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론 방송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317 vote 0 2024.02.22 (17:20:36)


구조론으로 보면 다른 것이 보인다. 언론권력, 검사권력, 의사권력이 기득권 삼총사가 되어 나라를 망치고 있다. 언론권력에 아부하는 자가 제일 먼저 국민을 배신한다. 언론에 의한 명성은 중독성이 있기 때문이다. 명성에 중독되어 하루살이 정치로 단물을 빨려고 하는 자는 정치를 못한다. 진짜 정치인은 언론에 먹어주는 감성팔이 하지 않고 건축가의 마인드로 기초공사부터 하는 사람이다. 먼저 의리로 무장하고 다음 쳐낼 것을 쳐내야 한다. 공동체의 방해자를 제거하고 나머지는 국민이 알아서 하게 하는 정치가 진짜다.


https://youtube.com/live/sGtI2VXkqCw



입틀막 정권


강성희 의원 입을 틀어막고, 과학자 입을 틀어막고, 의사의 입도 틀어막고, 이제 틀어막을 입은 검새 입 뿐이구나. 소아청소년과 임현택은 이재명 열심히 까던 충성파인데 낙하산 한자리 구걸하려다가 윤석열에게 입틀막을 당하네. 카이스트 과학자도 죄다 윤석열 찍었을듯. 



주병진이 12년 전에 이준석 간파


2012년 MBC 주병진 토크콘서트에서 주병진 왈 "말하는 뽄새가 금뺏지 3~4번 달았던 사람처럼 노회한데 어디서 배웠어 그런거?" 2018년 JTBC에 썰전에서 이준석이 본인 입으로 "국민들이 제일 싫어하는게 제 3지대론이라고 주장" 본인이 잘 알면서 제 3지대를 왜 만들어? 의리없는 넘들은 정치할 자격이 없어. 국민과 이혼하려면 지지해준 국민에게 위자료 물어내고 가라고. 



조국신당 창당 3월초


정치의 본질은 적을 규정하는 것. 적이 없는 사람은 정치를 할 수 없다. 칼이 없는 사람을 닭 모가지를 칠 수 없다. 망원경이 없는 사람은 별을 볼 수 없다. 악기가 없는 사람은 연주할 수 없다. 입이 없는 사람은 말을 할 수 없다. 

감성팔이 신파 이런 것은 언론에 아부하는 거. 네티즌에 아부하는 안민석, 정봉주, 정청래, 손혜원도 위험. 언론에 아부하는 자가 제일 먼저 배반하고 네티즌에 아부하는 자도 네티즌 핑계로 사고칠 위험 있어. 영종도 바다에 뛰어든 민주당 예비후보. 이런 짓 하는 자는 절대 뽑지 말아야. 이동학인가? 이동학의 미래정치 이름부터 박근혜 흉내. 미래팔이 하는 자 절대 찍지마. 그 미래라는게 자기 대통령 나온다는 말이거든. 정봉주를 내가 싫어하는 이유. 정봉주의 미래권력들 웃겨. 그네권력이냐?

한동훈은 지금까지 자기 스스로 생각한 흔적이 1도 없어. 외부에서 주입한 남의 생각으로는 내부 파벌싸움에 말려서 큰 정치 못해. 자기생각이 있어야 자기 정치가 가능.

이수진 탈당하는 거 봐라. 짤릴만 한 자가 짤린다는 증거. 능력이 있으면 얼마든지 제 힘으로 살아날 수 있는데 불안해 하며 탈당하는 것들은 자질부족. 함량미달. 얼굴 보고 낙하산 공천하면 행글라이더 타고 탈당해버려. 



김건희의 뇌물공화국



이혼하는 이유


황정음 이용돈이 이혼한다는데 이혼하는 이유는 인간은 원래 이혼하는 동물이기 때문이다. 애초에 이혼할 마음을 먹고 이혼할 이유를 찾으려고 하는데 못 찾을 리 없지. 이혼하지 않는 사람은 여러가지 이유로 이혼할 형편이 안 되기 때문이며 내심 이혼할 마음이 있다. 혹은 이혼할 타이밍을 놓친 것이며 호르몬이 사라져서 이혼할 에너지가 없기 때문이다. 모든 소라게는 자기 집에 대해서 불만이 있으며 갈아탈 기회를 노린다. 이혼하지 않는 동물은 규칙적인 생활을 하며 변화 자체를 거부한다.

진돗개는 충성심이 높은게 아니라 변화 자체를 거부하는 것이다. 봉건사회에서는 짝이 없으면 이런저런 이유로 살해될 확률이 높다. 마녀사냥이 왜 일어나겠는가?  



지구대 앞에 초등학생


여학생 두 명이 무슨 봉투에 손편지와 음료수 핫팩 선물을 두고 갔다는데 기레기는 이런거 좀 부추기지 마라. 미담이 아니다. 공무방해 범죄다. 커피 한 잔도 뇌물이란다. 



망가천국 한국


세계에서 카툰이나 코믹스가 아닌 망가를 하는 나라는 한국, 일본, 대만뿐이었는데 대만은 멸망, 일본은 정체, 한국은 도약

일본은 그림의 퀄리티를 따지므로 한 편 가지고 평생 공무원 행동.

  한국은 다작을 하고 대량생산 만화공장 공장장. 일본 망가가 한국에 밀리는 것은 정해진 공식. 

일본.. 소재가 좋지만 결말을 짓지 못해서 끝을 내지 않는다. 미드처럼 같은 패턴 무한반복

한국.. 소재는 일본 것을 베끼고 결말을 잘 지으므로 다작을 한다. 한류처럼 빠른 완결.

