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실
프로필 이미지
[레벨:9]systema
read 2851 vote 0 2022.09.23 (01:38:17)

 자기 잘난 사람은 있어도 미래를 예측하는 사람은 없다. 미래를 예측 하는 사람은 있어도 그 미래로

대중을 끌고 갈 사람은 더욱 없다. 큰 틀에서 미래는 정해져 있다. 화석문명이 수소문명으로 갈 수는 있어도

그 역은 없다. 대한민국이 동북아 중심국가 되는 길 말고 흥하는 길은 없다. 강대국 사이에 낑기면

중간자가 되서 흥하거나, 전란의 소용돌이로 망가지거나 다른 길은 없다. 동북아 중심국가가 되고

통일이 되서, 세계사에 문명의 성공사례 하나 기록하고 대한민국은 망가질 것이다. 한 때는 영국이

해먹었고, 한때는 미국이 해먹었다. 대한민국인들은 해먹을 수 있을까? 그래봣자 망가지겠지만 그것도

안할거면 왜사는지 묻고 싶다.

 물리적 조건이 사람을 움직이지 도덕이 사람을 움직이지 않는다. 종교진보는 실전에서 타격받는다.

복지국가 북유럽은 석유장사, 자금세탁장사로 해먹는다. 진보의 모범국가는 없다. 한 때는 미국이

희망이었지만, 지금은 아무도 미국을 존경하지 않는다. 희망은 있는가? 희망이 있다면 그것은 

물리적 조건으로 있을 것이다. 사방으로 교착되면 축이 주도권을 쥔다. 그것이 물리적 희망이다. 

 어린아이의 좌절은 사회가 개인을 돌봐줄것이라고 믿는 것이고, 어른의 희망은 사방이 교착됬을때

내가 축을 쥐고 주도권을 행사하는데 있다. 결정적으로 바깥에서 에너지가 들어와야 한다.

암울한 시대에서는 축에서서 기다릴 수 밖에. 문명의 중심, 진보의 중심을 찾아, 최대한 연결하고

최대한 대표하고, 에너지의 밀물을 기다린다.

 아는 사람은 알것이다. 사람이 없다. 믿을놈 하나 없다. 솔직히 진보수준이

종교쟁이 수준에서 얼마나 벗어났나. 좀 똑똑하다 싶은 사람은 다 보수꼴통이더라. 현실을 알아버

렸다. 김대중의 동교동계에 김대중 말고는 사람이 없었다는 것을. 천애고아가 된 심정. 엘리트의

족보는 심리적인 것. 김대중 노무현 두 등불을 엮어 엘리트의 계통을 만들 수 밖에. 좌절도 물리적이고

희망도 물리적일 것. 대중도 썩었고 엘리트도 썩었어. 인간은 조금만 흔들리면 호르몬은 

생존본능으로 퇴행한다. 19세기 부족민과 첨단과학이 공존하는 시대에 인간들 퇴행행동이 큰

뉴스거리라도 되겠느냐만은. 나는 진보의 중심을 찾아, 문명의 중심을 찾아, 등불하나를 찾아

구조론으로 왔다. 독재자 똥꼬나 빠는 인생이라면 신은 없는 것이다. 인류를 대표하지 않는다면

신은 없는 것이다. 종교적 신념과 물리적 현실사이에서 구조론을 발견한다. 진보세력의 5포지션이

완성되면 진보가 이긴다. 물리적으로 이긴다. 이길 수 있는 가능성을 발견한 것. 실날 같은 희망.

 등불을 완성해야 한다. 나는 이것이 미션이라고 생각한다. 답을 모르면 모르겠는데, 답이 나왔으면

길을 가야한다. 답은 나왔다. 길은 가면된다. 그래서 사람을 찾는다. 나머지는 백안시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공지 구조론 매월 1만원 정기 후원 회원 모집 image 28 오리 2020-06-05 78502
2122 유체역학의 진짜 이론 chow 2023-10-15 3498
2121 장안생활 격주 목요 모임 image 오리 2023-10-11 3342
2120 장 중심의 에너지 이론 2 chow 2023-10-01 4085
2119 구조론 격주모임 수요일[수원생활준공기념] image 3 ahmoo 2023-09-26 4385
2118 중력은 왜 진짜 힘이 아닌가? chow 2023-09-26 4233
2117 A Gain 최선최석규 2023-09-25 3711
2116 장안생활 격주 목요 모임 image 오리 2023-09-13 3462
2115 서이초 선생님의 죽음으로 촉발된 교사들의 교육운동 상황 이상우 2023-09-01 3325
2114 장안생활 격주 목요 모임 image 오리 2023-08-30 2325
2113 사이비가 창궐하는 세상 SimplyRed 2023-08-25 2480
2112 인생은 으하여 다 최선최석규 2023-08-20 2259
2111 장안생활 격주 목요 모임 image 오리 2023-08-16 2008
2110 [공지] 기업은행 구조론연구소 계좌 없음 김동렬 2023-08-15 2435
2109 장안생활 격주 목요 모임 image 오리 2023-08-02 1941
2108 중국에 대한 대한민국의 오해 -중국의 1억채 아파트 붕괴 dksnow 2023-07-31 2512
2107 인간의 수명 증가 이유 - 냉장시설 dksnow 2023-07-31 2207
2106 무량판 구조에서 펀칭 현상이 나타나는 이유 chow 2023-07-30 2242
2105 집을 사도 보수가 되지 않는 사람이나 조건이 있나요? 1 서단아 2023-07-19 2458
2104 장안생활 격주 목요 모임 image 1 오리 2023-07-19 1750
2103 폭력과 매력 사이에 형식이 있다 2 dksnow 2023-07-11 29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