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실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746 vote 0 2018.07.30 (09:59:31)

    https://news.v.daum.net/v/20180730050605621?d=y


      
   모든 종이 자신의 유전자를 남기려고 한다는 전제부터가 틀렸습니다. 유전자 남겨서 뭐하게? 유전자 남겨서 쌀이 나오냐 떡이 나오냐? 생존전략과 세력전략이 있는 것이며 인간은 세력전략을 쓰는 것이지요. 


    "자신의 번식능력을 포기하는 대신 자식이나 손주를 도와 결과적으로 자신의 유전자를 퍼뜨리는 이득을 얻는다."[기사발췌]


    이런 식의 어떻게든 자신의 유전자를 퍼뜨린다는 생각은 틀렸습니다. 결론부터 말하면 어머니설, 할머니설, 세대갈등설 다 부분적으로 맞는 말이지만 전체적으로 틀렸습니다. 유전자를 퍼뜨리는게 아닙니다.


   진화의 근본은 유전자를 퍼뜨리기 위하여 등의 무슨 위하여 곧 어떤 이득에 있는게 아니라 환경과의 상호작용에 있으며 게임에 이기는 것이 목적입니다. 이득은 없다는 거지요. 종의 목적은 환경의 통제입니다.


    호르몬이 중요한데 동물이든 사람이든 무리 중의 누군가 출산을 하면 자신의 출산을 중지하고 어머니 행동을 합니다. 개가 고양이 새끼를 키운다든가 하는 것인데 자기 새끼는 낳지 않고 남의 새끼를 키웁니다.


    진화생물학 - 모든 종은 자신의 유전자를 남기려는 분명한 목적이 있다. 어머니 가설, 할머니 가설, 세대갈등설은 모두 자기 유전자를 남길 확률을 높이는 가능성을 제안한다.


    구조생물학 - 모든 종은 환경과의 상호작용에서 자신이 우위에 서려고 한다. 그 방법은 집단 안에서 역할을 가지는 것이다. 집단 안에서 역할을 얻을 수 있다면 굳이 자기 유전자를 남겨야 할 이유가 없다. 


    어떤 목적이나 의도로 설명하는 것은 전부 잘못된 것입니다. 물이 아래로 흐르는 것은 바다를 향한 강렬한 열망 때문이 아니고 지구의 중력 때문입니다. 유전자를 남기려는 의도는 없고 단지 환경에 대한 우위가 있습니다.


    왜 우위인가? 우위가 아니면 열위이고 열위는 결정권이 없기 때문에 어떤 판단도 하지 않습니다. 이기는 선택과 지는 선택이 있으며 환경을 이기는 결정이 남아서 결과적으로 진화가 되는 것입니다. 


[레벨:10]다원이

2018.07.30 (19:16:23)

놀라운 통찰입니다. 구조론의 탁월함입니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공지 구조론 매월 1만원 정기 후원 회원 모집 image 27 오리 2020-06-05 23065
1532 땅값집값 27 - 청와대 김수현 수석의 트라우마 image 수원나그네 2018-10-31 1917
1531 생명로드 29 - [강연] 생명과 탈핵의 코스모폴리스를 향하여 수원나그네 2018-10-24 1283
1530 12월 1일(토) 교동도~한강하구~강화도 북부 산보 image 3 수원나그네 2018-10-21 1351
1529 모두의 동의를 구하기. systema 2018-10-17 1048
1528 생명로드 28 - 탈원전, 우리의 양심을 찾는 길 image 2 수원나그네 2018-10-08 1191
1527 경주최부자 대구향교 강연회 대성황 image 수원나그네 2018-10-05 1078
1526 탈원전 333 참여자 명단과 한겨레 7차 모집 image 수원나그네 2018-10-01 971
1525 신의 포즈 2 systema 2018-09-26 1392
1524 관료를 다루는 법 1 수원나그네 2018-09-25 1368
1523 국제기구 2 눈마 2018-09-25 1127
1522 국제기구도시의 발상과 구상과정 image 수원나그네 2018-09-23 1039
1521 [종전선언기념] 국제기구도시 구상 image 수원나그네 2018-09-22 1274
1520 경주최부자 후손이 개천절에~ image 수원나그네 2018-09-19 1942
1519 힘과 운동에 관한 질문입니다. 3 systema 2018-09-17 1419
1518 땅값집값 26 - 토지공개념 강연회/토크쇼 image 수원나그네 2018-09-17 1104
1517 생명로드 27 - 위기에 처한 생명 : 토크쇼 image 수원나그네 2018-09-15 1029
1516 땅값집값 25 - '주택'이 아니라 '주거'의 공급으로 image 3 수원나그네 2018-09-15 1225
1515 얼룩말의 줄무늬 역할 김동렬 2018-09-13 2038
1514 맹상군 리더십이 필요하다. 11 김동렬 2018-09-12 2371
1513 땅값집값 24 - 미래가치의 현재화 3 수원나그네 2018-09-09 12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