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실

사람이 낳지 못하면 타락한다.

낳지 못하므로 바깥을 살피고 눈치보다가 굳어진다.

자신이 아닌 것을 자신이라고 착각한다.

자신의 모든 것을 던져 지켜야 것이 없다

자신에게 소중히 낳고 키워낼 것이 없으므로 타인에게 개입한다.

낳아보지 못하였으므로 낳는 일의 비범함을 깊이 이해하고 공감하지 못한다.

 

낳는 일은 우주의 진보에 참여하는 일이다.

낳는 일은 상궤를 벗어난다.
상궤를 따라가서 어떻게 새로운 것을 낳겠는가?

낳은 사람은 기르는 일의 소중함을 안다.

자신의 모든 것을 던질 있다. 눈치보거나 의심하지 않는다.

낳지 못한 사람이 보기에 그는 바보 같다.
자신을 간수하지 못한다. 앞뒤 재지 못한다.
모두들 태연히 하는 쉬운 일도 허둥지둥이다.

아무것도 아닌 일에 오만하고 굽히지 않는다.

문명은 낳는 과정이다.
막힌 , 낡은 것이 죽어 새로운 것의 양분이 된다.

문명은 그렇게 창조가 이어져 성숙한다.

사회가 멀쩡하게 돌아가는 것도 앞뒤 안가리고 낳고 기르는 바보들이 있기 때문이다.

사람들은 자신의 영민함에 우쭐한다.

적어도 바보처럼 보이지 않는 멀쩡한 자기 관리 능력이 있으니까.

그러나 사회, 문명, 그리고 역사는 겉으로이지 않는 열정을 가진 바보들이 떠받치고 있다.

그들은 아웃사이더이며, 끊임없이 딱딱해지는 시스템에 충격을 가하여 말랑말랑하게 한다.

열정에 넘치는 바보들을 존중해주는 조직, 사회, 문명이 건강하다.

 

바깥을 향해 열리지 않은 구조는 내부로부터 무너진다.

낳는 사람들은 시스템의 외곽에 거주하면서 굳어지는 껍질을 해체하여 멈추지 않고 성장하게 한다.

낳는 사람은 가장 바깥에서 중심을 울린다.

바깥에 거주하면서 중심을 울리는 자들이 진정 문명과 진보와 역사의 중심에 있다.

 

아이의 마음을 거울로 삼아라. 마음과 가까이 있으라.

아이들은 진보와 열정과 창조의 영감 자체이다.

자신의 것을 낳아라. 남을 따라가기에 억겁을 바쳐도 허무할 뿐이다.

낳아봐야 생명을 진정 존중하게 되고 열정의 값진 의미를 깨친다.

아이들과 아이의 마음을 가진 자들과 낳는 자들을 존중해주라.

이들이 진정 문명의 수레바퀴를 굴리는 자들이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24]꼬치가리

2009.06.30 (13:52:30)

아이의 마음을 가진자 낳는자들을 존중하는 나, 너, 우리, 그리고 사회가 문명의 자궁!
쥐바기류, 좃중동류, 딴나라류들(이하 쥐좃딴)의 맹독성 배설물은 구조론아카데미라는 종말처리장에서 분리수거하는 수밖에 없겠소.

쥐좃딴의 설레발이 두렵소.
쥐좃딴이 살리겠다면 죽일 것이요, 하면 안한만 못할 것이며, 만들면 곧 허물어야 할 것이다.

4대강?
미디어법?
비정규노동자?
747?

납양특집이 따로 엄소!
금년 여름은 에어콘 엄서도 괘한켔소!


090615-jeju 222.jpg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30]ahmoo

2009.06.30 (14:18:34)

쥐좇딴은 그저 과거에 쌓아놓은 더러운 물질만을 먹고 사는 '불임자'들입죠.
이제 그들은 결코 낳을 수 없습니다.
그들이 역사에 도움이 되려면 그저 닥치고 죽어 양분이 되어주는 길밖에는 없을 터인데
죽지않으려는 이넘들의 악다구니는 참으로 오랫동안 냄새나는 암흑을 떠도는군요.  
프로필 이미지 [레벨:22]id: ░담░담

2009.07.02 (11:27:43)

낳고 또 낳아야겠지요.
하나로 모자라면, 다섯
다섯으로 모자라면, 스물다섯

스물다섯으로 모자라면, 육백스물다섯
육백스물다섯으로 모자라면, 삼만구천육백스물다섯.

하나를 낳을 수 있다면, 모두를 낳을 수 있지요.
인류가 30억이 되는데 인류전체의 역사를 걸었지만,
30억 인류가 60억을 넘는 것은 30년이면 충분했지요.

낳을 수 있는 이는 낳고
지킬 수 있는 이는 지키며
30년 더 가보아야지요.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공지 구조론 매월 1만원 정기 후원 회원 모집 image 27 오리 2020-06-05 23819
134 앞으로 연구방향에 대해서 알림 1 기준님하 2009-07-29 4940
133 인터넷, 인류 진보. ░담 2009-07-27 5929
132 신기술 세력이 주종 관계를 극복해야 한다. 3 기준님하 2009-07-25 5807
131 서로 다른 관점을 이용하는 방법 1 기준님하 2009-07-25 4867
130 신자유주의를 극복하는 방법 3 기준님하 2009-07-24 4808
129 구조론을 적용한 질적 연구방법론 3 오세 2009-07-24 5244
128 '기준님하'의 '노무현이 죽는 이유에' 대한 댓글. 3 눈내리는 마을 2009-07-24 4615
127 이 세상은 왜 혼란스러운가 2 기준님하 2009-07-23 4106
126 사회체제 속에 숨은 진실 1 기준님하 2009-07-23 4211
125 쉬어가며 읽는 글: 우리는 왜 자본주의를 해야하는 거죠? 기준님하 2009-07-23 4744
124 노무현이 죽는 이유 그리고 우리가 필승하는 방법 4 이기준 2009-07-22 4751
123 하나의 일을 완성하는 원리 6 이기준 2009-07-21 4412
122 관계와 소통 완벽정리 1 기준님하 2009-07-21 4371
121 쉬어가며 읽는 글: 서로 다른 관점이 낳는 오해의 예 2 기준님하 2009-07-21 4732
120 김동렬을 대신해서 씀 2 기준님하 2009-07-21 4762
119 페미니즘 image 2 꾸이맨 2009-07-20 4550
118 선형분석에서 면적분석으로 (n차에서 n+1차로의 차원이동) 2 눈내리는 마을 2009-07-18 4950
117 토론의 차원 7 통나무 2009-07-14 4394
116 '어떻게'를 어떻게 이해하면 좋을까요.(구조론291~300p 관련) 7 통나무 2009-07-13 4253
115 <상상력>에 대한 질문입니다. 3 마법사 2009-07-13 43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