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론 방송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465 vote 0 2022.07.02 (17:41:31)


https://youtu.be/B4HaYsdM4r8


진리는 없다. 있어도 알 수 없다. 알아도 전달할 수 없다. 이렇게 말하는 사람은 회의주의자다. 그 말이 아주 틀린 것은 아니다. 진리는 도구다. 진리가 없다고 말하는 자는 도구가 없다. 개나 고양이에게 언어가 없는 것과 같다. 회의주의자는 도구가 있어도 사용할 능력이 안 된다. 개나 고양이는 어차피 사람 말을 알아들을 수 없다. 회의주의자는 도구를 알아도 그 도구를 타인에게 전달할 수 없다. 개나 고양이가 사람 말을 알아듣는다 해도 다른 개와 다른 고양이에게 사람 말을 가르쳐 줄 수는 없는 것과 같다.


이준석 성접대 20회?


접대가 20회라는 건지.. 하여간 박근혜에 줄 선듯



돈 키호테 윤석열


바이든 노룩악수 윤석열 억지 웃음에 내가 트라우마 걸릴 판

꿈에 나올까봐 무섭다네.



역전당한 국힘 지지율


지갑 주운 놈은 지갑 줍기를 바랄 뿐 지지율에 신경 안 씀

무대뽀 정치, 되면 좋고 안 되면 그만이고.

물러나라면 물러나면 되고.

굥와대 한 번 밟아봤으면 됐고 미련도 아쉬움도 없어. 

손해본 것도 없고.



초라한 김건희


기레기들은 노무현은 노 한글자로 조지고

김씨는 꼭 김건희여사 다섯 글자로 대접하네. 김여사라고 해도 되는데.

뒤에 모르게 숨어 있네

사람들이 말리는 데는 이유가 있는데

천공이 부추기는 데도 이유가 있는데



장마 일단 끝


장마는 북한에 머무르며 간헐적으로 남하하여 중부에 비를 뿌릴듯

남부는 장마 끝. 태풍을 기다려야 하는 상황.

중국 내륙에 고기압이 형성되지 않아서인듯.

기상청은 침묵 중



진리



진리는 도구다



권력의 탄생



[레벨:30]스마일

2022.07.03 (00:15:41)
*.7.231.177

정치는 앞으로는 비단이 깔린 화려한 생활이지만
뒤로는 몸로비에 정신로비가 벌어지는 시궁창같은 곳.
그런 시궁창을 재현하는 정치인이 정치판에 달고달은 노쇄한 정치인이라면 그러려니 하는 데
2030이 노쇄한 정치인보다 더 노쇄하게 군다.
정치의 뒷구멍이 볼만하구만.

30대부터 몸로비의혹이라니.
카메라앞에서누 온갖 잘난체를 하더니
카메라뒤에서 몸로비 의혹이라니.
지금이 70년대인가?
[레벨:30]스마일

2022.07.04 (09:01:44)
*.245.254.27

이준석은 인생을 제대로 산 것 같지도 않는 데 

2030 선동해서 잠깐 지지를 받았을 뿐인데

대선기간 동안 4050을 20306070으로부터 분리시키려고 그렇네 노력했나?

4050이 성접대의혹 이준석보다 천배 만배는 더 노력하고 열심히 살고

바쁘게 산 것 같은 데 이준석이 4050세대분리를 시도했다니.

기가 막히고 코가 막히고 어이가 없구만.


현 대한민국은 정부가 부동산 작전세력처럼 정채을 펴고

여당대표는 코인작전세력같고.....에휴~~~

공적인 마인드를 가진 리더가 여당에는 한명도 보이지 않는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1138 133회 팟캐스트 준비자료 2 김동렬 2019-03-03 1390
1137 제 121회 준비자료 5 김동렬 2018-12-09 1391
1136 제 131회 구조론 열린방송 준비자료 1 김동렬 2019-02-17 1397
1135 제 135회 준비자료 김동렬 2019-03-17 1399
1134 제 157회 2부 귀납은 없다 오리 2019-08-25 1400
1133 진중권과 심상정의당, 진보의 전략 김동렬 2020-07-16 1401
1132 제 194회 2부 교육이란 무엇인가? 오리 2020-05-10 1404
1131 제 125회 팟캐스트 준비자료 6 김동렬 2019-01-06 1404
1130 제 169회 준비자료 김동렬 2019-11-10 1406
1129 제 138회 준비자료 2 김동렬 2019-04-07 1407
1128 제 134회 준비자료 3 김동렬 2019-03-10 1409
1127 유튜브 방송 제 5 회, 구조론의 예 김동렬 2019-01-01 1412
1126 제 137회 준비자료 3 김동렬 2019-03-31 1412
1125 제 179회 2부 인간은 차별하는 동물이다. 오리 2020-01-26 1415
1124 제 167회 준비자료 1 김동렬 2019-10-27 1417
1123 제 196회 1부 광주, 우리에게는 에너지가 있었다. 오리 2020-05-21 1419
1122 오펜하이머와 홍범도 그리고 매카시즘 1 김동렬 2023-08-27 1420
1121 제 158회 구조론 열린방송 준비자료 김동렬 2019-08-25 1422
1120 제 183회 2부 의리는 공존의 룰이다 오리 2020-02-23 1422
1119 추신수 의리있다 김동렬 2023-01-24 14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