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실
좋아보이는 방법의 알맹이만 쏙 빼서 맥락도 없이 적용하는 학교폭력예방의 허구성을 스브스뉴스가 잘 드러냈다.
그런데 이제는 제발 언론도 이런 짓은 이제 그만해야 되지 않나?
양심적으로 말하자.

적어도 2010년대 초반 한국 사회 범죄와 사건 사고에 비해서
학교폭력 만큼 줄어든 게 또 있을까?
왜 학교폭력이 사라지지 않을까 하는 질문은
왜 교통사고는 없어지지 않을까?
왜 범죄는 없어지지 않을까?
왜 안전사고는 끊임없이 이어질까 하는 질문이나 같다.

학교가 그리 만만한 곳이 아니다.
겉으로 별로 달라지지 않은 것 같아도
당신들이 초중고 다닐 때 보다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줄어들고 약해진 것이 학교폭력이다.

아직도 고쳐야 할 부분이 있지만, 그건 국가와 사회, 그리고
당신이 같이 노력해야 할 부분이지, 왜 학교에서 이것 밖에 못하냐고 따질 문제가 아니다.

학교폭력 문제 없애려다가 애들 관계도 소원해지고, 상호작용도 줄어들고, 갈등해결능력 없어진 건 누가 책임질까?
학교폭력이 아직도 없어지지 않는 게 심각한 것이 아니라, 학교폭력예방교육을 강조하면서 사라진 친구들, 맹목적인 자기 안전에 대한 불안이 얼마나 많이 학교폭력예방법을 악용했는지 돌아볼 문제다. 진실을 말하지 않는 이 사회의 거짓 언론들은 그만 입을 다물라.

https://www.youtube.com/watch?v=ACZQGrIlY3s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공지 구조론 매월 1만원 정기 후원 회원 모집 image 27 오리 2020-06-05 42775
1925 2022-03-10 목요 온라인 모임 오리 2022-03-10 861
1924 대장동 개발 사업의 그 모든 것 / 사건 연대기를 글로 재구성 1 아란도 2022-03-09 1242
1923 목요 격주 (온) 오프라인 모임 공지 image 1 김동렬 2022-03-02 864
1922 2022-02-24 구조론 목요 온라인 모임 오리 2022-02-23 742
1921 흥미로운 고지도 dksnow 2022-02-18 1255
1920 메타버스를 살리는 법 1 chowchow 2022-02-16 1264
1919 격주 목요 (온)오프모임 일단 합니다. image 김동렬 2022-02-16 834
1918 2022-02-10 목요 온라인 모임 오리 2022-02-10 774
1917 양구군 해안면 vs 합천 초계분지 image 2 오리 2022-02-08 1272
1916 2022-02-01 구조론 설날 온 오프 모임 image 1 오리 2022-01-31 1508
1915 구조론 번역 게시판 올린 번역물에 대한 의견을 기다립니다. 3 오리 2022-01-28 1670
1914 푹신한 거 찾지마라. image chowchow 2022-01-20 2376
1913 목요 격주 공적모임 공지 image 2 김동렬 2022-01-19 1909
1912 재벌에 붙잡힌 남한 dksnow 2022-01-15 2227
1911 NFT는 무엇인가 1 chowchow 2022-01-14 2314
1910 자이로볼의 원리 image chowchow 2022-01-13 3064
1909 적신호 우회전? chowchow 2022-01-13 1615
1908 코로나 2년 남짓 후 dksnow 2022-01-07 1617
1907 유럽순례 소식은 이곳에 연재합니다~ 수원나그네 2022-01-01 1532
1906 2021-12-30 목요일 구조론 송년 온라인 모임 2 오리 2021-12-29 17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