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론 방송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352 vote 0 2023.12.21 (16:24:16)


망한 영화의 공통점은 의도를 읽혔다는 거다. 가수 비가 노래를 안 하고 왜 영화에 출연했지? 의도가 있다. 자전차왕 엄복동. 스티븐 시걸이 왜 한국영화에 출연했지? 의도가 있다. 클레멘타인. 감독이 속임수로 관객을 이겨먹으려고 하면 그 영화는 망한다. 나이트 샤말란 감독은 의도가 없어도 관객이 의도를 의심해서 망했다. 식스 센스에서 너무 거하게 관객을 속였기 때문이다. 관객은 때로 의도를 알면서도 한 번은 속아준다. 그러나 두 번은 속지 않는다.


 https://youtube.com/live/-m1a_DSZdCg



한동훈 도박정치


  한동훈 “모든 길은 처음엔 길이 아니었다." 모든 도둑놈들도 처음엔 도둑이 아니었지. 한번 도둑질에 맛을 들이자 영원한 도둑놈이 되었지. 

  정유재란 발발에 선조가 답답해서 강제로 해전에 밀어넣었지. 한동훈 원균 확정, 

  언론은 언제나 도박을 할 뿐, 도박에 져도 판돈만 올라가면 판매부수는 유지되니까. 언론이 하우스라는 사실을 알아야. 하우스가 선수를 겸하는게 문제지만.

  농사꾼은 굶어 죽어도 내년에 농사지을 씨보리 서 말은 머리맡에 두고 굶어죽는다고 했는데 아껴둘 대선후보를 급하다고 소모품으로 막 던지는구나. 못 먹어도 고. 묻고 더블로 가. 도박정치의 말로는 뻔하지.

지들이 진작에 김건희 잡아넣었다면 김건희 특검 시기 어쩌구 타령은 필요가 없지. 그렇게 만든건 본인



비겁한 나경원


겁은 졸라리 많아. 박근혜라면 벌써 결단을 내렸다. 남자 정치인은 패거리 눈치 보다가 소극적 행보로 망하거나 마누라가 옆구리 찔러서 적극적 행보로 흥하는데 나는 남편이 발목을 잡나? 아마 나는 남편이 지은 죄가 많아 호구잡힌듯.



국민혐오 국힘당


또 검사냐? 국민을 혐오하기 때문에 낯을 가리느라 아는 사람만 쓰는 거. 회사에서 외국이름 쓰게 하고 외국인만 임원으로 뽑는다는 회사도 있던데. 낯 가리기 패거리 행동.



의도를 읽히면 망한다.


칼럼



허경영의 불로유


  허경영을 숭배하는게 아니라 인류문명과 싸워보고 싶었던 것이다. 이성과 과학과 문명에 적대한게 본질이다. 주술은 적대적인 태도로 돌아선 다음에 얻은 대항무기에 불과한 것. 모든 사이비 집단의 공통점. 교주에게 속은게 아니라 인류문명에 대항하면 가슴이 웅장해진다는 거. 

  왜 대항하는가? 원래 그렇게 한다. 원시인이 수풀을 걸을 때는 뱀을 퇴치할 막대기가 있어야 한다. 손에 도구가 쥐어져 있어야 안심이 되는 것이며 NO라고 말하는게 도구가 되는 것. 할배들은 허경영에 YES 한 것이 아니라 인류문명에 NO 한 것. NO는 쉽고 YES는 힘들다는 것.

  사실은 인류문명에 초대받고 싶은데 인사시켜 주는 사람이 없어서 한동훈처럼 밖에서 깐죽거리는 것이다. 밖에서 쪽수를 만들고 뭉쳐 있으면 초대받지 않을까 하는 것. 밖에서 존재감을 만들어보자 이러는 거. 환빠들이 하는 짓.



나치를 다시 위대하게


더러운 피가 미국을 오염시키고 있다며 인종차별 발언. 법원은 트럼프 반역행위 확정.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 그게 나치를 의미한다는 거 모르는 미국인이 있나? 콩떡같이 말해도 찰떡같이 알아듣는다. 미국 백인 절대 다수가 독일계인데 왜 유태인에게 끌려다니냐?



경복궁 낙서범 


죄송해야 아니 안죄송해요. 예술이라고요. 마이크 주면 개소리 해야지.이겨먹으려는 자는 패배시키는 수 외에 답이 없다. 


긍정적 사고의 힘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1239 조국 이성윤 이재명 삼위일체 3 김동렬 2024-02-27 1084
1238 구조론 제 8회 진리의 초대 김동렬 2024-02-25 378
1237 조국 보스기질 한동훈 자객기질 1 김동렬 2024-02-22 1125
1236 친일관종 서경덕 꼰대한국 이강인 김동렬 2024-02-20 878
1235 구조론 2월 18일 제 7회 천재의 통찰 김동렬 2024-02-18 527
1234 손흥민 이강인 21세기 카스트 축구 3 김동렬 2024-02-15 1256
1233 나얼 노주현 보수본색 1 김동렬 2024-02-13 923
1232 구조론 방송 2월 11일 제 6회 에너지 김동렬 2024-02-11 492
1231 국힘당이 망하는 이유는 인구이동 김동렬 2024-02-08 1004
1230 행동하는 앙심 생닭 한동훈 김동렬 2024-02-06 990
1229 구조론 2월 4일 제 5회 양자역학 김동렬 2024-02-04 725
1228 고졸 양향자 시다바리 하버드 윤석열 1 김동렬 2024-02-01 1123
1227 차범근 오은미 사람이 있다 김동렬 2024-01-30 1376
1226 유튜브 구조론 방송 4회 7시 30분 이것과 저것 김동렬 2024-01-28 651
1225 김어준 생각 한동훈 생각 1 김동렬 2024-01-25 1413
1224 한동훈의 삼일천하 김건희의 수렴청정 김동렬 2024-01-23 1353
1223 구조론 3회 입력과 출력 김동렬 2024-01-21 763
1222 눈치 없이 말리는 시누이 이수정, 김건희 분노 3 김동렬 2024-01-18 1567
1221 바이든이 쪽팔린 윤석열 김동렬 2024-01-16 1238
1220 유튜브 생방송 구조론 2회 보편적 진리 김동렬 2024-01-14 8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