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방

당당한 정신병자

원문기사 URL : https://v.daum.net/v/20230518110612773 
프로필 이미지
김동렬  2023.05.18

오직 분노뿐



박찬욱 이정재

원문기사 URL : https://v.daum.net/v/20230518104515557 
프로필 이미지
김동렬  2023.05.18

좀 떴다고 건방이 하늘을 찌르는구나. 

이건 서경덕이 잘 지적했음. 그런데 연예인을 까야지 왜 회사를 까냐? 회사는 먹고 살자고 하는 건데. 연예인은 뒷구멍으로 사설권력을 만들려고 저러는거고.



다시 검사의 나라로 [유튜브]

원문기사 URL : https://www.youtube.com/watch?v=bvv0OaK2DD4 
프로필 이미지
스마일  2023.05.18

법무부장관자리는 정당의 당대표가 아니라 공무원임에도

그자리가 정당의 당대표처럼 행동해도 

그 누구하나 제어하지 못하는 현실.

민주주의을 입에 달고살면서

민주주의를 유린하는 현실.


조선일보에 동조를 정치인이 이쪽저쪽 대다수인지

그들이 그리는데로 움직이고 아무것도 하지 않는 현실....

그러니 더욱더 검사공화국이 강고해지는 것 아닌가?


프로필 이미지 [레벨:30]스마일   2023.05.18.

이 (전)검사정권이 나라를 일본 아웃소싱회사로 만들고 있다.

이명박이 열심히 움직이고 있는 데

뭔가를 전수하고 있나?




가수도 인공지능

원문기사 URL : https://v.daum.net/v/20230517164218897 
프로필 이미지
김동렬  2023.05.18

음치교정인가?


프로필 이미지 [레벨:6]SimplyRed   2023.05.18.

소리날때 진동이 얼굴 뼈대 및 구조에 부딪혀서 노래 들을때, 부를때 그려지는 얼굴 그림?이미지가 신곡의 경우 AI로 어떤식으로 나올지 궁금하네요.  정확한 기술이 어떤지는 잘 모르겠지만, 


기존에 사람이 녹음하고 변형하는 것은 예전에도 가능하긴 했었는데,



사람을 죽이는 이유

원문기사 URL : https://v.daum.net/v/20230518050516878 
프로필 이미지
김동렬  2023.05.18

죽이고 싶어서 죽인 것.

1차대전, 왕자 하나 죽었다고 총 1억 살인. + 2차대전

625.. 제주도에서 경찰 말에 밀려 어린이가 넘어진데 항의했다고 300만 살인

광주항쟁.. 장갑차 후진하다 치여서 기분 나쁘다고 3천 사상.



악의 근원

원문기사 URL : https://v.daum.net/v/20230518072115860 
프로필 이미지
김동렬  2023.05.18

인간유린의 지옥 한가운데.

정치적 항의로 몸을 내던지는 사람을 막을 방법은 우주 안에 없습니다.



짐승과 인간

원문기사 URL : https://v.daum.net/v/20230517195810402 
프로필 이미지
김동렬  2023.05.17

짐승한테 사과받는 것은 무의미.

짐승이 겉으로 사과해도 속마음은 사과하지 않음.

짐승은 원래 자기 생각이라는게 없기 때문.

짐승은 주변 눈치를 보다가 

누군가 자신을 필요로 한다는 생각이 들면 다시 짐승으로 돌아감.

짐승을 불러내는 짐승은 언제나 있음.

광주로 외신기자를 불러모은 것은 전두환 본인.

그 이유는 폭도라는 증거가 있으니 외신기자에게 사진 찍으라고.

그런데 외신기자가 진실을 보도하니 황급하게 보도금지.

용의주도하게 학살을 명령한 것이 아니고

그냥 일단 저질러놓고 될대로 되겠지 하고 지켜본 거. 

원래 동서고금의 성공한 쿠데타는 용의주도하게 진행되지 않음.

간 큰 놈이 일단 저지르는데 뒷패가 붙으면 성공이고

정승화처럼 술 먹다 잡혀가면 성공하는 것이고 묻지마 도박을 하는 거.

