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론번역
프로필 이미지
[레벨:3]창준이
read 18843 vote 0 2014.08.26 (22:31:16)

 마르크스 구조론을 번역해보았습니다. 제가 아직 토익영어수준을 벗어나질 못해서 네이버사전을 많이 이용했습니다.

 요즘 영작법에 대해서 많이 공부를 하고 있는데 앞으로 더 적확한 표현을 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      감사합니다.

 

질은 무엇인가? What is quality?

 

  구조론은 질의 이해가 핵심이다. 많은 분들이 이를 포지션 개념, 추상적인 수학적 개념, 일의 순서 개념으로 보는 것이 아니라, 사물의 고유한 속성 개념으로 잘못 파악하고 있음을 알게 되었다.

For structual theory, the understanding of quality is core. Many people doesn't think that this is position concept, abstract and mathematical concept, order of work. I found that they are understanding it as intrinsic properties of objects.

 

    추상적 사고에 강해야 한다.

Should be strong in abstract thought.

    볼펜 길이는 손가락 길이의 두배다. 몽당연필로는 글을 쓸 수 없다. 연필을 쥐려면 연필의 촉이 아니라, 중심을 제압해야 한다. 그런데 글을 쓸 때 축이 아니라 날개를 쥔다. 이건 잘못된 것이다.

Length of pen is about two times as compared with finger. You have to grasp center of pencil but nib of pencil. However, when you writes, you grasps wing but axis. It is wrong.

 

 

 

 

  축을 고정시키려면 볼펜 길이가, 촉에서 손아귀까지의 두 배여야 한다. 볼펜을 손아귀에 걸쳐서 그 부분을 축으로 삼는다. 작은 천칭저울이 만들어진다. 모든 사물에 작은 저울이 숨어 있다.

To fix the axis, the length of ballpoint is two times as compared with the length between point and hand. Ballpoint through hand becomes axis. It's a small beam and scales. A small beam and scales hides in every object.

 

    가구나 의상은 한가지 천이나 목재 혹은 금속으로 만들어야 한다. 공중화장실 문은 나무로 되어 있는데 잠금고리만 쇠로 되어 있으면 떨어져 나간다. 밀도가 다른 부분에서 힘이 굴절되기 때문이다.

Furniture or clothes have to be made of only one materials such as wood or metal. The door made of wood is not harmonized with iron as the lock. The reason why this phenomenon occurs is due to difference of density.

 

    공진현상으로 설명될 수 있다. 모든 물질은 밀도에 따라 고유한 주파수를 가지고 있으며 같은 주파수끼리는 통하고 다르면 힘이 꺾여서 지렛대가 생긴다. 그 부분에서 구조적으로 취약해진다.

It is explained as resonance. All the objects have the instinct frequency along with density and if among same frequencies, these go through but if not, lever come out due to bended force. It gets weak structurally in that point.

 

    표준모형으로 말하면 자발적인 대칭의 붕괴가 일어난다. 금속으로 된 손잡이가 나무로 된 문짝에서 떨어져 나간다. 옷을 지을 때는 비단과 면과 가죽을 섞을 수 없다. 함부로 섞으면 누더기가 된다.

In terms of standard model, Collapse of balance occurs voluntarily. Handle made of metal is cut from door of wood. There are mismatch between silk and cotton when you have a suit made.

 

    청바지면 전체가 청바지여야 하고 나이롱이면 전체가 나이롱이어야 한다. 만약 불균일하면 모양이 안 잡힌다. 그런데 앞에서 말한 볼펜의 문제와 지금 말하는 밀도의 문제는 모두 질에 대한 설명이다.

Jeans have to be made of only jean. Likewise, nylon have to be made of only nylon. If it is lack of uniformity, it will not take a form. By the way, the problems about the ballpoint and density is explanation as to quality.

 

 

 

    이걸 다르다고 인식하는 데서 문제가 발생한다. 왜 이걸 말하다가 저걸 말하느냐는 식이다. 그런데 그게 다른가? 에너지를 받아들이는 문제라는 점에서 같다. 대상을 일의적으로 통제하는 문제다.

The awareness that it's different becomes a problem. It's inconsistent. By the way, is it different? It's same in terms of accepting the energy. It is the problem that uniformly controlled.

