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이란
 

유교적 이상주의와 아르마니의 미학

밸런스가 있다. 밸런스와 밸런스의 호흡 사이에 미(美)가 있다. 진정한 미(美)는 모든 것의 무게 중심이 존재의 당사자에게로 돌려지는 것이다.

존재 그 자체로 집중 시키는 것이다.

괴석은 다른 어떤 것을 대리하여 표방하는 즉 존재의 이유가 언어로 설명되는 것이다. 잘못이다. 그것은 구속이다.

자유로와져야 한다. 독립적 인격으로 우뚝 서야만 한다. 강한 개인이 되어야 한다. 다른 것을 위한 구색맞추기로 동원되지 말아야 한다.

자기 자신이 존재의 중심이 되어야 한다. 그것이 심석(心石)이다. 내면의 단단함이 표면의 부드러움으로 승화한 것이다. 백자 달 항아리처럼.

조선 선비들의 이상주의 논의가 헛되지만은 않았던 것이다. 심석의 미(美), 그것은 조선 백자의 단아함과 같다.

그것으로 미의 극한에 도달하고 마침내 미(美)의 1사이클을 완성시킨 것이다.


패션 디자인에 비유한다면 예컨대 ‘조지오 아르마니’의 명성을 빌어 말할 수 있다. 그의 양복 슈트는 단순함이 주는 강렬한 카리스마를 가지고 있다.

천의 흐름으로 부드러운 몸의 곡선이 최대한 드러나게 한다. 그가 패션계에 이러한 개념을 선 보인 후로 옷에 대한 개념이 한 차원 높아진 것은 물론이다.

심석(心石)이 가진 표면의 부드러움과 내면의 단단함, 그리고 조선 백자의 표면의 부드러움과 내면의 옹골찬 심지에서 발견하는 미의 개념은 아르마니의 슈트가 주는 단순하고 부드러운 라인에서 느껴지는 미의 개념은 같은 것이다.

그렇다! 우리가 빨랐다. 그들이 이제서야 도달한 것이다. 몸을 이리 저리 눌러 보고 조여보고, 강조하고 하다가 마참내 표면의 자연스러움과 내면에 무게중심을 둔 강력한 존재감을 포착한 디자인에 이른 것이다.

내면의 단단함이 표면의 부드러움으로 승화한 심석의 경지와 조선 백자 달항아리의 그것은 강력한 존재감이다.

주변을 압도하는, 광채가 있는 그것은? 매력이다. 주위를 끌어당기는 기운이다. 결코 허풍을 떨지도 않고 부산을 떨지도 않으면서 조용히 그리고 은밀히.

자신이 존재의 중심으로 우뚝 선다. 그러므로 화려하지는 않다. 그러나 그렇게 주변을 정리하여 비워두므로써 도리어 다가오게 한다.

허영심 많은 강남의 유한부인들은 자신의 몸매의 단점을 가리기 위해서 김봉남선생의 화려한 옷을 입지만 서구의 멋쟁이들은 자신의 장점을 드러내기 위해서 아르마니의 단아한 슈트를 입는다.

남성 옆의 부수적 존재가 아닌, 혼자서 완성된 독립적 인격의 여성이 아르마니의 슈트를 소화할 수 있다. 다른 것을 위하여 장식으로 봉사하지 않는다.

우르르 몰려다니는 나약한 군중이 아닌 독립적으로 사고하는 강한 개인이 그 옷을 소화해낼 수 있다.

그의 옷을 빛나게 하는 옷 속의 여성과 남성은, 심석의 단단함과 같은 내면이 단단한 존재들이다. 그리고 그의 옷은 그 안의 존재를 부드럽게 휘감는 것이다.

최고의 이태리 디자이너들이 최근에야 겨우 도달한 미의 개념이, 마침내 500년 전 조선시대 선비들이 향유하던 미의 개념에 이르렀던 것이다.

(아는 이름이 아르마니 밖에 없음 .-; 결론적으로 조선 유교주의 미학의 정수와 현대 패션계의 미학은 본질에서 일치한다는 말씀.)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0 조영남의 실패담 김동렬 2008-12-31 9552
109 행복의 비결 김동렬 2008-12-31 9207
108 깨달음의 의미는 김동렬 2008-12-31 6532
107 반야심경의 이해 김동렬 2008-12-31 10727
106 진공묘유(眞空妙有)라 했던가 김동렬 2008-12-31 8372
105 사랑은.....이다 김동렬 2008-12-31 9429
104 에로스와 아가페 김동렬 2008-12-31 36650
103 예술이란 무엇인가?-거장 백남준의 퇴장에 부쳐 김동렬 2008-12-31 6840
102 철학이 무엇인가 묻길래 김동렬 2008-12-31 7391
101 마음에서 마음으로 소통하기 김동렬 2008-12-31 7803
100 달마어가 세계를 아우를 때 까지 김동렬 2008-12-31 6479
99 우리는 또 만나야 하고 소통을 시도해야 한다 김동렬 2008-12-31 7235
98 '완전’은 미학은 근본적인 주제 김동렬 2008-12-31 6769
97 나의 전부를 들어 당신의 전부와 만날 때 김동렬 2008-12-31 6111
96 태초에 말씀이 있었다고 한다 김동렬 2008-12-31 8110
95 사랑은 신과의 대화다 김동렬 2008-12-31 8280
94 어떤 대상에 마음이 끌리는 이유는 김동렬 2008-12-31 7993
93 멋 혹은 매력 김동렬 2008-12-31 7438
» 유교적 이상주의와 아르마니의 미학 김동렬 2008-12-31 7583
91 퇴계와 추사가 만나는 방식은? 김동렬 2008-12-31 68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