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실
프로필 이미지
[레벨:13]오민규
read 834 vote 0 2020.06.27 (14:48:00)

다른 학문을 블랙홀처럼 빨아들이는 블랙홀 학문이 있다. 철학이 예전에는 학문 그 자체를 나타내는 말이었지만 지금은 인문학의 귀퉁이로 축소되었듯이 말이다. 철학의 세부 분야였던 학문들이 철학을 잡아먹은 것이다. 그것이 학문의 발전 과정이다. 학문이 처음 만들어지고 발전 과정을 거치면서 다른 학문의 영역을 침범할 수 있다. 정확히는 '철학'을 침범한 것이다. 예를 들어 마르크스주의는 기존 경제학의 '자본의 영속성' 철학과 전혀 다른 것이다. 그것은 학자 개인의 삶의 철학과도 맞닿아있다. 그들은 삶의 방향 자체가 달라서 같은 학문에서 서로 절대 공존할 수 없는 존재다. 이런 상황에서 학문적 무리수가 난무하는 전쟁이 일어나는 것이다. 이 때 학문의 발전 속도가 가장 빠르다. 전쟁이 끝난 후 학문의 학파들은 서로 합의 과정을 거치면서 흐물흐물해진다. 상대주의로 가는 것이다. 상대주의로 가면 언어를 합의할 수 없게 되고 결과적으로 전대의 것을 수정할 수 없게 된다. 후대의 성과는 전대의 것과 호환되지 않으니 언어가 지리멸렬해진다. 학문의 유입이 끊기고 발전은 지체된다. 학문의 엔진이 꺼지는 것이다. 그리고 그들만의 리그가 된다.


그러므로 학문은 싱싱할 때 취해야 한다. 철학이 뒤섞여 있지 않고 학문을 연구하는 사람들의 성향이 균일해야 한다. 그것은 학문의 어떤 세부분야이고 뜨는 분야다. 뒤섞이기 직전에 있는 분야다. 그곳의 언어를 가져와야 한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20]수원나그네

2020.06.27 (16:04:31)

글쓰기는 그 얘기를 읽은 사람이 다른 사람에 전파하는 흐름이 이루어지는 것까지는 가야 하오.

그게 어려우면 이 사람이 무슨 생각으로 이런 얘기를 썼는가에 대한 개념까지는 이해할 수 있어야 하지요..

그렇지 않으면 눈만 어지럽힐뿐..

[레벨:13]오민규

2020.06.28 (08:26:18)

제가 설명이 부족했네요. 언어의 통합에 대해서 생각하다가 쓴 글입니다. 어떤 학문의 언어가 신뢰할 수 있는지 알아내야 했죠. 그런 관점에서 쓴 글입니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구조론 매월 1만원 정기 후원 회원 모집 image 27 오리 2020-06-05 29072
1736 의식과 무의식, 엔트로피에 대한 착각 현강 2020-08-08 814
1735 전체는 부분의 곱으로 묘사된다. 현강 2020-08-07 826
1734 소강,대동,그리고 검색의 즐거움. 아제 2020-08-06 884
1733 별개의 사건 현강 2020-08-06 800
1732 구조론 목요모임(서울역) image 오리 2020-08-06 785
1731 외력을 맞이하는 관점을 비틀기. 현강 2020-08-05 749
1730 성립의 조건은 상호이다. 1 현강 2020-08-04 784
1729 정은 동으로부터 연출된다. 1 현강 2020-08-03 780
1728 처음은 결합이다 13 현강 2020-08-02 1189
1727 량의 되먹임 현강 2020-08-01 860
1726 구조론 목요모임(서울역) image 오리 2020-07-30 757
1725 거주비용 관련:부동산정책 2 약속 2020-07-29 795
1724 핵융합 이터 설계 아나키(÷) 2020-07-28 829
1723 다섯가지 집합 image 다음 2020-07-28 903
1722 아무님 인터뷰 진행 9 mowl 2020-07-27 1339
1721 입자도 관계이다 현강 2020-07-27 767
1720 라인은 어떻게 변화하는가? 현강 2020-07-26 795
1719 진리에 대한 주저리 1 다음 2020-07-26 810
1718 다 같은 라인이 아니다 현강 2020-07-25 786
1717 그림 공부 image 현강 2020-07-24 9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