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론 방송


https://youtube.com/live/781OCt5iVV0


사이비 세상이다. 천공 본명은 이병철, 추종자는 이름은 김건희. 자식을 낳으면 윤재용? 이것은 순전히 우연일까? 명석, 용석, 준석, 윤석, 엄석대의 녀석 시리즈는 우연일까? 처참하다. 우리나라에서 이런 일이 일어나는 이유는 우리 문명의 수준이 그만큼 낮기 때문이다. 인간이 뇌를 사용하는 생각을 하지 않으니 호르몬이 지배한다. 누가 바람을 잡으면 쉽게 넘어간다. 가해자 탓만으로는 부족하다. 나몰라라 하는 사회 분위기가 끔찍하다. 리더가 없는 시대. 만인이 만인에게 아부하는 시대. 더 많은 일이 일어날 것이다. 깨진 유리창의 법칙. 유리창은 깨지고 개판 되었다. 집단은 물러나고 개인이 전면에 나서는 시대다. 그 개인이 약하다. 훈련되지 않았다. 허무주의가 기승을 부리는 이유다.



보수도 등을 돌린다


윤석열 3일절을 친일절로 둔갑시켜 진중권이 유탄을 맞았다

보수도 아니고 극우도 아니고 그냥 똥이라는 확인

진보와 보수를 넘어 이제는 문명과 야만의 싸움이다.

자발적 야만인들은 인간이 아니다.

중심부의 문명이 득세할 때는 주변부의 야만을 굳이 토벌할 이유가 없지만

지금처럼 야만이 득세할 때는 물리적으로 제압해야 한다. 



엄석대 윤석열


이준석이 맞는 말 했네. 이건 말이 필요없고 본능적으로 아는 거.



넷플릭스 JMS 방송


이게 윤석열 한동훈의 실체다. 천공이 천공천공 하고 있다. 이건 범죄를 떠나서 인간이라는 존재에 대해 환멸을 느끼게 하는 것이다. 인간이 너무나 쉽게 넘어간다는 거. 보이스 피싱도 잘 당하고 사이비 종교도 잘 믿고 각종 괴력난신 음모론에도 잘 속고 호르몬이라는게 그렇다. 사람들은 입으로 하는 말에 넘어간다고 착각하기 때문에 나는 안 넘어갈거야 하지만 당신도 넘어간다. 왜냐하면 호르몬 때문이니까. 말로 속이는게 아니라 호르몬으로 속인다. 환빠, 종교, 주술, 사이비, 음모론 따위 개수작에 넘어가는 사람, 인간의 99.99퍼센트. 서울대 나온 검사 윤석열 인간도 초딩도 못 나온 수준이하 사기꾼에게 넘어가는 판에. 

무려 대통령이라는 자가 한글도 못 쓰는 사람에게 넘어가는게 현실이다.



이념은 없다


칼럼



산삼은 사기다


자연인이 산삼을 팔아 빚을 갚았는데 2억 7천이라고 신문에 나오고 실제 거래 가격은 1천 9백만원.

그냥 풀뿌리를 2억 7천에 살 리가 없지. 언론에 나오는 산삼 가격은 전부 거짓말이라는 거.

물론 그 비싼 가격에 사 먹는 피해자도 있을 거.

산삼 판매범은 보이스피성과 같은 범죄로 처벌해야 한다.



허무주의에 대하여



진리의 문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1245 비트코인 뜨는 이유, 토리야마 아키라 드래곤볼 김동렬 2024-03-12 982
1244 구조론 제 10회 마음의 마음 김동렬 2024-03-10 621
1243 한동훈 뿔테안경의 비밀 김동렬 2024-03-07 1036
1242 한동훈 김영주 배반의 속도 1 김동렬 2024-03-05 1115
1241 구조론 제 9회 신의 초월 김동렬 2024-03-03 669
1240 문재인 망친 임종석 김동렬 2024-02-29 1409
1239 조국 이성윤 이재명 삼위일체 3 김동렬 2024-02-27 1279
1238 구조론 제 8회 진리의 초대 김동렬 2024-02-25 559
1237 조국 보스기질 한동훈 자객기질 1 김동렬 2024-02-22 1307
1236 친일관종 서경덕 꼰대한국 이강인 김동렬 2024-02-20 1059
1235 구조론 2월 18일 제 7회 천재의 통찰 김동렬 2024-02-18 725
1234 손흥민 이강인 21세기 카스트 축구 3 김동렬 2024-02-15 1429
1233 나얼 노주현 보수본색 1 김동렬 2024-02-13 1101
1232 구조론 방송 2월 11일 제 6회 에너지 김동렬 2024-02-11 691
1231 국힘당이 망하는 이유는 인구이동 김동렬 2024-02-08 1155
1230 행동하는 앙심 생닭 한동훈 김동렬 2024-02-06 1155
1229 구조론 2월 4일 제 5회 양자역학 김동렬 2024-02-04 883
1228 고졸 양향자 시다바리 하버드 윤석열 1 김동렬 2024-02-01 1271
1227 차범근 오은미 사람이 있다 김동렬 2024-01-30 1541
1226 유튜브 구조론 방송 4회 7시 30분 이것과 저것 김동렬 2024-01-28 8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