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론번역

Chapter7: The fluid is ahead of the solid

 

우리는 세상을 대칭으로 이해한다. 전후, 좌우, 상하, 원근, 내외, 경중 따위 대칭을 나타내는 한자 단어는 수 백개가 있을 것이다. 우리는 이 대립된 개념들이 하나의 게임에 속해 있다는 사실을 모른다. 상호작용을 모른다. 컴퍼스와 같다. 컴퍼스는 센터가 두 다리를 결합한다. 손잡이 부분이 센터다. 게임은 주최측이 있다. 딜러와 고객이 대결하지만 이익은 카지노가 가져간다.

The world is understood in symmetry. There are more than hundreds of Chinese character that represent symmetry such as the front and rear, the left and right, the top and bottom, the long and close, the inside and outside, and the light and heavy. We do not know that these conflicting concepts belong in one game. We don't know interaction. It is like a compass. The compass is joined by the center with two legs. The handle part is the center. The game is played by the organizers. Dealers and customers compete, but the casino takes the profits.

 

헤겔이 이를 포착하고 정반합으로 설명했지만 귀납의 실패다. 합이 정과 반으로 쪼개질 뿐 정과 반이 합쳐지는 일은 없다. 하나의 국민이 여당과 야당으로 나눠질 뿐 정당과 반당이 합당되지 않는다. 두 다리가 합쳐져서 몸통이 되는게 아니고 하나의 몸통이 두 다리로 갈라진다. 두 바퀴가 합쳐져서 하나의 엔진이 되는게 아니고 하나의 엔진에 두 바퀴가 연결된다. 헤겔은 닫힌계를 정하지 않아서 방향성의 혼선을 일으켰다. 기차에 탄 사람이 기차의 전진과 가로수의 후진을 헷갈리는 것이다.

Hegel captured this and explained it in dialectic, but it was a failure of induction. Synthesis is divided into thesis and antithesis, but it is not possible for thesis and antithesis to combine. The people is divided into the ruling party and the opposition party, but the political party and the opposition party are not merged. The two legs are not combined to form a body, but one body is split into two legs. The two wheels are not combined to become one engine, but two wheels are connected to one engine. Hegel did not set a closed system and caused a confusion in direction. It's like a person on a train confusing the advance of a train and the reverse of street trees.

 

엔진에 연결된 바퀴의 숫자는 점점 늘어난다. 자전거는 바퀴가 둘이지만 자동차는 넷이다. 트럭은 더 많다. 바퀴의 숫자는 짝수라야 안정적이다. 홀수면 전복될 수 있다. 정반합으로 게임이 끝나는게 아니고 합에서 정정정, 반반반으로 식구가 늘어서 점차 유체가 된다. 처음에는 씨앗에서 하나의 떡잎이 나오지만 가지 숫자는 점차 늘어난다. 강체에서 유체로 바뀐다. 고유한 성질이 사라지고 확률과 수학이 지배하는 세상이 된다. 여기서 닫힌계가 작동을 시작하면 본격적으로 이야기가 펼쳐진다.

The number of wheels connected to the engine has a direction of increase. Bicycles have two wheels but cars have four. Trucks have more numbers. The number of wheels must be even number to be stable. Odd number has a risk of rollover. The game does not end with thesis-antithesis-synthesis, but the number of entities increases from synthesis to thesis+thesis+thesis and antithesis+antithesis+antithesis, and gradually becomes fluid. At first, a single leaf comes out of the seed, but the number gradually increases. It changes from the solid to the fluid. It becomes a world where unique properties disappear and probability and mathematics dominate. At this point, the closed system begins to operate, the story unfolds in earnest.

