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론 방송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712 vote 0 2022.01.10 (09:24:47)


https://youtu.be/hoO9xcigVxE


초딩과 싸우면 초딩 되고 서민과 싸우면 서민 된다. 육수용 아닌 조림용 멸치 사서 육수를 내고 서리태 아닌 약콩을 사서 콩국을 해먹는다고 하면 이제 요리 하는 아줌마들이 전선에 나설 판이다. 가장 낮은 자를 불러내는 자는 그만큼 낮아진다. 한 번 서민 코스프레는 친근감을 주지만 두 번 서민 코스프레 하면 서민이 된다. 평범한 사람과 싸우면서 비범해질 수는 없다. 



정용진 윤석열의 멸공놀음


이승만이 멸공놀이 한다고 민간인 30만명 학살했는데

제주도 3만 여수에서 1만 보도연맹 5만으로 시작해서 

미군의 휴전선 이남 중부지방 융단폭격까지 최대 300만명 죽였습니다. 

흰옷입은 사람은 다 죽였다는게 미군 조종사의 증언


위엄과 카리스마를 잃고 대표성을 잃으면 멸망


발악하면 발악할수록 

국민은 더 많은 발악을 구경하기를 원한다네.

그 방법은 더 깊은 수렁에 빠드리는 것이지.

 장군이 졸병짓을 한다고 졸병과 친해져서 군대의 사기가 올라간다? 천만에. 병사들이 쪽팔려서 탈영한다네. 한 번 미끄럼틀에 빠지면 계속 수렁으로 미끄러진다네. 

윤석열이 조국 추미애 문재인에 대들어서 떴지 복종해서 뜬게 아닌데 이준석에게는 복종

권력자는 명령하는 사람이지 복종하는 사람이 아냐.



경제대통령 이재명


진보를 장악하고 보수를 아우르는게 정답

진보 안에서만 놀자는 식으로 스스로 영역을 좁히는게 좌파의 병폐

뉴턴도 아인슈타인도 여기서 벗어나지는 못해.

신을 의식하여 스스로 선을 긋고 한계를 정하고 이 안에서만 놀자는 태도.

학자는 비판만 하면 된다는 식. 

뭐만 하면 된다는 생각은 소극적으로 환경에 적응하려는 태도

환경은 변하므로 적응하면 다쳐. 

선수가 아니고 후수가 되면 언제나 죽음 뿐.



웃긴 김미경


안철수의 진심을 몰라준다고?

정치는 진심으로 하는게 아니고 팀웍으로 하는 거라네.

능력이 없고, 팀이 없고, 부하가 없고, 장교단이 없고, 세력이 없고, 병사가 없는데

군대 없는 장군이 혼자 적장과 일대일로 붙어보자 웃기셔.



일본의 몰락이유


일본이 엔저에 집착할 때 한국은 투자를 늘렸다 뭐 이런 하나마나한 말은 의미없지.

한국이 북일수교를 방해했기 때문이라는 진실을 말하는 언론은 절대로 없지. 국가의 방향이라는 것은 한 번 잘못되면 계속 잘못되는 것. 개방이냐 쇄국이냐. 일본은 쇄국을 택한 것. 


개방을 선택하면?


1) 북한과 수교한다. 

2) 북한에 사죄한다.

3) 북한에 식민지 배상금을 지불한다.

4) 일본이 북한에 돈 바치는 꼴을 보고 중국, 태국, 필리핀도 한마디씩 거든다. 

5) 한북중동남아 연합이 다시 일본에 사죄를 요구한다.

6) 재미들린 각국이 또 뭐를 발굴해서 위안부다 징용공이다 야스꾸니 참배다 하며 물고 늘어진다.

7) 또다시 거국적인 사죄를 한다.

8) 일본이 사죄를 할때마다 사죄한 정당은 선거에 진다.

9) 사죄를 빌미로 북한과 중국, 동남아에서 밀입국자가 몰려든다.

10) 일본은 사죄파와 쇄국파로 나뉘어 난타전을 벌인다.

11) 일본은 자중지란에 빠져 자멸한다.

12) 괜히 북한과 수교했다고 자책한다.


쇄국을 선택하면?


1) 변하는게 없다.

2) 잃어버린 10년, 20년, 30년, 40년, 50년으로 숫자가 증가한다.


결론.. 이웃나라를 식민지로 지배하는 것은 사람이 할 짓이 아니다.

구조론적 행동주의


[레벨:10]dksnow

2022.01.11 (00:14:48)
*.68.219.110

여순사건 (1948): ==> 박정희의 신분 세탁


43사건: ==> https://namu.wiki/w/제주%204.3%20사건

제주 43 사건은 47-54년까지 여순사건과 625를 포괄합니다.


박정희-박상희 (월북) 남한의 노동당 계열은, 신분 세탁이 이뤄지고, 멸공의 기수 이승만을 타도하고 (419, 민중봉기 ,1960), 1960년 장교 구테타.


1960년, 미국 CIA의 박정희 남로당 전력에 대한 의구심.

1961년, 김일성은 박정희의 고향 형님인 (박상희 급) 황태성을 남파.

1961년, 박정희는 황태성을 죽임으로서, 미국 워싱턴 방문.

1980년, 서울의 봄. 4년제 육사 출신인 전두환-노태우 및 하나회의 군부 구테타

1980년, 광주 민주화 항쟁

1987년, 6-10 민주화 항쟁


이상. 세계사적 냉전의 시작과 종말, 그안에서의 한국사 정리. 제주 43과 여순사건은 그 시발점. 3차대전의 대리전.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1100 조폭행동 윤석열 김동렬 2023-04-09 1510
1099 휴방공지 김동렬 2023-04-04 1444
1098 서문시장 윤석열, 즐기고 있다 김동렬 2023-04-02 1790
1097 후손을 생각하라. 전두환과 전우원 김동렬 2023-03-30 2050
1096 전광훈 김재원의 공포영화 1 김동렬 2023-03-28 1782
1095 서경덕 문화쇄국은 문화적 집단자살 김동렬 2023-03-26 1468
1094 한동훈과 천공 김동렬 2023-03-23 1871
1093 비수술 트랜스젠더 문제 김동렬 2023-03-21 1486
1092 한국야구 망친 김성근 주술야구 김동렬 2023-03-19 1645
1091 공룡의 진실. 무게중심이 안 맞다. 김동렬 2023-03-16 1806
1090 국대 10번 김현수 배타고 와라 양준혁 1 김동렬 2023-03-14 1894
1089 한동훈과 죽음의 굿판 2 김동렬 2023-03-12 1565
1088 대검찰청에도 JMS 정명석 김동렬 2023-03-09 1618
1087 정명석 윤석열 자웅동체 이익공동체 5 김동렬 2023-03-07 1718
1086 명석, 준석, 용석, 윤석, 엄석.. 오석의 난 김동렬 2023-03-05 1471
1085 일장기 테러 윤석열 지령 김동렬 2023-03-02 1417
1084 야설왕 장예찬 접대왕 이준석 김동렬 2023-02-28 1329
1083 한동훈 아바타 정순신 1 김동렬 2023-02-26 1433
1082 인간이 카타고를 이겼다 김동렬 2023-02-23 1382
1081 김기현 예정, 오은선 추락 김동렬 2023-02-21 13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