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실
안녕하십니까 동렬님.
저는 평소에 동렬님 글을 즐겨읽어보며, 또 예전에 쓰신글도 몇번 정독해본 대학생입니다.

제가 생각하는 '깨달음'이라는것은 마치 공자가 전 중국대륙을 떠돌며 어렵게
얻어진 삶에 대한 계속되는 배움의 과정이라고 생각하는데, 요새 생각드는것은 또 다른류의 깨달음도 있을수 있는것같은데.

제가 요새 차길진이라는 사람을 주간조선을 읽다가 알게되었는데, 그사람 재미나는 사람이더군요.
그분이 예전 글을 썼는데, 이런구절이 있더군요. "새벽에 참선을 하면서 깨달음을 얻을뻔했다가
깨달음을 얻을 찰나에, 가족이 깨워 참선에서 깨어나게 되었다, 그후에 부작용으로 주화입마에 빠져 한동안 고생하였는데..."

예전에 동렬님께서 쓰신글들 중에서 흥미로운 부분이 있었는데요.
대략, "깨달음은 머리에 힘준다고 되는것이 아니다, 괜시리 머리에 힘만주고 있다가
주화입마나 되서...." 제 추측으로는 동렬님이 어디서 차길진이라는 분 소식을 듣고서 한말이 아닌가 싶어서요

저야 뭐 영능력자가 아니니, 그저, 제가 보기에 옳은방향으로 가는거죠. 차길진이란 분의 글은 너무
'그들만의 세상'류의 글같아서.

그럼,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김동렬

2006.02.22 (20:10:35)

무슨 말씀인지 대략 이해가 안되지만 주간조선은 안보는 것이 좋습니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공지 구조론 매월 1만원 정기 후원 회원 모집 image 27 오리 2020-06-05 23074
32 조경란과 주이란 1 엘보우 2008-10-25 4847
31 생각하기 힘든생각을 대신 생각해주시는 수고로움 image 1 가혹한너 2008-10-14 4456
30 공간이란 뭘 까요? 8 율리 2008-10-07 5089
29 '신과 나' 정말 큰 깨달음인 것 같습니다 1 자유인 2008-10-06 4197
28 어휴...좀 어처구니없는 질문 드려보아요. 1 지구인 2008-09-24 5360
27 당신들이 밉습니다. 10 가혹한너 2008-08-28 6086
26 [re] 말이 참 많다 1 필부 2008-08-25 4665
25 말이 참 많다 1 필부 2008-08-23 5857
24 하늘 만지기 1 필부 2008-08-20 4801
23 구조론 질문 1 피갈회옥 2008-07-18 4902
22 김동렬님께 질문이 1 나그네 2008-01-26 6659
21 질문)구조론을 읽다가..질. 량. 아시는분? 2 x맨의 비극 2007-11-30 4832
20 구조론 부적응 1 아티스 2007-11-18 5077
19 욕망을 혁명하기 6 강도 2006-06-05 8341
18 [re] 전기로 물을 염색해보려고 해요... 1 김동렬 2006-05-17 8410
17 전기로 물을 염색해보려고 해요... 강도 2006-05-17 8562
16 [re] 질문있습니다 ^^ 2 김동렬 2006-05-06 8012
15 질문있습니다 ^^ 강도 2006-05-06 8155
14 굿을 어떻게 이해할수 있을까요? 1 프로메테우스 2006-03-19 8516
13 고수와 하수 김동렬 2006-03-02 91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