노태우가 사죄한 것은 노태우는 뭐라도 생각을 하고 가담했기 때문.

전두환은 그냥 남들이 부추기니까 총대 매고 나선 거.



AI 벌써 규제?

원문기사 URL : https://www.bbc.com/news/world-us-canada-65616866 
프로필 이미지
chow  2023.05.17

Sam Altman: OpenAI CEO, 미국에 인공 지능 규제 촉구


오픈AI CEO(샘 알트만)가 미국 청문회에 나가서 AI 규제하자고 주장하는 중이라는데

아마 허가제 하자는 말인듯.

그런디 제가 보기엔 시기가 이른 것 같고만요. 

딥페이크는 위험해서 규제가 좀 필요해 보이지만

언어추상능력 같은 건 아직 갈길이 멀어서 규제 보다는 촉진이 필요하고만.

후발업체 사다리 걷어차기 하려는 건감.



한뚜껑

원문기사 URL : https://v.daum.net/v/20230517123904000 
프로필 이미지
김동렬  2023.05.17

뚜껑이 열려버려



거북선 154만원

원문기사 URL : https://v.daum.net/v/20230517105117602 
프로필 이미지
김동렬  2023.05.17

해상 펜션으로 쓰면 될듯



호빗족의 진실 [유튜브]

원문기사 URL : https://www.youtube.com/watch?v=R4kdC7WHKP0 
프로필 이미지
김동렬  2023.05.17

섬왜소화 현상만으로는 설명할 수 없습니다. 

호빗족은 작아진게 아니라 원래 작았을 확률이 높습니다.

혹은 작은족과 큰족이 동시에 왔는데 큰족은 떠나고 작은족이 남았거나.

그보다는 호빗족이 커지지 않는게 핵심입니다,.

왜 커지지 않았을까?


1. 이동해야 커지는데 이동하지 않았다. 왜? 이동할 공간이 없었다.
2. 덩치가 큰 개체가 멀리까지 이동하는데 이들은 멀리 이동할 이유가 없었다.

3. 키가 큰 마사이족은 엄청나게 먼 거리를 돌아다니는데 이들은 돌아다니지 않았다.

4. 생애주기가 짧아서 일찍 임신하고 일찍 노화했다. 현생인류 질병없이 40살이 자연수명이라면 호빗족은 20~30살. 

8살에 결혼 20살에 폐경.


호모 에렉투스는 유전적 다양성이 높아서 커지는 유전자와 작은 유전자를 동시에 갖고 있었는데

섬에서 커지는 유전자가 발현되지 않아 작은 유전자만 남은 것.


작아진게 아니라 원래 작았거나 큰 개체가 멸절하여 작은게 남은 것.

이들은 빨리 결혼하고 빨리 출산하는게 유리했던 것.



상습적 거짓말범 국힘당

원문기사 URL : https://v.daum.net/v/20230517103434805 
프로필 이미지
김동렬  2023.05.17

운석열의 거짓말 지시를 따랐을 뿐


프로필 이미지 [레벨:30]스마일   2023.05.17.

그들이 상습적으로 거짓말을 하는 이유는 

권력을 가졌기 때문.

아무도 그 권력을 이길 수 없다고 자신만만하기 때문에

거짓말공화국을 완성하려고 하나?



플래시몹 도둑 등장

원문기사 URL : https://v.daum.net/v/20230516154832993 
프로필 이미지
김동렬  2023.05.17

꼴랑 134만원 가지고 참.

1인당 3만원 절도.. 카메라에 찍혀서 다 잡힐텐데.



신파멸망 한국영화

원문기사 URL : https://v.daum.net/v/20230516200101609 
프로필 이미지
김동렬  2023.05.17

내 이럴줄 알았다.

신파가 단순히 신파가 아닙니다.


다른 장르가 안 먹히니까 신파로 몰리는 거지요.

이미 망조가 들었다는 거. 


쿨해지지 않으면 절대로 다양한 영화가 불가능합니다.

김기덕이 혼자 밀어올린 한국영화 김기덕 없으니 바로 아웃. 