  일본.. 그림이 뛰어나지만 편집장의 간섭을 받는다. 대사가 너무 많다.

  한국.. 그림이 날림이지만 간섭받지 않고 액션을 잘 그린다. 대사가 적다. 

올드보이를 보면 알 수 있는게 일본 원작은 용두사미.. 결말 못 짓고 얼버무림. 한국은 확실하게 결말을 짓고 완결함. 의리를 배웠기 때문에 결말을 잘 짓는 거. 일본은 허무주의라 결말을 못 지음.



외왕내제의 진실



마동석 액션의 의미



지구를 지켜라 리메이크


장준환이 연출한다고? 지구를 지켜라는 남녀 캐스팅 실패인데 이걸 아무도 거론 안함. 관객들이 가족코미디로 오인해서 망한 점도 있는데 SF 스릴러 치고는 예산이 너무 적었음. 반전이 핵심인데 관객들이 유쥬얼 서스펙트를 안 봤다는게 함정. 많은 예산, 미남미녀배우, 젊은 왕자를 캐스팅해야 하는데 장준환이 연출한다면 걱정되는 거.

  신하균.. 실실 웃고 다니며 긴장을 떨어뜨린다.

  황정민.. 미녀배우가 아니라서 몰입도를 떨어뜨린다.

  백윤식.. 카리스마 있는 왕자가 아니라 이웃집 돼지잖아. 

제대로 만들려면 주인공은 키아누 리브스, 매튜 매커너히급 진지한 얼굴이라야 하고 여주인공도 미녀라야 하고 왕자는 당연히 왕자처럼 보여야 한다. 젊은 시절의 탐 크루즈급 


[레벨:30]스마일

2024.02.22 (18:37:38)
*.245.254.27

언론에 아부를 얼마나 하냐면

스스로 꼴지라고 하위라고 큰소리를 하는 지경.

하위가 자랑인가?


인력배치 및 배분 조정문제는 안 시끄러울 수가 없다. 그런 것을 본적이 없다.

조용하게 인력배분하는 곳은 오너의 심복이 다이렉트로 꽂히거나

즉결처분이 가능한 공산당체제일 것이다.

인력조정업무를 맡고 있는 사람들은 복도에서 동료나 상급자를 만나면

욕을 얻어 먹기도하고 드잡이까지는 아니어도 따가운 시선을 피할 수 없고

심한 것도 많지만 다 말할 수는 없다.

그럴 수록 업무통계를 더 정확히 내고 굳건히 근거자료를 보관하고있다.

(다른 사람은 어떻게 할지 모르지만 나는 그렇다)

그 근거자료를 이길 동료나 상급자는 없다.

자신들이 한 지난온 과거가 통계에 그대로 싸이는 것을 어떻게 하리요?


민주당이 대표나 공관위의 심기에 따라서 움직이라는 당인가?

평가자료도 있고 동료평가도 있는 것 같은데......

이런 평가에서 하위이면 챙피한 줄 알아야 하는 데

시대가 바뀌어서 그런지 하위평가자들이 더 큰 소리를 친다.

그런 사람들은 민주당원을 향해 구해달라고 하는 소리이겠는가? 

아니면 언론에 아부하고 있는 것인가?


지금 나라를 망치는 것은 언론이 100% 기여한 것 아닌가?

언론이 권력과 유착되니 

보도해야 할 것은 보도하지 않고

보도하지 않아도 될 것들은 대서특필하고 있다.


조용한 곳 그곳은 공산당이나 북한체제이다.

북한은 때로는 즉결처분이 일어나지 않나?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1266 이, 윤 서열정리 - 방, 민 사람장사 김동렬 2024-04-30 985
1265 구조론 제 17회 공자선생 김동렬 2024-04-28 498
1264 방시혁 뉴진스 민희진 사람장사 리스크 2 김동렬 2024-04-25 1033
1263 이준석의 개고기 윤석열 김동렬 2024-04-23 964
1262 구조론 제 16회 무의식의 힘 김동렬 2024-04-21 545
1261 국민 애물단지 윤석열과 삼간신 김동렬 2024-04-18 1259
1260 윤석열의 용병행동 김동렬 2024-04-16 957
1259 구조론 15회 메타인류 김동렬 2024-04-14 671
1258 총선 총평.. 이길만큼 이겼다 김동렬 2024-04-11 1351
1257 선거인가 혁명인가? 김동렬 2024-04-09 1158
1256 구조론 제 14회 생각의 문법 김동렬 2024-04-07 584
1255 4.1.9 혁명.. 여론조사는 정확하다. 김동렬 2024-04-04 1085
1254 조국이 앞장서는 일구혁명 김동렬 2024-04-02 952
1253 구조론 방송 제 13회 정 반 초월 김동렬 2024-03-31 653
1252 한동훈 무릎 꿇인 조국 1 김동렬 2024-03-28 1392
1251 이명박근혜에 매달리는 한동훈 김동렬 2024-03-26 894
1250 구조론 제 12회 패러독스 김동렬 2024-03-24 682
1249 조국 한동훈 정면충돌 팀플레이냐 개인기냐 1 김동렬 2024-03-21 1072
1248 여론조사 꽃 판세분석, 조국의 미래를 묻거든 1 김동렬 2024-03-19 1329
1247 구조론 3월 17일 제 11회 엔트로피 김동렬 2024-03-17 5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