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실
프로필 이미지
[레벨:16]이금재.
read 2121 vote 0 2021.10.08 (00:37:32)

https://www.youtube.com/watch?v=fxhygOSFjCI&ab_channel=%EC%A7%80%EC%8B%9D%EB%B8%8C%EB%9F%B0%EC%B9%98


그냥 국제적으로 "나는 중립국이다"라고 선포하면 주변 나라들이 중립국이라고 생각하고 때리지 않겠냐? 그럴리가 없잖아. 공부 좀 한 놈들이 주로 이런 지식을 다루는데, 얘네들은 학창 시절에 모범생은 선생님 보호 아래 학폭정글에서 배제되어서 정글이 어떤 생리인지를 모르고 하는 소리지. 


교실에서는 내가 약하면 그냥 쳐맞는다니깐? 중립국이 되려면 적어도 가끔은 학교짱하고 붙을 정도는 되어야 중립국이 되는 거야. 철학자들이 괜히 키가 큰 게 아냐. 일단 안 맞아야 해. 완력이 좋으면 세력 모아서 일진이 될 수도 있겠지만 힘쎄다고 약한 애들 괴롭히는 꼬라지 보기 싫어서 조용히 사는 거라고. 그냥 학폭이 싫으니 우리 모두 평화를 사랑합시다라고 선언하면 되는 게 아니라. 베네룩스 3국이 평화 외치다가 나치에 어떻게 밟혔는지 봤잖아?


무침략 협정을 맺는다고 침략하지 않는가? 그딴 거 없어. 히틀러가 중립국부터 밟아버리잖아. 왜? 걔네들이 젤 만만하니깐. 가장 약한 나라가 중립국이 되는 게 아니라니깐. 가령 중립국 스위스는 산악국가라 군대가 강하고 방어가 쉬우며 동시에 제약, 경공업 등의 첨단 산업이 강해 경제가 발달해 있잖아. 그냥 쎈 놈들이라고. 스위스 용병 못 들어봤어?


반대로 아프간은 주변에 강대국이 없어, 지역 자체가 후진국이라 경제가 발달하기 어려운 거지. 대신 군대는 강하지. 일인일벙커라잖아. 과거 국제간 교류가 크지 않은 시절에 실크로드 땜시 아프간도 나름 중립국 역할을 할 수 있었겠지만 비행기가 날아다니고 국제항로가 열리는, 즉 미국이 지구 반대편에서 날아와서 때리는데 어쩔 거냐고.


어쨌거나 중립국이 되려면 사통팔달의 길목에 위치한 나라여야 하는데, 내륙이라면 국가간 경계인 산악지역이(스위스, 아프간), 근해 지역에서는 반도국이(이탈리아, 한국) 중립국이 되기 쉬운 것. 


사실 중립국이라는 표현이 이상한 거지. 영어로는 neutral country이라는데, 내가 보기엔 중립이 아니라 중심국 같은데. 약한 국가가 중립국이 된다는 상상 때문에 스위스가 약해보이는 거지, 스위스는 나름 강대국이라고. 근데 어떤 머저리들이 중립국이 되려면 군비축소를 해야 한다고 주장한다는데, 미친 거 아니냐? 학교에서 공부만 하고 머리가 굳어서 인실좃을 모르냐? 뭐? 북핵 문제를 해결하려면 중립국을 표방하고 상호 무력을 해제해야 한다고? 아유 이 멍청아.


세계 군사력 6위, 경제력 10위 정도는 해야 중립국의 지위가 되는 겨. 딱 한국이 그렇지. 그럼 북핵은 어떻게 해결하냐고? 지금 북핵이 한국에 문제가 되나? 솔직히 이제는 사람들이 김정은을 귀엽게 생각하잖아. 남한이 강해지면 북핵은 문제가 안 되는 거라고. 올리버쌤이 괜히 벌크업을 하는 게 아냐. 텍사스에서 학교다니려면 올리버쌤 같은 순둥이도 그정도는 해야 한다고.

Drop here!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21.10.08 (08:48:54)

중립국이든 동맹국이든 이해관계를 따라가는 건데

한국은 미국편에 붙어야 주적인 일본을 엿먹일 수 있습니다.

한국이 중립국 되면 일본은 만세 부르고 대만은 떡고물을 먹고 중국과 북한은 승리를 선언하겠지요.

한국의 전통적인 외교전략은 미국편이라는 전제로 미국에서 최대한 멀리 벗어나는 것입니다.

그래야 미국을 약올려서 최대한 지렛대를 구사하는데 박근혜가 사드 받은 것은 실책

국제관계는 이해관계를 따라가는 거지 자존심이니 체면 내세울 때가 아닙니다.

중국과 국경을 맞대는 것은 무조건 피해야 합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16]이금재.

2021.10.08 (10:19:56)

역시 중국을 해체해야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공지 구조론 매월 1만원 정기 후원 회원 모집 image 27 오리 2020-06-05 29072
1916 2022-02-01 구조론 설날 온 오프 모임 image 1 오리 2022-01-31 1394
1915 구조론 번역 게시판 올린 번역물에 대한 의견을 기다립니다. 3 오리 2022-01-28 1317
1914 푹신한 거 찾지마라. image chowchow 2022-01-20 2191
1913 목요 격주 공적모임 공지 image 2 김동렬 2022-01-19 1809
1912 재벌에 붙잡힌 남한 dksnow 2022-01-15 2093
1911 NFT는 무엇인가 1 chowchow 2022-01-14 2194
1910 자이로볼의 원리 image chowchow 2022-01-13 2262
1909 적신호 우회전? chowchow 2022-01-13 1478
1908 코로나 2년 남짓 후 dksnow 2022-01-07 1489
1907 유럽순례 소식은 이곳에 연재합니다~ 수원나그네 2022-01-01 1420
1906 2021-12-30 목요일 구조론 송년 온라인 모임 2 오리 2021-12-29 1568
1905 형식의 의미 chowchow 2021-12-29 1284
1904 유럽 순례를 재개합니다~ image 3 수원나그네 2021-12-29 1546
1903 종로에서 뺨맞고 1 chowchow 2021-12-28 1533
1902 구조론 사이트 접속 방식 변경 http -> https 4 오리 2021-12-28 1368
1901 멍청한 설명 4 chowchow 2021-12-27 1682
1900 수학적 직관주의에 대하여 1 오민규 2021-12-18 1828
1899 미적분과 통계 그리고 에너지 이금재. 2021-12-14 1650
1898 현대 수학의 실패 (미적분과 확률) 이금재. 2021-12-10 1878
1897 가속팽창과 시공간 우선순위 문제 1 바람21 2021-12-03 17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