야한 영화 야해서 안돼

범죄 영화 범죄라서 안돼.

이런 영화 이래서 안돼

저런 영화 저래서 안돼. 결국은 먹어주는 신파



모험 중학생

원문기사 URL : https://v.daum.net/v/20230517063134782 
프로필 이미지
김동렬  2023.05.17

용감하구나.



전기차도 못 타게 하네

원문기사 URL : https://v.daum.net/v/20230517081811681 
프로필 이미지
김동렬  2023.05.17

전방위 경제말살 총력전


프로필 이미지 [레벨:30]스마일   2023.05.17.

경제죽이기 총력전으로 세금이 적게 걷혀서

내년에도 내후년에도 생활요금을 올릴예정인가?


부동산에 관치경제 올인하지 말고

다른 경제를 살려서 세금을 걷어라.


가스요금과 전기요금이 올릴 생각보다

경제를 활성화시켜서 세금을 더 많이 징수될 생각을 좀 해보라.


서민 좀 그만 쥐어짜고.

서민이 행주인가? 계속 쥐어짜게.



깐죽이 검사 발견

원문기사 URL : https://v.daum.net/v/20230517083902235 
프로필 이미지
김동렬  2023.05.17

대한민국 모든 검사를 깐죽이로 만들어버려. 



Catch me if you can [유튜브]

원문기사 URL : https://www.youtube.com/watch?v=PEkXGpMgGck 
프로필 이미지
스마일  2023.05.17

'나 잡아봐라. 절대 국민은 나를 잡을 수 없다.

내 뒤에 있는 권력이 우습나?

끊임없이 이름이 언론에 오르내려도 

나를 잡을 수 없는 것은

내 뒤의 권력의 크기이다'라는 음성이 어디서 들리는 것 같다.


'Catch me if you can. But you won't catch me.'


거짓말을 수 없이 하는 것도

국민이 나를 잡을 수 없다는 굳은 신념때문인가?


지금 국정운영 신념이 '나 잡아봐라'일까?

바이든이 날리면으로 우길때부터.....






뱀이 무서운 이유

원문기사 URL : https://m.hani.co.kr/arti/science/scienc...72780.html 
프로필 이미지
chow  2023.05.17

1살 짜리는 안 무서워 할듯. 찾지도 못 할 거 같고.
뇌가 학습한게 거의 없으므로.
인간이 뱀을 본적이 없어도 뱀을 무서워 하는 것은
인간의 뇌가 미추 같은 걸 학습하기 때문.
미를 알면 추를 동시에 아는 식. 

그리고 한 종류의 추를 알면 유사한 추를 잘 인지하는 거.

자라 보고 놀라면 솥뚜껑 보고도 놀라는 게 당연

패턴인식은 유사성과 대조성으로 성립하므로

호를 알면 동시애 불호를 안다 > 유사와 대조

상식적으로 세포가 분열해서 뇌를 포함한 복잡한 기관이 발달하는데
뇌에 어떤 소프트웨어적 정보가 유전됐을 리 없잖아.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23.05.17.

6달 된 아기 48명을 부모 무릎 위에 앉히고 화면으로 여러 가지 물체를 보여주었다. 꽃이나 물고기에서 평온하던 아기들이 뱀을 보여주자 하나같이 동공이 확대되는 스트레스 반응을 나타냈다. 스웨덴 웁살라에서 이뤄진 이 실험은 한 번도 본 적이 없어도 사람은 뱀을 두려워한다는 것을 보여준다.[한겨레]


위하여 나오면 다 거짓말인데 신문 기사는 위하여를 남발하고 있습니다. 의하여를 찾아야 합니다. 인간의 DNA에 그런 기능이 있습니다.


고소공포증을 느낄 때는 다리가 저릿합니다. 왜 다리가 후들거릴까요? 손이 저릿하지 않고. 다리 중에도 종아리 부분이 저릿합니다. 인간의 본능은 의외로 정밀하게 디자인되어 있습니다. 뱀을 볼 때도 다리가 후들거려서 펄쩍 뛸 때가 있는데 .. 조금 애매합니다. 


