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론 방송


정치는 팀플레이다. 한국에서는 기레기 화장빨 때문에 마치 개인기 대결처럼 되었다. 팀플레이는 뛰어난 한 명보다 오히려 못하는 한 명이 필요하다. 못하는 한 명은 방어를 해야 한다. 잘하는 사람의 약점은 잘한다는 사실을 들켜서 상대의 방어를 견고하게 만드는 것이다. 권력으로 공격을 하면 힘을 쓸수록 약해지고 권력으로 방어를 하면 힘을 쓸수록 강해진다. 본진의 이재명은 공격할수록 약해지고 특공대 조국은 공격할수록 강해진다. 공격과 방어의 역할분담에 달려 있다. 유방은 방어하고 한신은 공격한다. 그것이 유서 깊은 망치와 모루 전술이다. 진중권, 한동훈이 안 먹히는 이유는 공격수밖에 못하기 때문이다. 본진이 허물어졌는데 전혀 수습을 못하고 있다. 본진이 윤석열인데 얘도 공격수다. 수비수가 없다. 


https://youtube.com/live/gZDDYKempW4



조국 한동훈 정면충돌



말리는 한동훈



검사는 정치를 못해



지지율 착시



조국혁신당과 민주당 팀플레이


학익진 총사령관은 이재명. 조국혁신당 발언, 거북선 돌격장은 조국. 원래 전쟁은 이렇게 하는 거. 못 싸우는 보병은 유방이 맡고 방어만 하고 잘 싸우는 기병은 한신이 맡고 배후를 기습.



민주당 최고위에 바보가 있다


박지원이 조국혁신당 명예당원 농담했다고 징계 주장. 이재명은 누가 바보인지 알아내는 정도의 분별력은 가져야 한다.

똥오줌을 못 가리네. 민주당의 비례정당은 조국혁신당이고 더불어민주연합은 천기누설을 막는 가림막이다. 짜고친다는 말 나올까봐 ㅋㅋㅋ. 그런 것은 국민이 정하는 거지 니들이 정하는게 아니다. 국민이 우습냐?


이재명이 못하는게 총선은 다행. 원래 전쟁은 허허실실.싸움 못하는 유방이 항우를 붙들고 있고 싸움 잘하는 한신이 뒷치기. 본의 아니게 허허실실이 되어버린 것. 싸움 못하는 이재명이 맹렬하게 움직이면 오히려 불리하다.

 


윤석열 또 초대형 사고


부동산 공시가격 현실화 폐지. 국힘당 진로는 월남전 패망 자멸공식으로 확정. 황상무 이종섭 대파 800원 사건.. 영화 파묘 탓인듯. 계속 삽질. 윤김이 언론에 나오지 않으니 지지율 조금 올랐는데 그새를 못 참고. 이왕 망가진 몸 김건희도 동행해라. 



바보가 너무나 많아


칼럼



박용진은 정치를 배워라


칼럼



한 입으로 두 말 하는 안철수


지금 판세면 경기도 열 석.. 오전 10시 13분

민주당 153석 주장 건방지다. 오전 10시 28분.. 경기도 10석 가지고 어떻게 이기나? 장예찬이 입 찢고 다닌다는데 조심해라.



용산 위에 흑산


흑석동 방씨가 용산 윤씨보다 막강해. 김영삼 시절부터 전통이기는 한데. 

용산이 미친 거 같다. 조선일보가 한 마디 하니 윤석열 바로 꼬리 내려 이종섭 귀국 황상무 사표



총선 끝나면 윤석열 운명은?


1. 윤석열 국힘 탈당 > 자동 탄핵 > 이재명 당선

2. 윤 버티기 계속 > 김건희 구속 > 국힘 해체 > 4년 중임제 개헌 > 조국 당선


개헌을 하면 8년할 사람을 뽑아야 하는데 조국이 유리. 조국 나오면 진중권도 대통령 하겠다며 나올거. 웃음 포인트



과학자의 조국



[레벨:11]토마스

2024.03.22 (00:03:31)
*.74.39.30


50년동안 보수당만 찍은 의사들 의대정원에 분노, 정권퇴진운동 선언

50년동안 보수당만 찍은 농민들 대파가격 덤핑에 분노 멘붕


자기편 적으로 돌리는 굥의 신공.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1266 이, 윤 서열정리 - 방, 민 사람장사 김동렬 2024-04-30 985
1265 구조론 제 17회 공자선생 김동렬 2024-04-28 498
1264 방시혁 뉴진스 민희진 사람장사 리스크 2 김동렬 2024-04-25 1032
1263 이준석의 개고기 윤석열 김동렬 2024-04-23 964
1262 구조론 제 16회 무의식의 힘 김동렬 2024-04-21 545
1261 국민 애물단지 윤석열과 삼간신 김동렬 2024-04-18 1259
1260 윤석열의 용병행동 김동렬 2024-04-16 957
1259 구조론 15회 메타인류 김동렬 2024-04-14 671
1258 총선 총평.. 이길만큼 이겼다 김동렬 2024-04-11 1351
1257 선거인가 혁명인가? 김동렬 2024-04-09 1157
1256 구조론 제 14회 생각의 문법 김동렬 2024-04-07 582
1255 4.1.9 혁명.. 여론조사는 정확하다. 김동렬 2024-04-04 1083
1254 조국이 앞장서는 일구혁명 김동렬 2024-04-02 950
1253 구조론 방송 제 13회 정 반 초월 김동렬 2024-03-31 651
1252 한동훈 무릎 꿇인 조국 1 김동렬 2024-03-28 1390
1251 이명박근혜에 매달리는 한동훈 김동렬 2024-03-26 894
1250 구조론 제 12회 패러독스 김동렬 2024-03-24 681
» 조국 한동훈 정면충돌 팀플레이냐 개인기냐 1 김동렬 2024-03-21 1069
1248 여론조사 꽃 판세분석, 조국의 미래를 묻거든 1 김동렬 2024-03-19 1327
1247 구조론 3월 17일 제 11회 엔트로피 김동렬 2024-03-17 5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