 

헷갈릴 수 있는데 인생은 강체 -> 유체 -> 강체로 변한다. 닫힌계를 걸지 않고 보면 외견상 그렇다. 소년은 혼자이므로 강체다. 사실은 가족이라는 유체에 딸려 있다. 결혼하면 아이가 생겨서 유체가 되고, 늙으면 홀로 되어 다시 강체가 된다. 유체를 지향하는 것이 진보, 강체를 지향하는 것이 보수다. 유체가 팀플레이라면 강체는 단독드리블이다. 구조론은 닫힌계 중심으로 사건을 분석하므로 유체에서 강체로 간다. 그러나 사건의 초창기에는 닫힌계가 걸리지 않는다. 사건이 어느 정도 커져서 축과 대칭을 갖추고 유체가 되어야 닫힌계가 된다. 유체가 되기 전에는 상부구조에서 관측해야 한다. 가족이라는 유체 안에 소년이라는 강체가 있다.

You may be confused, but life changes in the order of the solid the fluid the solid. This means seeing it from the outside of a closed system. The boy is the solid because he is alone. In fact, it is attached to the fluid of the family. When boys married, they have a child and become a fluid, and when they gets old, they become alone and the solid again. Conservative pursues the fluid and progressive pursues the solid. Team play is the fluid and dribbling is the solid. Gujoron goes for the solid from the fluid because it analyzes events based on the closed system. However, the closed system is not formed in the beginning of an event. The event grows to some extent and becomes a closed system only when it has symmetry with the axis and becomes the fluid. Before it becomes the fluid, you must observe from the superstructure. There is the solid called a boy in the fluid of family.

 

아기는 엄마의 젖에 의지하므로 열린계다. 사건은 가족단위에서 일어난다. 아기는 에너지의 독립을 이루지 못했으므로 사건의 주체가 될 수 없다. 아기가 젖을 버는게 아니라 엄마가 젖을 먹여주는 것이다. 소년의 성장은 부모의 지원을 받으므로 강체->유체의 열린계이며 사건의 주체는 부모다. 사건의 해석은 에너지 공급자 중심이다. 사람의 일생은 외견상 강체 -> 유체 -> 강체로 가는 것이며 '강체 -> 유체'는 부모의 게임이고 '유체->강체'가 독립된 나의 게임이다. 자신이 가족의 에너지 공급자다. 그 전에는 부모가 용돈 공급자다.

The baby is in open system because it relies on its mother's breast milk. The event takes place at the family level. The baby cannot be the subject of events because he does not have independent energy. The baby can't earn the cost of breast milk on its own, and the mother only feeds it. The boy's growth is supported by his parents, so it is an open system of the solid the fluid, and the subject of events is his parents. The interpretation of an event is centered on the energy supplier. A person's life does seemingly goes to the solid the fluid the solid, ‘the solid the fluid' is a parent's game, and 'the fluid the solid' is an independent boy's game. He becomes the energy supplier of his family as a fluid. Before that, parents were the suppliers of pocket money.

 

유체가 강체에 앞선다. 강체가 앞선다 싶으면 상부구조를 살펴야 한다. 외부에 에너지 공급자가 있으면 사건의 규정이 잘못된 것이다. 사건 초창기에는 애들 싸움에 어른이 개입하며 강체가 유체로 바뀐다. 더 이상 외부에서 개입할 수 없는 한계까지 사건은 커져 버린다. 여기서 닫힌계가 걸리고 구조론의 지배를 받는다. 이제는 법칙대로 가는 것이다.

The fluid is ahead of the solid. If the solid is ahead, the superstructure should be looked at. If there is an energy supplier from the outside, the regulation of the event is wrong. In the early days of the event, adults intervene in children's fights, and the solid turns into the fluid. The event grows to the limitation where it can no longer be intervened from the outside. From here, a closed system is formed and governed by Gujoron. Now the event follows the law.

 

사건은 강체의 충돌로 격발된다. 강한 성냥개비가 강한 적린과 마찰하여 불똥을 튀긴다. 그러나 아직 불이 붙지 않은 것이며 사건의 성립이 불완전한 단계다. 운동장에 바람이 건듯불며 회오리 바람이 일어나려고 하는 상태다. 그러다가 흐지부지 되기도 한다. 더 많은 외부 자원이 가세하면 내부에 축과 대칭의 구조가 갖추어지고 강체가 유체로 바뀌어 회오리가 강력해진다.

