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실
프로필 이미지
[레벨:7]현강
read 1301 vote 0 2020.07.26 (21:06:12)

라인은 관계이다. 그런데 과연 한 번 개설된 라인이 영원불멸할까? 그렇지 않다. 일단 이미 라인이 있어야 외력에 반응할 가능성이 있다. 이때 라인이 보다 긴밀할수록 외력에 대하여 반응성 혹은 효율성을 발휘할 확률이 달라진다.

예컨대 남녀 관계에서 평등한 커플은 불평등한 커플에 비하여 라인이 긴밀하다. 긴밀할수록 하나의 외력에 남녀 둘이 연동되는 확률이 보다 높으니 확률적으로 보면 보다 더 효율적이다. 긴밀함은 곧 질의 결합 확률과 닿는다.

불평등한 관계에선 커플에 외부환경이 가해질 때 이를 발견한 한 명이 다른 한 명에게 소식을 알리지 않을 수 있다. 이번 경우엔 1에 대한 2의 라인이 작동하지 않은 것이다. 계속 이런 식이다 보면 불평등한 커플은 뭐든지 합을 맞출 수 없다.

결국 할 수 있는 일이라고는 이미 있는 라인을 끊는 즉 결별이라는 의사결정 밖에는 없다. 반대로 평등하므로 긴밀한 커플은 외력에 반응할 때 마다 효율을 얻는다. 그리고 그것을 새로운 라인의 재료로서 사용한다.

외부환경을 잘 극복할 때 마다 얻어진 신뢰라는 잉여분은 썸에서 연인으로, 연인에서 부부로의 라인으로 신규개설된다. 외부환경은 심지어 불평등한 커플과 평등한 커플 서로 간의 2대2 팀 싸움일 수도 있다.

똑같이 팀 먹고 같이 싸웠더라도 평등했기에 보다 멋진 팀플레이를 일으켰던 평등한 커플 사이엔 이후 신뢰가 추가되지만 불평등한 커플 사이엔 불신이 기존의 라인을 갉아먹는다. 이렇듯 우주는 수많은 라인끼리의 경쟁이다.

무수한 비대칭적 관계는 흩어지다보니 서로 겹치기도 한다. 이때 보다 대칭에 가까운 관계일수록 다른 관계에 비하여 상대적으로 효율이 좋다. 전자가 후자와 충돌할 때마다 후자가 손실 본 구조값의 일부를 먹어치워 덩치를 보존하거나 키워나간다.


외부환경이 가해지지 않는면 라인은 점차 흐릿해지며 존재는 소멸한다. 따라서 둘은 핑퐁을 하며 지속적으로 외력을 조달해 라인을 유지해나간다. 조달되어 소모되는 외부환경 역시 라인이며 두 라인 즉, 두 공간의 겹침을 표현하는 말이 시간이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공지 구조론 매월 1만원 정기 후원 회원 모집 image 29 오리 2020-06-05 85836
2115 역설에 따른 노래 이전의 발성에 관한 이야기 SimplyRed 2022-06-16 1092
2114 동아시아사에서 한반도의 역사적 역할 (환빠는 알아서 꺼져주길) dksnow 2022-06-08 1103
2113 삼성과 남한 dksnow 2022-05-27 1106
2112 냉전 이후 자본주의와 디지털 혁신 dksnow 2023-01-16 1114
2111 무한과 연속성의 차이 chow 2023-01-12 1119
2110 다이아몬드는 왜 가치가 있는가? chow 2022-05-29 1144
2109 구조론의 응용 dksnow 2022-04-07 1151
2108 21세기 진보 dksnow 2022-04-25 1161
2107 생명로드55 - 기후위기시대의 문법을 생각한다 수원나그네 2020-04-12 1179
2106 곡성과 라쇼몽, 아킬레스와 거북이, 상대성이론 chow 2022-05-31 1180
2105 손잡이의 원리 2 chowchow 2022-05-20 1186
2104 생명로드50- 지구촌 '마더'를 만드는 길 image 수원나그네 2019-12-10 1195
2103 선거 후기 1 레인3 2022-06-02 1198
2102 밖이 답이지만 그 밖은 우리가 찾아나서야 한다. 현강 2020-08-14 1199
2101 문명은 하나 dksnow 2022-05-03 1204
2100 움직이면 시간이 천천히 간다? chow 2022-05-28 1204
2099 구조의 확장 현강 2020-01-07 1207
2098 구조론 목요모임(서울역) image 오리 2020-07-23 1215
2097 관계와 관측 그리고 사건 현강 2020-08-09 1217
2096 노동운동의 문제 image 1 chowchow 2022-05-01 1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