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실
주류는 번번히 기선을 놓친다. 특히 시대를 바꾸는 큰 흐름을 주도하는 주류는 없다. 질문하지 않기 때문이다.

주도권을 잡고 나면, 편해진다. 만능조이스틱을 손아귀에 쥔 것과 같다. 간단한 조작으로 국면을 바꾸어 적은 제거하고, 주도권은 더욱 강화한다. 쉽고 편하다. 질문하지 않는다.

모든 변방세력이 주류를 치지는 못한다. 대부분은 주류에 시달리다. 다시 주류가 된 변방세력의 변방이 된다. 변방에 머물지라도 남다른 질문을 할 수 있어야 한다. 주류는 할 필요가 없는 질문, 그러나 인류가 근일간에 답해야만 하는 질문을 할 수 있어야 한다.

김구의 문화강국, 김대중의 평화통일, 노무현의 사람사는 세상은 질문이다. 산업화의 눈부신 성공에 힘입어 2010년에는 70억명을 넘기게 되는 인류가 반드시 답해야하는 질문이다.

제국주의에 희생되어 식민지로 전락한 나라의 사람들이 문화강국을 일으킬 수 있는가?
미국이 주도하는 무력질서 종속된 측과 미국과 극단의 무력으로 대결하는 측이 평화통일을 할 수 있을까?
서구 자본주의 시다바리로 산업을 키운 군벌과 재벌이 판치는 나라가 사람사는 세상을 이룰 수 있을까?

그럴 수 있어야 인류에게 다음이 있다.
당장 답이 잡히지 않을지라도 질문은 계속 되어야 한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공지 구조론 매월 1만원 정기 후원 회원 모집 image 27 오리 2020-06-05 23817
1734 지역주의의 구조론적 해결방안 질의 1 천왕성 편지 2009-06-15 6578
1733 노예의 길, 주인의 길 image 5 양을 쫓는 모험 2009-12-15 6574
» 그 변방세력이 주류를 치게 된 이유, 질문하기 ░담 2010-08-06 6569
1731 헝가리와 한국 7 김동렬 2012-12-16 6564
1730 권태. 1 아제 2010-09-18 6558
1729 멈추지 말라. 5 아제 2010-07-18 6548
1728 여성 많은 집단이 문제해결력 높다 6 김동렬 2010-10-01 6544
1727 읍내리님께 image 1 김동렬 2009-04-09 6518
1726 교과목의 분류 3 LPET 2009-11-02 6502
1725 스타크래프트의 구조론적 해석 image 3 양을 쫓는 모험 2010-04-01 6493
1724 오캄의 면도날 1 다원이 2010-09-28 6483
1723 -학부모에게 쓴 글- 창의란 무엇인가? 4 오세 2010-09-09 6483
1722 언어의 의미란 무엇인가? 1 김동렬 2016-10-01 6455
1721 류시화이야기 펌 image 4 김동렬 2013-12-08 6455
1720 밀도는 질의 성질이다. 5 아제 2010-08-24 6454
1719 한국의 20대 초반 젊은이들에게 '구조론'이 말을 건다면. 눈내리는 마을 2010-02-22 6444
1718 페이스북에서 본 어이없는 글 2 오세 2013-08-21 6427
1717 생물의 진화 image 5 김동렬 2013-11-12 6413
1716 문자 사용하는 유인원들 8 LPET 2009-12-02 6412
1715 지성세력의 맡은 바- 소임[所任]의 구조 ░담 2010-05-26 64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