석열의 비밀, 김건희의 진실 1 김동렬 2022-09-30 2178
6034 이재명의 위기대응팀은? 2 김동렬 2022-09-29 2140
» 구조의 힘 김동렬 2022-09-29 1108
6032 엘리트의 생존법 김동렬 2022-09-28 1938
6031 뒤집어라 그러면 보일 것이다 1 김동렬 2022-09-27 1802
6030 먹히지 않는 거짓말 윤석열 2 김동렬 2022-09-27 2178
6029 빛에 대한 추가 이야기 김동렬 2022-09-27 1012
6028 빛은 왜 빠른가? 김동렬 2022-09-26 1231
6027 쪽팔려 죽은 원술 김동렬 2022-09-26 1661
6026 구조와 원자 김동렬 2022-09-24 1151
6025 프레임을 깨는 사고 김동렬 2022-09-23 1732
6024 윤재앙 언제 끝나나? 김동렬 2022-09-23 1999
6023 노무현과 윤석열 김동렬 2022-09-21 2050
6022 윤석열 잡는 법 김동렬 2022-09-21 21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