 

 

 

 

    컵의 주동이는 입술의 곡선을 닮아야 한다. 피부가 부드러우므로 옷도 부드러운 천으로 만들어야 한다. 밀도가 균일해야 힘이 전달된다. 그렇지 않으면 삼풍백화점이 붕괴하고 성수대교가 떨어진다.

The point of contact between cup and lip has to resemble each other. The cloths has to be made of soft fabric because skin is soft. The force can be transferred in a state of equal density. Otherwise, Sampung department store collapses and the large bridge of sungsu falls.

 

    이는 모두 질에 대한 설명이다. 외부에서 에너지를 받아들여 대상을 일의적으로 통제하는 문제다. 주는 쪽과 받는 쪽은 위상이 균일해야 한다. 결혼을 한다해도 남녀 간의 계급이 같아야 한다.

This is all about quality. It is uniformly controled externally from energy. It is needed to be same of status that give and get. A man and a woman have same class when they marry.

 

    명바기처럼 푸틴한테 부채질하고 일본 왕앞에서 굽신대면 안 된다. 그네처럼 우간다의 독재자하고 똑같아져도 곤란하다. 사람의 성질도 질에 해당한다. 난폭한 성질과 부드러운 성질이 있는 것이다.

It by no means follow that Lee-myungbak has flattered Putin and Japanese emperor. It is hard pressed that Park-geunhye becomes like dictator of Uganda. The human's temper is correspond to quality. There are violent character and soft character.

 

    질은 균일해야 에너지가 전달되므로 일베충에 들어가면 균일하게 저질이 된다. 의사소통의 문제 때문이다. 구조론 연구소에 오면 균일하게 질이 향상된다. 유유상종의 법칙이다. 아니면 말이 막힌다.

Quality have to be equal but someone in ilbe becomes low. It is due to problem of decision making. If you come to structual theory, the quality improves. It's the law that Birds of a feather flock together.

 

 

    이러한 질의 다양한 측면을 모르고 어떤 하나의 질을 알면 그것 하나로만 모두 해석하려는게 문제다. 예컨대 질의 균일 문제는 인간들 사이에도 있다. 동창회에 가면 밀도가 가까워져서 달라붙는다.

People try to do that they interpret with only one quality without various aspect of quality. For example, The problem of equal quality is among people. People in graduates' association hold together because density is close.

 

    국회에 가면 밀도차가 드러나서 삿대질한다. 사람마다 거리가 있어서 외국인들은 누가 자기 옆 1미터 안쪽으로는 private space라고 해서 못들어오게 한다. 한국인은 찰밥먹고 끈적끈적 달라붙는다.

People in National Assembly shake their finger due to density difference. Foreigner doesn't make someone approach around in 1 meter due to privvate space. But Korean approach.

 

    밀도가 다르면 질이 달라져서 의사소통이 막히고 같이 놀지 않게 된다. 소리굽쇠 실험과 같다. 밀도가 같으면 떨어져 있어도 반응하고 밀도가 다르면 찰싹 붙어 있어도 전혀 반응하지 않는다.

People can't communicate because of difference of quality result from gap of density. If the density is equal each other, they react but if not, they don't react.

 

  구조론의 처음 문제는 어떻게 밀도를 균일하게 해서 사건을 성립시킬 것인가이다. 밀도차가 나면 중국인과 같아서 거리에서 사람이 죽어가도 모른척 지나가 버리는 것이다. 이때 사건은 실패다.

 

The first problem of structual theory is how to equalize the density and bring the event into existence. For Chinese, they pretend to not know in spite of a dying person in the street. At this time, the event is fail.

 

 

 

 

 

 

    다름과 차이의 문제

The problem of differences and distinction

 

  현대 철학은 다름의 문제, 차이의 문제에 관심을 두고 있다. 이는 마르크스주의에 대한 비판이다. 마르크스주의는 많은 부분에서 획일화 되었다. 그러나 이것이 마르크스주의 자체의 문제겠는가?

Contemporary philosophy pays attention to the problem of differences and distinction. This is criticism on Marxism. It is unified on many levels. But Is it a problem of its own Marxism?

 

    마르크스주의는 본질에서 구조론적이다. 다만 혁명을 시도하다보니 정치적 왜곡이 들어가서 변질된 것이다. 어떤 것이든 처음에는 자유와 차이와 다름을 강조하다가 점점 획일화 되는 법칙이 있다.

