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실
일화 하나,

친구하나가 연락이 왔다. 6년만에 판사시험에 합격했다고. 만으로 서른둘. 나이란 상대적인것이지만, 이 거친 한국사회에서 그 좁은 문을 통과한걸 축하해주었다. 물론 상식과 정의에 입각한 법조인이 되길 당부하는것도 잊지 않았다. 우리 둘이, 십대에서 이십대초입에 만났으니, 10년 남짓의 세월을 그곳에 부운셈이다.

일화 둘,
국내 대기업의 상사에서 근무하는 친구가 출장차 워싱턴 디시에 왔다. 오랜만에 만나, 술잔을 기울이며, 이야기에 여념이 없었다. 아직 끊지 못한 담배와, 피로감으로 나에게 말을 건네는 친구의 모습이 유학생인 내가 보기에도 안스러워 보였다. 곧 결혼한다니 행복하기를...

일화 셋,
고3시절 마지막, 대학을 다 떨어지고 나서, 재수할 시절에, 열심히 해야한다고 남들이 말하던 그 시절에 미안하지만, 나는 교보문고 서가 1번 구석에 박혀서 신간도서를 헤아리고 있었다. '너도 할수 있다.',  '공부가 쉬웠어여',  '우리아들 이렇게 키웠다.' 같은 유치한 책들이 마구 마구 눈에 들어왔다. 나도 할수 있을것 같은 망상이 들면서도, 허무해지는 감정을 지울수 없었다. 그래서 피워댔던, 종로쪽 교보문고 출입구 바위 벤치였으리라....

일화가 아닌 현실. 그리고 한국의 이십대.
학교 선생님도 답해주지도 않고, 선배는 더 모르는, 그리고, 실은 자신도 알지못해 방황하는 '진로'에 대해서 '구조론'은 답해주어야한다. '시야', '만남', '길', '노력', '결실'이라는 추상화된 테마에서, 개인에게 연역된 삶의 도면이 제시되어야한다.

구조론이 20대초반의 한국 젊은이들에게 '냉전해체이후의 이 글로벌 다단계 시대에' 간절히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다면?...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공지 구조론 매월 1만원 정기 후원 회원 모집 image 27 오리 2020-06-05 23065
1732 지역주의의 구조론적 해결방안 질의 1 천왕성 편지 2009-06-15 6575
1731 노예의 길, 주인의 길 image 5 양을 쫓는 모험 2009-12-15 6564
1730 헝가리와 한국 7 김동렬 2012-12-16 6560
1729 그 변방세력이 주류를 치게 된 이유, 질문하기 ░담 2010-08-06 6559
1728 권태. 1 아제 2010-09-18 6556
1727 멈추지 말라. 5 아제 2010-07-18 6541
1726 여성 많은 집단이 문제해결력 높다 6 김동렬 2010-10-01 6540
1725 읍내리님께 image 1 김동렬 2009-04-09 6514
1724 교과목의 분류 3 LPET 2009-11-02 6496
1723 스타크래프트의 구조론적 해석 image 3 양을 쫓는 모험 2010-04-01 6487
1722 오캄의 면도날 1 다원이 2010-09-28 6482
1721 -학부모에게 쓴 글- 창의란 무엇인가? 4 오세 2010-09-09 6476
1720 류시화이야기 펌 image 4 김동렬 2013-12-08 6447
1719 밀도는 질의 성질이다. 5 아제 2010-08-24 6446
» 한국의 20대 초반 젊은이들에게 '구조론'이 말을 건다면. 눈내리는 마을 2010-02-22 6438
1717 페이스북에서 본 어이없는 글 2 오세 2013-08-21 6427
1716 언어의 의미란 무엇인가? 1 김동렬 2016-10-01 6426
1715 지성세력의 맡은 바- 소임[所任]의 구조 ░담 2010-05-26 6408
1714 문자 사용하는 유인원들 8 LPET 2009-12-02 6407
1713 생물의 진화 image 5 김동렬 2013-11-12 64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