1. 뱀이 하체를 공격한다는 사실을 알고 풀쩍 뛴다.

2. 다리가 후들거려서 조건반사로 풀쩍 뛰었다.


꿈을 꿀 때는 내가 이렇게 천재적인 꿈을 꾸다니 하고 감탄할 때가 있습니다. 컬러 꿈을 꾸는데 색상까지 완벽하잖아. 소설을 쓰라면 한 줄도 못 쓰는 내가 꿈속에서는 완벽한 스토리에 색칠까지 멋져버려. 판타지라 앞뒤가 연결이 안되기는 하지만. 인공지능의 창발성과 꿈의 창발성은 유사합니다.


인간의 본능도 그런 능력이 있다고 봅니다. 구조론적으로는 원래 DNA에 환경을 읽는 기능이 있는데 특정 조건이 갖추어지면 격발된다고 봅니다. 동굴 물고기가 동굴에 들어가기 전부터 장님이 되려고 노력한다는 거지요.


1. 동굴에 들어간 후 시각이 퇴화되었다.

2. 동굴에 들어가기 전부터 시각의 퇴화를 준비하고 있다가 변화한 환경이 자극하자 격발되었다. 


진돗개를 키우면 장모종이 나와서 진돗개 맞냐는 비판을 받는 수가 있습니다. 진돗개가 아니라 삽사리? 잡종이네. 근데  원래 모든 개는 장모종이 될 확률을 가지고 있습니다. 


네 살 때 형들과 시냇물에 들어갔을 때의 공포를 생생하게 기억하고 있습니다. 한 번도 물에 빠져본 적이 없는데 나는 왜 공포를 느꼈을까? 도대체 무엇을 무서워한 거지?


1. 물 속에서 질식하여 사망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알고 공포를 느꼈다. 네살짜리가? 질식을 경험한적 없는데? 죽음이 뭔지 모르는데?


2. 물이라는 물질 자체가 무서웠다. 물을 잘만 마시는데?


정확하게 내가 공포를 느낀 대상이 무엇이었는지는 지금도 모르겠습니다. 중요한건 그때 근육이 경직되었다는 거. 형의 목을 너무 세게 잡아서 형이 놔라고 했다는 거. 왜 세게 잡았을까? 목말을 타고 물과 떨어져 있었는데.


물에 들어가자 조건반사에 의해 손에 힘이 들어간 겁니다. 지푸라기를 꽉 잡아버리는 거지요. 잡아봤자 아무 소용이 없는데도. 물에 빠지면 본능적으로 무언가를 꽉 잡게 됩니다. 기계적인 반사행동. 더구나 호흡을 안해버려요.


물 속에 아직 안들어갔는데 물 속에 들어간것처럼 숨을 참아버려. 그런 행동은 기계적으로 일어납니다. 갓난 아기는 물 속에서 호흡을 참고 수영을 합니다. 그런데 몇 살 된 아기는 못합니다. 


원시인이 시냇물을 건너다가 물살에 떠밀리면 하천변의 나뭇가지를 꽉 잡게 됩니다. 그러나 네 살 된 아기는 물살을 모릅니다. 물이 흐르고 유속이 있으며 사람이 물살에 떠내려간다는 것을 몰라요. 그래도 잡습니다. 아직 물살을 느껴보지 못했는데도. 

프로필 이미지 [레벨:6]목양   2023.05.17.

1. 밤이 하체를 공격한다는 사실을 알고 풀쩍 뛴다. - 뱀으로 수정이 필요합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23.05.18.

감솨요.



대나무 꽃

원문기사 URL : https://v.daum.net/v/20230516164906409 
프로필 이미지
김동렬  2023.05.16

대나무는 9년이 지나면 

영양손실이 획득보다 커져서 약해집니다.


9년 지난 나무는 모두 베어버려야 한다는 거.

점점 약해져서 50년이 지나면 꽃을 피우고 말라죽습니다.


대나무가 꽃이 피었다는 것은 말라죽을 징조.

일제히 말라죽고 1년 후에 다시 죽순이 자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