Marxism is like structual theory in an essential respect. It degenerates due to political distortion from only trying revolution. Whatever things emphasize freedom, differences and distinction at first, but it is unified gradually.

 

    시장자율에 맡기면 다름과 차이가 있을 것 샅지만 건희독재에 의해 획일화 된다. 시장독재가 있다. NHN 독재에 벤처 죽는다. 그러므로 새로운 상품, 새로운 시장이 끝없이 출현하지 않으면 안 된다.

If it deposits in market autonomy, it is likely of differences and distinction, but it will be unified by Kun-hee dictatorship. Venture dies off by NHN dictatorship. Therefore, New market have got to uprise without end.

 

    민주주의든 공산주의든 놔두면 획일화 된다. 한국처럼 땅덩이가 작으면 무조건 획일화 된다. 이를 피하기 위해 고립된 섬나라들은 왕을 둔다. 왕의 중재로 강자가 약자를 압살하지 못하게 하는 것이다.

Democracy or communism, If that come untangled, it will be unified. A small country like south korea is unified unconditionally. So, In order to avoid it, the island countries have a king. The arbitration of their king inhibits strong person to squeeze weak person to death.

 

    그것이 일본의 와사상이다. 일본은 재벌도 관동에 하나, 관서에 하나 하는 식으로 대칭구조를 이룬다. 시장에 맡긴다고 획일화가 피해지는 것은 아니며 시장규모가 계속 커지는 동안만 획일화를 피할 수 있다.

It is WA thought of japan. Japan is symmetrical because each conglomerate is in Gwandong and Gwansu. While scale of a market is grow bigger, it can avoid uniformity.

  이는 기승전결의 법칙이다. 원형이정에 따라 봄에는 다양하고 여름에는 무성하다가 가을에는 획일화 되고 겨울에는 얼어붙는다. 원형이정의 정은 딱딱해져서 정렬한다는 것이다. 최후에는 획일화 된다.

It is ruel of introduction, development, turn, and conclusion. Spring is various, summer is thick, fall is unified, and winter is freeze in accordance with 원형이정.

 

    어떤 일의 전개과정에서 다양성>독재자등장>획일화의 구조를 피할 수는 없으며 이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은 새로운 시장, 새로운 대륙, 새로운 상품, 새로운 도전자를 끝없이 만들어내는 방법 뿐이다.

There is no help for structure such as diversity>dictator appearance>uniformity. The solution about that is generating challenger constantly such as new market, new continent, new product, new challengers.

 

    인간 수명이 정해진게 다행이다. 만약 인간이 영원히 산다면 모두 획일화를 피할 수 없다. 외부에서 끝없이 젊은이가 공급되어야 한다. 구조론은 이를 정교하게 튜닝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It is just as well that human's lifespan is decided. If human lives etenally, every people can't avoid uniformity. Structual theory has the purpose exquisitely of  tunning it.

 

    무작정 획일화를 반대하는 것도 답이 아니고 무작정 방치하는 것도 답이 아니다. 입구와 출구를 두고 하나의 방향으로 유도하며 끝없이 제어해야 한다. 방법은 반드시 있다. 그런데 상부구조에 있다.

It's not correct answer to oppose or to neglect the uniformity thoughtlessly. It has continuously to control along one direction with an entrance and an exit.

 

    한국도 북중러를 뚫고 유럽과 이어져야 확일화를 피할 수 있다. 무작정 건희만 때려잡는다고 답이 나오는게 아니다. 큰 스케일의 계획을 세워야 한다. 내부에서 쥐어짜기로는 전혀 답이 없다.

If Korea connects to Europe with going through north korea, china and russia, Korean can avoid uniformity. Cracking Gun-hee thoughtlessly is not solution. We have to got the plan of big scale. Racking internal can solve anything.

 

 

 

 

 

    재벌을 잡으면 더 재벌독재가 심해진다. IMF 때 많은 재벌이 엎어졌으나 현대, 삼성으로 더 집중되었다. 외부에서 답을 찾아야 한다. 그러므로 FTA 반대는 답이 아니다. 더 개방해야 재벌이 통제된다.

