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554 vote 0 2022.06.16 (09:36:01)

    우리는 진리를 가졌다.
    진리는 신이 세상을 만드는데 사용한 도구다.
    우주가 자기 스스로를 펼쳐내는데 사용하는 기술이다.
    진리는 밤을 낮으로, 무지를 인지로, 무리를 합리로 바꾼다.
    우리는 좋은 도구 하나를 손에 쥔 것이다.
    도구를 장악한 사람은 두렵지 않다.
    무엇을 해야 할지 알기 때문이다.


    진리를 얻기 전에 거짓이 있었다.
    뭐든 뜻대로 잘 안되는 것이 거짓의 방해다.
    우리는 현장에서 무수히 실패하고 좌절하였다.
    앞으로 가라면 뒤로 가고 뒤로 가라면 앞으로 간다.
    도무지 말을 들어먹지 않는 것이었다.
    자연이 말을 듣지 않고, 인간이 말을 듣지 않고, 도구가 말을 듣지 않는다.
    소도 말을 듣지 않고, 개도 말을 듣지 않는다.
    말을 듣지 않는 이유는 그대가 타인이기 때문이다.
    너와 나 사이에 벽이 하나 들어서 있다.
    말이 통하지 않는다.
    꽉 막혀 있다.
    그것을 뚫어야 한다.
    말을 듣게 만들어야 한다.
    자연이 버젓이 존재하는 이유는 어떻게든 그것을 성공시켰기 때문이다.
    자연은 어떤 방법으로 타자성의 장벽을 넘고 존재를 성공시켰는가?
    서로 마주보는 주체와 타자를 한 방향을 바라보게 만든 것이다.
    의사결정이라는 장벽을 넘는 것이다.
    에너지의 방향성이라는 고집불통을 다스리는 것이다.
    주체가 객체를 장악하지 못한 것이 의사결정의 장벽이다.
    그 하나의 핵심을 온전히 장악할 때
    우리는 손에 쥔 열쇠로 자물쇠를 따서
    당당하게 문을 열고 존재의 안쪽으로 성큼 들어가서 문제를 해결한다.
    비로소 너를 초대할 수 있다.
    너는 그 무대에 초대받을 수 있다.
    밖에서 겉돌지 않고 안쪽으로 침투할 수 있다.
    우리는 함께 손잡고 커다란 변화의 흐름에 올라탈 수 있다.
    함께 가는 기세는 장벽을 넘는다.


    우리는 진리라는 열쇠로 의사결정이라는 자물쇠를 연다.

    주체가 객체를 장악하는 방법으로 타자성이라는 장벽을 넘는다.

    사건의 에너지 흐름에 올라타는 방법으로만 가능하다.

    사건의 메커니즘을 파훼하는 방법으로 가능하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907 사건의 시작 김동렬 2022-06-26 1221
5906 성소수자 판결 김동렬 2022-06-25 1000
5905 에너지의 세계 김동렬 2022-06-25 860
5904 자궁을 생각하라 김동렬 2022-06-24 1318
5903 동학과 의병의 진실 김동렬 2022-06-23 1370
5902 게임에의 초대 김동렬 2022-06-23 937
5901 구조론의 출발 김동렬 2022-06-23 776
5900 도구주의 관점 김동렬 2022-06-22 900
5899 무뇌좌파 멸망공식 김동렬 2022-06-21 1634
5898 불확정성의 원리 김동렬 2022-06-20 1128
5897 개구리 소년 의혹 image 김동렬 2022-06-19 1289
5896 얼굴에 다 씌어 있다 image 김동렬 2022-06-19 1648
5895 플라톤의 동굴 image 1 김동렬 2022-06-18 1171
» 열쇠와 자물쇠 김동렬 2022-06-16 1554
5893 아시아의 몰락공식 2 김동렬 2022-06-15 2216
5892 의사결정비용 김동렬 2022-06-14 1367
5891 셀럽놀이 김건희 김동렬 2022-06-13 1771
5890 역설의 세계 김동렬 2022-06-11 1530
5889 방향성의 이해 5 김동렬 2022-06-08 1706
5888 벡터와 스칼라 김동렬 2022-06-07 13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