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론 방송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2123 vote 0 2023.07.16 (17:06:13)


권력을 건드렸다. 말 없는 사람이 권력에 관심이 있다. 충청도 사람은 말하지 않는다, 의도를 들키면 안 되기 때문이다. 대신 뒤끝이 있다. 최양락이 유머 일번지 괜찮아유 코너에서 개그로 보여줬듯이 말이다. 처음에는 말로 하지만 말이 안통한다 싶으면 행동으로 대응한다. 우리는 말로 해봤다. 촛불시위도 해봤다. 이제 국민들은 말하지 않는 단계로 넘어왔다. 오직 표로 심판할밖에. 물리적으로 대응할밖에.


https://youtube.com/live/8nmvuAmpE1I


하늘이 심판한다.


사망 실종자. 50여명. 유유자적 해외에서 쇼핑하고 놀러다녀. 작년에는 양평에만 500밀리 이번에는 부여 420밀리. 


한 번 그러면 어? 정신을 못 차렸네. 룰을 따르지 않다니 혼을 내주지만 뒤끝은 있다. 두 번 그러면? 너의 룰은 뭐냐? 어쩌는지 보자. 고집이 가상하다며 일단 혼을 안 내지만 뒤끝이 있다. 세 번 그러면? 비축해둔 뒤끝을 쓸 때가 되었다. 한 번은 가짜뉴스라 치부하면 되고, 두 번 사고는 야당을 때려서 물타기 하면 되고, 세 번 사고는? 수습하지 못한다. 국민은 타이밍 재고 있다. 

이번 사기행각 사태는 지금까지 계속 국민을 기만해 왔음을 들킨 사건. 왜 국민 세금 쓰는 사람이 자기 일정을 비밀에 붙인다는 말인가?  이전에도 명품 쇼핑을 계속해 왔다는 사실을 들킨 것. 날리면은 어떻게 날렸는데 리투아니아를 어떻게 날려?



충청도를 건드렸다


중도파에게 권력이 있다. 골수파는 권력보다 목적에 관심이 있다. 



웃긴 한동훈


정치가 만만하지? 외국인 이민 받는다는데. 이승만은 300만 명 죽이고 농지개혁 했다. 넌 천만 명쯤 죽일래? 기백이 장하다. 아마추어가 마음껏 정치실험해라. 고양이 목에 방울을 달려거든 자기 목숨을 내놓아야 한다. 개혁은 진보가 하는 것이다. 검찰개혁 언론개혁 훼방 놓고 무슨 개혁을 한다는 거냐. 보수 진보 양쪽을 적으로 만들면 딱 죽을 수밖에. 개혁을 하면 피해자가 생기기 때문에 사람을 죽이지 않으면 반동이 일어나기 때문에 사람을 죽일 수 밖에 없는 거. 사람을 많이 죽여서 반동을 막는게 개혁. 누가 죽어야 하나? 개혁가가 죽어야 하는가.



방사능의 진실


미량의 방사능보다 담배 한 개피가 훨씬 해롭다. 그러나 담배는 내가 안 피우면 된다. 근데 옆집 아저씨가 피우면?

옆집 아저씨에게 항의를 해야한다. 옆집 아저씨 왈 담배연기가 날아가는 동안 공기에 희석되었기 때문에 '과학적으로' 해롭지 않다고 주장한다. 그렇지만 옆집 아저씨 흡연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아서 암에 걸려버렸다. 누가 책임질까?



교권붕괴가 학교폭력 원인이다.


칼럼. 인간은 추종하는 본능이 있다. 무리 짓는 본능이 있다. 교사가 무리를 이끌지 못하면 스스로 서열을 정해서 무리를 이끌어 가려고 한다. 소속감을 느끼려고 한다. 



코인이 오르는 이유


코인은 두 개의 리스크가 있는 거. 하나는 사토시 나카모토가 제대로 만들었는가? 채굴비용이 전기값을 너무 먹는게 아닌가? 시스템의 문제, 더 나은게 없는가? 하드 포크를 하는가? 거래업체 문제. 진짜 거래를 하는가? 권도형이 날뛰는가? 문제는 둘 다 장단점이 있다는 거. 시스템이 무거워 답답할수록 오히려 가짜 거래를 활성화 시켜 물타기. 단점이 장점되고 장점이 단점되며 정리되고 용해되는 밸런스의 작동. 이런건 아이큐와 관계가 있기 때문에 흥미가 있음. 가짜들이 오히려 단점을 메워주는 효과 있음.



완전성의 세계관



[레벨:30]스마일

2023.07.16 (19:31:17)
*.167.164.12

굥정부의 재난대처는 밀양산불대처가 잘 보여준다.
총리가 산불난 곳에 갔던가?
리더는 사진찍지 않았던가?
이제까지 책임지는 말을 저쪽에서
해본적이 있었던가?
그래놓고 다 민주당탓만 하겠지.

우크라이나는 벌써 왜갔을까?
벌써 재건에 군침을 흘리고 있을까?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1167 마마무 화사 도발, 그게 예술이지. 1 김동렬 2023-09-12 1318
1166 30퍼센트 정권 뭘 해도 비정상. 윤석열 비정상 김동렬 2023-09-10 1155
1165 분노의 조국 소인배 전한길 그리고 예수의 길 김동렬 2023-09-07 1440
1164 대한민국 우습지 일타강사 전한길 2 김동렬 2023-09-05 2262
1163 윤석열 미필 콤플렉스 박정훈 대령에 격노 원인 김동렬 2023-09-03 1470
1162 김어준 김용민 진지하게 가자 1 김동렬 2023-08-31 1334
1161 김훈 노사연 장미란 김종민 홍위병 전성시대 김동렬 2023-08-29 1503
1160 오펜하이머와 홍범도 그리고 매카시즘 1 김동렬 2023-08-27 1260
1159 살인광 푸틴, 프리고진 폭살 1 김동렬 2023-08-24 1774
1158 공동우물에 독 풀었다 기시다 윤석열 김동렬 2023-08-22 2117
1157 과학영화 오펜하이머와 사기대국 한국 1 김동렬 2023-08-20 1814
1156 놀란도 놀란 한국의 유사과학 허세 김동렬 2023-08-17 1836
1155 폭염에 전기걱정 없는건 문재인 때문이다 김동렬 2023-08-15 1365
1154 산자의 부끄러움, 유시민 한가하냐? 김동렬 2023-08-13 1761
1153 유시민 나라는 망했다. 한국의 일본화 거의 성공 1 김동렬 2023-08-10 2132
1152 김훈 20년 전부터 그랬는데 새삼스럽게 김동렬 2023-08-08 1895
1151 호남죽이기 하다가 잼버리 망친 윤석열 김동렬 2023-08-06 2130
1150 lk99 윤석열 쪽 팔고 아웃 1 김동렬 2023-08-03 1705
1149 LK99 최동식 혁명 아직 살아있나? 김동렬 2023-08-01 2019
1148 주호민과 조영남의 영혼 갈아타기 김동렬 2023-07-30 11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