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론 방송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2133 vote 0 2023.04.23 (16:26:09)


https://youtube.com/live/QK1k-aJzFt4


스톡홀름 증후군은 인질극의 피해자가 인질범을 두둔하는 심리다. 윤석열의 전쟁도박은 궁지에 몰려서 권력이 약해졌다는 사실을 느끼고 국민을 인질로 잡으려는 기동이다. 인질극의 피해자는 인질범을 두둔한다는 사실을 알기 때문이다. 늑대에 쫓기는 사슴은 직진만 고집한다. 인질범은 국민을 늑대에 쫓기는 사슴으로 만들어 다른 생각을 못하게 한다. 국민을 액션의 연속성에 가둔다. 윤씨가 외통수로만 가는 이유다. 윤석열의 팃포탯 행동은 자신이 스스로 늑대에 쫓기는 사슴이 되어 다른 생각을 하지 않으려는 것이다. 강한 긴장이 걸리면 스트레스를 받아 뭔가 행동해야 한다고 느낀다. 인질범이 적절한 액션을 제공한다. 막연히 액션을 계속하려는 심리가 스톡홀름증후군으로 나타난다. 



북한을 이겨먹고 싶은 윤석열


만만한 대상이 북한

북한이 몸으로 때워서 루불벌이 한다고.

우리도 우크라이나에 20대 생목숨 팔아서 돈벌이 하자고. 전쟁을 벌여 국민을 인질로 잡고 싶은 욕망

심리적으로 몰려있다는 증거.

윤석열.. 만만한 약자를 때린다.

국민들.. 만만한 윤석열을 때린다. 



굽시니스트 만화


이집트 맘루크, 오스만 예니체리, 로마 근위대, 고려 무신, 한국 박정희와 윤석열

일본 황도파와 군벌, 독일 융커와 히틀러, 중국 내시와 십상시, 똑같은 개새들

전문직이 국민을 인질로 잡고 선을 넘은 것.

사이비는 모두 공범


정명석 공범들도 반사회적인 특권의식이 있었던게 사실.

사회의 룰이 우리 집단에는 적용되지 않는다는 식의 우월감.

스와핑이나 나체로 모이는 동호회도 같은 심리.

라즈니쉬와 같은 무리. 

나체가 즐거운게 아니라 반사회성이 즐거워.

그래? 어쩔건데? 그런 오만함.

개고기 먹는 이유.

사회를 괴롭히는게 목적.

유타주에 모여서 우리도 사회에 폐 안 끼칠테니 너희도 우리 건드리지 마.

그러면서 백신은 맞겠지.



보육시설 빙자 인신매매


고아권익연대 조윤환 대표. 한해 3천명 유기된다고

홀트아동복지회는 홀트아동판매회사.

모든 고아원 원장은 악마라고 보면 됩된다.

착한 고아원 원장도 하나쯤 있지 않을까? 

그것은 구조적으로 불가능하다.

최악의 방법을 써서 100의 악행으로 운영했을 때 드는 비용 .. 백만원이라면

차악의 방법을 써서 80의 악행으로 운영했을 때 드는 비용.. 천만원.

비용은 눈덩이처럼 불어나는 구조로 되어 있기 때문에

언제나 최악으로 갈 수밖에 없다. 



영양제 효과없다


나이가 50이 되면 몸에 온갖 이상이 나타남.

영양제를 챙겨먹음. 효과없음



머피의 법칙


판이 커지면 돈 많은 넘이 이긴다. 여럿이 연동되면 유체의 성질을 획득하여 가장 중요한 것 하나에 의해 전체가 결정된다.



구조론이야기



사색정리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269 윤석열 응징할 결심, 범죄도시 흥행공식 김동렬 2024-05-07 989
1268 구조론 제 18회 구조의 눈 김동렬 2024-05-05 543
1267 국민은 윤석열과 헤어질 결심 2 김동렬 2024-05-02 1096
1266 이, 윤 서열정리 - 방, 민 사람장사 김동렬 2024-04-30 1039
1265 구조론 제 17회 공자선생 김동렬 2024-04-28 544
1264 방시혁 뉴진스 민희진 사람장사 리스크 2 김동렬 2024-04-25 1069
1263 이준석의 개고기 윤석열 김동렬 2024-04-23 994
1262 구조론 제 16회 무의식의 힘 김동렬 2024-04-21 585
1261 국민 애물단지 윤석열과 삼간신 김동렬 2024-04-18 1323
1260 윤석열의 용병행동 김동렬 2024-04-16 1001
1259 구조론 15회 메타인류 김동렬 2024-04-14 705
1258 총선 총평.. 이길만큼 이겼다 김동렬 2024-04-11 1391
1257 선거인가 혁명인가? 김동렬 2024-04-09 1191
1256 구조론 제 14회 생각의 문법 김동렬 2024-04-07 624
1255 4.1.9 혁명.. 여론조사는 정확하다. 김동렬 2024-04-04 1113
1254 조국이 앞장서는 일구혁명 김동렬 2024-04-02 981
1253 구조론 방송 제 13회 정 반 초월 김동렬 2024-03-31 700
1252 한동훈 무릎 꿇인 조국 1 김동렬 2024-03-28 1444
1251 이명박근혜에 매달리는 한동훈 김동렬 2024-03-26 923
1250 구조론 제 12회 패러독스 김동렬 2024-03-24 7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