The event is triggered by a collision of the solid. When you rubs a strong red phosphorus with a strong matchstick, sparks fly up. However, it has not yet caught fire, and it is an incomplete step for the event to be established. There is a slight wind in the playground and a tornado is about to occur. Then, it sometimes disappears, but when more external resources are added, an axis and symmetrical structure is established inside, and the solid turns into the fluid, making the tornado stronger.

 

국경에서의 충돌 - 강체

전면전으로 비화 - 유체

Collision at the border the solid

Turning into an all-out war the fluid.


일반의 귀납 - 닫힌계를 걸지 않고 보면 강체(국경충돌)가 유체(전면전)로 바뀐다.

구조론 연역 - 닫힌계를 걸고 보면 집단 전체의 긴장(유체)이 국경에서의 마찰(강체)로 나타난다.

General induction Without the closed system, the solid(border collision) changes into the fluid(all-out war).

Gujoron deduction - With the closed system, the tension(the fluid) of the entire group caused by friction(the solid) at the border.


구조론은 외견상 강체에서 유체로 바뀌더라도 상부구조로 올라가서 더 높은 단위에서 닫힌계를 걸고 유체를 찾는 것이다. 그래야 상황을 통제할 수 있다. 강체는 통제되지 않는다. 사라예보에서 한 발의 총성이 오스트리아 황태자 부처를 저격하여 1차대전을 일으킨 사건은 강체다. 총알은 단단한 강체다. 그러나 그 전에 범슬라브주의와 범게르만주의가 충돌하여 커다란 유체의 긴장이 걸려 있었다. 더 큰 범위로 보면 사건을 일으킨 범인은 유체다.

Even if it changes from the solid to the fluid from without, Gujoron goes up to the superstructure of a higher level and finds the fluid with a closed system. You, by doing so, can control the situation. The solid is out of control. Bullets are the solid. In Sarajevo, assassination of Archduke Franz Ferdinand occurred by one gunshot and caused World War I. But before that, there was a huge fluid tension due to the clash of pan-Slavicism and pan-germanism. On a larger scale, the culprit who caused the event is the fluid.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9 구조론의 힘 2장: 도구의 힘 new 천분의일 2022-08-15 116
168 구조론의 힘 1장: 차원의 힘 천분의일 2022-08-13 277
167 쉬운 구조론 11장: 모닥불도 구조가 있다 천분의일 2022-08-11 433
166 쉬운 구조론 10장: 비행기는 날아야 뜬다 천분의일 2022-08-09 573
165 쉬운 구조론 9장: 손가락이 다섯인 이유 천분의일 2022-08-06 740
164 쉬운 구조론 8장: 셈이 수에 앞선다 천분의일 2022-08-04 899
» 쉬운 구조론 7장: 유체가 강체에 앞선다 천분의일 2022-08-02 948
162 쉬운 구조론 6장: 의리가 차별을 이긴다 천분의일 2022-07-30 1147
161 쉬운 구조론 5장: 닭이 달걀을 앞선다 천분의일 2022-07-27 1143
160 쉬운 구조론 4장: 대칭과 비대칭 천분의일 2022-07-25 1171
159 쉬운구조론 3장: 지식의 탄생 천분의일 2022-07-23 1180
158 쉬운구조론2장: 상대성이론의 위엄 천분의일 2022-07-21 1127
157 쉬운구조론 1장: 메커니즘의 의미 천분의일 2022-07-19 1025
156 구조론칼럼 9장: 의리냐 이념이냐 천분의일 2022-07-17 928
155 구조론칼럼8장: 탈근대 이후의 전망 천분의일 2022-07-14 727
154 구조론칼럼 7장: 지렛대의 정치 천분의일 2022-07-12 513
153 구조론칼럼6장: 경쟁의 형태 천분의일 2022-07-10 365
152 구조론 칼럼 5장: 한나아렌트의 게임 천분의일 2022-07-05 282
151 구조론 칼럼 4장: 권력의 진화 천분의일 2022-07-05 113
150 구조론 칼럼 3장: 정신병의 원인 천분의일 2022-07-01 2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