Racking conglomerate causes larger dictatorship. When It was IMF, although plenty of conglomerate fell down, it has been converged on Hyundai, Samsung. We have to look for solution externally. Therefore, opposing FTA is not solution. Conglomerate will be controled by more open door policy

 

    마르크스주의도 정치 외에 다양한 분야에 전개시켜야 오직 정치 하나에만 몰입하므로 획일화 된 것이다. 마르크스의 본질적인 부분을 보지 못했기 때문이다. 마르크스야말로 맹아기 구조론자였다.

The reason why Marxism is unified is immersed in only politics. It has to be developed in various branch. That is due to not seeing an essential part of Marx. Marx was a person of structual theory in embryo.

   

 

 

 

 

    ###

 

어떤 것이든 전제와 진술의 구조로 되어 있습니다. 그러나 전제는 감추어져 있고 사람들은 맨 마지막에 오는 동사만 봅니다그래서 결론이 뭐냐는 식이죠. 마르크스는 세상을 바라보는 하나의 관점에 불과합니다. 불완전하다는 거죠그러나 결론에 맞추어 성급하게 제품화 되었으며 세일즈 과정에서 크게 왜곡되었습니다. 실용을 추구하는 순간 왜곡을 피할 수 없습니다. 마르크스주의가 전혀 쓸모없는 이론이 되었을 때 진정한 쓸모가 발견됩니다.  

 

No matter which has the structure of premise and statement. But, premiss is hid and people only see verb finally lasting. So, they ask that what is the conclusion? Marx is only point of view to see the world. It's incompleteness. But, it is distorted in the process of sale and it is impatiently manufactured to conclusion. It can't avoid distortion at the moment of practical pursuit. When Marxism becomes a completely useless theory, That it comes in handy is found.

 


[레벨:15]id: momomomo

2014.09.07 (00:12:36)
*.151.213.115

앗, 창준님 드뎌 번역을 시작하셨네요. 언제 올라오나 기다리고 있었는데.. 한글과 같이 올려주시니 좋은데요. 앞으로도 계속 화이팅~
프로필 이미지 [레벨:1]그노세티아우톤

2017.07.28 (09:09:13)
*.108.87.175

좋은데요. ^^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2 2021.12.16 구조론 번역 모임-줌온라인 2 오리 2021-12-15 951
31 2021.12.09. 구조론번역 회의록 4 mowl 2021-12-11 1154
30 초역용 샘플 번역 작업 이금재. 2021-12-10 1099
29 Correct defining & the supernatural 이금재. 2021-12-09 911
28 구조론 영어사이트 제작 모임[zoom online] 오리 2021-12-08 872
27 구조론 번역을 위한 깃북 페이지 링크입니다. 이금재. 2021-12-07 789
26 구조론 영어사이트 제작모임 10 오리 2021-12-01 1074
25 나는사랑해... 너를. [번역론] 이금재. 2021-11-30 1008
24 해봅시다, 구조론 번역 프로젝트 1 ahmoo 2021-11-21 1374
23 깨달음은 둘째 내게서 네게로 나아가는 '삶'을 깨닫는 것이다. 윤이상 2014-09-18 19990
» 마르크스 구조론 2 창준이 2014-08-26 18843
21 깨달음은 첫째 출발점이 되는 '나'를 깨닫는 것이다 3 윤이상 2014-05-18 18192
20 어디까지 왔나? 3 큰바위 2014-01-12 16495
19 우리는 가르치지 않는다 11 윤이상 2013-05-13 15530
18 초대: 마음의 길잡이 2 윤이상 2013-04-26 4258
17 인문학의 힘 / Сила гуманитарного знания 1 wisemo 2013-04-10 4264
16 "상부구조는 역사, 진리, 문명, 진보, 공동체이며 그 정점은 신(神)이다." Высшие структуры - это история, истина, цивилизация, прогресс, общество, и выше всех Бог 3 wisemo 2013-03-14 4962
15 깨달음 27문 27답: Познание: 27 вопросов и 27 ответов 3 wisemo 2013-02-08 4553
14 하는 일이 잘 안 될 때는 Когда что-то не получается “달이뜨다” 164페이지 “Восход луны“ 164стр. 2 wisemo 2013-02-07 4583
13 [질문] "돈오"가 영어로 뭔가요? 8 윤이상 2013-01-27 5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