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론 방송


https://youtube.com/live/PYEG2ggy8qI


지지율 30퍼센트 정권은 무엇을 하면 안 된다. 문재인이 한 것은 다수 국민의 동의를 받아서 한 것이다. 노무현의 이라크 파병이나 한미 FTA 체결은 국민이 동의한 것이다. 문재인이 지지율 50퍼센트를 넘겨서 국민의 동의를 받고 한 것을 멋대로 깎아내리는 것은 민주주의 훼손이다. 운전사는 길을 선택하지 않는다. 정해진 길로 가되 속도조절만 하는 것이다. 5년 짜리 정권이 먹튀정치를 하면 안 된다. 윤석열 행동은 헌법원리에 맞지 않다. 결국 국민이 해결할밖에. 투표를 잘못한 것도 국민이고 바로잡을 사람도 국민이다.



비정상 회담 발견


이념이 가장 중요하다고 헛소리. 과거에는 이념이 뭐가 중요하냐더니. 길힘법으로 보면 이념은 길이다. 이념은 평소에 해야지 갑자기 이념을 갈아엎어? 버스 올라타고 가는 중에 행선지 물어보고 있어. 


리창총리와 회담을 했다는데 그게 왜 정상회담이야? 언제부터 중국 총리 만나는게 정상회담이었지?

한 명은 정상이 아니고 한 명은 비정상이고



김기현 기시다 지령 받아


오염수 집회, 이태원 촛불시위도 북한 지령이라고 주장. 

이 말을 하는 데는 이유가 있지. 지들이 기시다에게 지시를 받고 있다는 명백한 증거.

지시를 받았다고 치고 어떤 이해관계가 있는데? 북한이 공작금을 주나?

김기현은 아마 일본에 돈 받아먹고 저러는듯. 



문화일보의 헛소리


지난 총선처럼 민주당이 압승한다고? 누가 천기누설 하라고 했나? 어쨌든 민주당이 이기면 윤씨는 확실히 탄핵되겠네.

수박이 이렇게 조용한 적이 역사적으로 없었다. 내가 의리를 외쳤는데 민주당이 이만큼 의리를 지킨 시절도 없었다.



김건희 오빠 김모씨


토사운반거리 증명서를 위조해서 17억을 해먹었다는데. 그림판으로 위조했다고. 흙을 운반하는 거리가 멀어 남는게 없다고 뻥쳤다고. 대한민국 공무원이 이 정도로 허술하냐? 어설프게 위조된 것을 누가 승인해줬겠냐? 다 국힘당 군수가 밑작업을 한 거지.



자유시 참변은 일제의 사주다


홍범도 깎아내리기로 자유시 참변을 이용하는데 문제는 너무 부풀려진. 

자유시 참변 희생자나 관동대지진 학살자나 광주 5월항쟁 사망자나 10배로 과장되어 있다. 

당시 입소문으로 알려지기로는 사상자=사망자로 계산한듯. 다들 3천 명 사망으로 알고 있었지요. 전두환 말을 누가 믿나?

옛날에는 반공교육 반일교육을 한다고 대충 넘어갔는데 21세기에 그런 식으로 주먹구구를 하면 안 된다.

서경덕 같은 사기꾼들이 아무말 대잔치를 하는데 일베충 수준 마인드로 독도지킴이를 하고 있으니 끔찍한 거.

남 앞에서 주장할 때는 정확한 사실을 말해야 한다.

당시 무기와 공간을 주는 나라가 러시아밖에 없었고 레닌이 준 200만 루불로 독립운동 한거 맞다.

이념의 문제가 아니라 현실의 문제였다. 이승만도 토지개혁을 했는데 그걸 물고 늘어져서 빨갱이라고 우기면 빨갱이지. 

사회주의=토지개혁은 너무나 당연한 상식이어서 먹혔던 것이고 당시에는 아무 문제가 없었다. 

지금처럼 공장이 있고 노동자가 있던 시절도 아니고 농사밖에 없는데 토지개혁을 하겠다니 누가 반대하겠는가?

프랑스 아바야 금지


히잡, 차도르, 부르카, 아바야 같은 노예의 증표는 사용 금지해야 한다.

인도 IT 엘리트들은 여전히 미국으로 빠져나가서 미국을 먹여살리고 있다. 

문화상대주의는 부자들의 여유일 뿐

한국은 인구가 없어서 무슬림이라도 업어와야 할 판이지만

 


길냥이 보호조례?


캣맘은 동사무소에 등록하고 월 10만원씩 세금을 내면 된다. 등록비는 30만원이 적절.

남의 손으로 내 코를 풀려는 얌체행동은 어릴 때 교육을 잘못받아서 일어나는 악행이다. 

올리버 쌤을 보더라도 미국은 어릴 때부터 규칙이 있다는 사실 자체는 확실히 교육시키더만 한국은 개판



길 힘 법


길은 이념, 힘은 산업, 법은 제도와 문화다. 세법술과 다른데 낳음의 마이너스를 통한 대량복제를 표현할 적당한 방법이 없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1177 노매드 크리틱님 폭로, 찌아찌아 사기극 김동렬 2023-10-05 2607
1176 다음 클릭 토토쟁이와 싸우는 전여옥 김동렬 2023-10-03 2101
1175 이재명 김건희와 영수회담 명희회담 김동렬 2023-10-01 2482
1174 십자가 진 이재명 정치도박 한동훈 김동렬 2023-09-27 2625
1173 황선홍 축구 잘될까? 우리도 선수 덕 좀 보자. 김동렬 2023-09-26 2805
1172 금주의 망신 인물 정용진 김행 김동렬 2023-09-24 2262
1171 김행 강간범죄 비호발언 1 김동렬 2023-09-21 1831
1170 김윤아 죽이기 사실상의 블랙리스트 김동렬 2023-09-19 1836
1169 김기현 김윤아 동물의 사냥본능 1 김동렬 2023-09-17 1937
1168 김행 유인촌 신원식 미운 삼총사 김동렬 2023-09-14 2281
1167 마마무 화사 도발, 그게 예술이지. 1 김동렬 2023-09-12 1452
» 30퍼센트 정권 뭘 해도 비정상. 윤석열 비정상 김동렬 2023-09-10 1286
1165 분노의 조국 소인배 전한길 그리고 예수의 길 김동렬 2023-09-07 1571
1164 대한민국 우습지 일타강사 전한길 2 김동렬 2023-09-05 2388
1163 윤석열 미필 콤플렉스 박정훈 대령에 격노 원인 김동렬 2023-09-03 1600
1162 김어준 김용민 진지하게 가자 1 김동렬 2023-08-31 1470
1161 김훈 노사연 장미란 김종민 홍위병 전성시대 김동렬 2023-08-29 1633
1160 오펜하이머와 홍범도 그리고 매카시즘 1 김동렬 2023-08-27 1406
1159 살인광 푸틴, 프리고진 폭살 1 김동렬 2023-08-24 1870
1158 공동우물에 독 풀었다 기시다 윤석열 김동렬 2023-08-22 22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