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실
프로필 이미지
[레벨:17]눈내리는 마을
read 3670 vote 0 2011.02.19 (13:39:29)

전편은 오래전, 재수시절에 봤고,

후편은 기억나지 않는, 현해탄 너머의 연인과 벽안의 그녀를 만난 이후에 봤다.

 

줄리 델피의 격정은, 광녀, '해가 지기 전'영화에서 진실이었다.

그 굵은 주름이 강하게 진실을 전한다는걸 절실하게 느꼈다.

 

알량하게, 여인네들을 이해한다고 여겼지만,

그 아름다움 뒤에 남겨진, 수많은 이야기들을 이해하는건

여전히 현재 진행형이다.

 

결혼이라는, 현실의 제도가 그걸 해결한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다만, 현실의 방편이고, 이유겠지만...

 

 

'내가 가장 싫은게, 나의 낭만인 네가 지금 유부남으로 내 옆에 있는거야'

라고 외치는, 파리의 시민운동가 줄리 델피.

 

당연한듯, 모든 20대의 치기는 버려진, 왕년의 히피 에단호크.

 

약물물고 퇴행하기 보다는,

끝을 봐라.

신이 당신들에게 준, 재능을 잃지 말고,

브루클린 파이니스트를 연기하듯

부패한 경찰을 연기하자.

 

완성된 개인으로 거듭나자.

자신에게 당부하는

20세기의 몇안되는 서사.

 

before sunrise 와 before sunset.

 

그때 묘지의 그 소녀는 아직도 11살일까?

 

보론) 육교를 건너던 30대 후반의 에단과 줄리의 이마에 내려앉던 해빛의 강도는

누가 정한걸까. 그건 봄날 해빛의 농도를 계산한걸까.

 

천국은 에단과 줄리 바로 그사이.


프로필 이미지 [레벨:15]aprilsnow

2011.02.20 (00:36:58)

이렇게 낭만적이다니....

 

원나잇 스탠드.. 완전했다면

영원히 기억하고 영원히 잊어도 된다.

미련따위는 갖지 마라.

[레벨:15]lpet

2011.02.20 (09:27:00)

비포 선라이즈와 선셋을 동시에 보고 충격에 빠진 기억이나오.

시간의 가시광선 앞에서 인간은 얼마나 초라해지는지..

20년전에 좋아하던 여자를 20년후에 만난적이 있는데,

그때의 심리적 외상에 가까운 충격과 맞먹소.

프로필 이미지 [레벨:20]양을 쫓는 모험

2011.02.20 (22:41:29)

나는 개인적으로 두 영화가 완전히 다른 영화로 보고 있소. 이어지는 스토리 이긴 하지만, 느낌은 전혀 다르오.

하여 처음 비포선라이즈의 느낌을 기대하고 봐서인지, 비포선셋을 보며 다소 실망했소.

어찌보면 당연한 거지만... 사람이 나이가 들어서도 여전히 순수하고 풋풋한 느낌 그대로라면 그 또한 사기요. 

(비포선라이즈를 극장에서 보았던 기억이 나오.)


어쨌든 15년 만에 다시만난 에단호크와 줄리델피. 

에단호크는 그런대로 알아 보겠는데, 줄리델피는 몰라 볼 정도로 시간의 흐름이 깊은 주름에 묻어나왔소.

에단호크는 여전히 철이 없고, 줄리델피가 성숙한 느낌이오.

[레벨:17]눈내리는 마을

2011.03.08 (11:39:25)

삶의 연속성에서 '줄리'의 승리.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공지 구조론 매월 1만원 정기 후원 회원 모집 image 27 오리 2020-06-05 33458
1663 길이 보이지 않을 때는 3 김동렬 2011-02-11 4185
1662 요지경속에 진짜 1 지여 2011-02-12 3351
1661 님(의 침묵)과 (구조의) 신 지여 2011-02-14 4096
1660 마루치 아라치의 기원 2 김동렬 2011-02-14 8382
1659 제품의 가치 image 6 양을 쫓는 모험 2011-02-15 3841
1658 앗 뜨거. 6 아제 2011-02-15 4109
1657 마음에 대해 관심을 가지는 방향은 어느 곳이 먼저일까? 3 아란도 2011-02-15 3561
1656 슬로우. 2 아제 2011-02-16 3376
1655 뜬다. 1 ░담 2011-02-16 3309
1654 [일 이야기] 착취하라. 5 ░담 2011-02-19 5300
» before sunset vs before sunrise 4 눈내리는 마을 2011-02-19 3670
1652 연애와 결혼 13 양을 쫓는 모험 2011-02-20 5033
1651 최상급의 칭찬은 인간의 존엄에 대한 모독이다(마음의 구조 리뷰) 5 오세 2011-02-21 5886
1650 조선8도 지역정서 지여 2011-02-26 7423
1649 호부견자의 심리적 메커니즘 2 오세 2011-02-27 5089
1648 바깔로레아 5 양을 쫓는 모험 2011-02-27 4141
1647 창의적 사고의 단계들 lpet 2011-02-27 18263
1646 가스실 밖으로 나와야 한다. 3 오세 2011-03-01 3551
1645 [일 내는 이야기] 있다 이야기. ░담 2011-03-02 4225
1644 게임에 모든 것을 건 사람 1 기준님하 2011-03-02 4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