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론 방송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875 vote 0 2023.01.01 (16:32:49)

https://youtu.be/_9j3GB0OEe8



2022년은 좋은 일이 하나도 없었다. 2023년은 좋은 일이 일어나기를 기대해 볼밖에. 딱 5개월만 집중하여 생각을 정리할 수 있는 시간이 주어진다면 그걸로 충분하다고 생각하던 때도 있었는데. 섬에서 6개월 일해서 번 돈으로 딱 5개월의 여유로운 시간을 얻으려고 했는데 종로서적 4층매장에서 누가 가방째로 훔쳐가 버리는 바람에 그나마도 실패했던 그 힘들던 시절을 생각하고 견뎌야 한다. 인생 별거 아니다. 그냥 할 수 있는 일이 주어지면 그 일을 하는 것이다. 나머지는 다 상상이다. 그것은 자신에게 에너지를 공급하는 수단에 지나지 않는다. 명성이든 평판이든 지위든 신분이든 돈이든 사랑이든 마찬가지. 인간에게 동기를 부여하고 집단과의 연결을 유지하는 심리적 장치에 불과하다. 정치 따위에 속는대서 될 말인가? 전진할 수 있으면 한 걸음을 전진하고 그렇지 못하면 물러나서 때를 기다려야 한다. 




새해 2023년 계묘년


22년은 끔찍했는데 23년은 나아지기를.

제일 끔찍한 것은 전차와 대포를 합치는 수는 없나?

탄도학은? 좌표는? 고각은? 장약은? 방열은? 사거리는? 포탄 종류는? 

포신 길이는? 무게 중심은? 

이런 무식이 통통 튀는 넘은 가르칠 수가 없어.



김어준 유튜브 


겸손은 힘들다 뉴스공장. 1월 9일부터 방송?

박정희 쿠데타를 막는다고 김종필을 잘랐더니 결국 쿠데타 해버려.

윤이 TBC에 갇힌 범을 풀어놓는 이유는? 아무 생각이 없어. 그냥 손 따라 두는 짓.

하수들은 그냥 상대가 어떻게 반응하는지 보려고 자극할 뿐 계획 같은 거 없어.

그러므로 기술을 걸면 무조건 낚이게 되어 있어.



표절 단어도 몰라


대통령 연하장이 표절. 표절 항의에는 동문서답.

무료 이미지를 적법한 라이선스 계약을 통해 구현? 구매도 아니고. 그냥 무료라서 갖다 썼다고 왜 말을 못해.

국격이 걸려 있는 대통령 연하장을 작가가 직접 디자인하지 않고 업체에 돈 주고 사서 보내는 미친 놈이 

굥와대 주변에 서식한다는게 대충 뭉개고 넘어가도 될 정도의 문제로 보는 

안이한 사고방식으로 어떻게 문화대국 백년대계의 비전을 제시한다는 말이냐? 

내 말이 이해가 안될 정도로 지능이 떨어지나?

탁현민이 웃다가 입 찢어저서 병원 갔다. 

이게 진중권 어용미학 수준이다. 



기레기가 기레기 하네


문재인 대통령 새해인사는 보도하지 않고 권성동 욕설만 보도해. 항상 이런 식

우리쪽 뉴스는 보도화지 않으니 더 탐사가 무리수를 쓰거나 김어준이 음모론을 주장해야 보도를 하는 거.



중국식당 가지고 난리

 

어휴! 초딩도 아니고. 어느 나라나 다 하는 것을 그럼 국정원은 중국에서 암 것도 안하냐?

박지원이 웃는다.



중딩처럼 보이려고 난리


류호정이든 박지현이든 다 얼굴이 똑같이 생겨 구분이 안 되어버려

전 국민의 어린이화 퇴행현상의 선두주자. 후원금 구걸 어휴.

보스가 거지행동을 하는데 당과 보좌진이 어떻게 사람행동을 하냐?

다 같이 개가 되어서 멍멍멍



중국 천재소년의 장난감


즈후이쥔. 30살. 93년생. 본명 펑즈후이. 연봉 4억 화웨이에 사표를 내고 나왔다는데. 

아직 쓸만한건 만든게 없지만 언젠가는 쓸만한걸 만들지도 모르지.

원리의 발견이 상품의 발명보다 윗길. 지금 보여준 것은 손재주일 뿐. 원리를 아는지는 미지수.

인간을 흉내내는 고도의 인공지능을 만들기보다는 굼벵이 로봇을 만드는게 먼저.

지렁이 정도의 지능만 만들면 인간 수준까지 끌어올리는 것은 식은 죽 먹기.

개미 한 마리는 시행착오를 되풀이하지만 개미 열 마리는 제법 성과를 내는데.

하나의 인공 지능 내부에 개미 열 마리가 있어야 한다는 말씀.



인간의 실패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1230 행동하는 앙심 생닭 한동훈 김동렬 2024-02-06 1195
1229 구조론 2월 4일 제 5회 양자역학 김동렬 2024-02-04 934
1228 고졸 양향자 시다바리 하버드 윤석열 1 김동렬 2024-02-01 1318
1227 차범근 오은미 사람이 있다 김동렬 2024-01-30 1591
1226 유튜브 구조론 방송 4회 7시 30분 이것과 저것 김동렬 2024-01-28 885
1225 김어준 생각 한동훈 생각 1 김동렬 2024-01-25 1591
1224 한동훈의 삼일천하 김건희의 수렴청정 김동렬 2024-01-23 1524
1223 구조론 3회 입력과 출력 김동렬 2024-01-21 947
1222 눈치 없이 말리는 시누이 이수정, 김건희 분노 3 김동렬 2024-01-18 1750
1221 바이든이 쪽팔린 윤석열 김동렬 2024-01-16 1433
1220 유튜브 생방송 구조론 2회 보편적 진리 김동렬 2024-01-14 1063
1219 심재철 이낙연 닮은 꼴 김동렬 2024-01-11 1527
1218 악마의 쉴드에 망한동훈 김동렬 2024-01-09 1680
1217 김동렬의 구조론 1회 구조론의 초대 김동렬 2024-01-07 1243
1216 이재명 대 한동훈, 잡초 유방 대 귀족 항우 김동렬 2024-01-04 1440
1215 이재명 피습 한동훈 축배 2 김동렬 2024-01-02 1759
1214 이선균 때려잡은 윤시황 공포정치 1 김동렬 2023-12-31 1438
1213 누가 이선균을 죽였나? 김동렬 2023-12-28 1502
1212 한윤 사금갑 전쟁, 둘 중 하나는 죽는다. 김동렬 2023-12-26 1247
1211 성탄절에 - 예수는 무엇을 말하고 싶었던가? 김동렬 2023-12-24 12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