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펑크의 정신을 ‘저항’으로 설명한다면 약하다. 부족하다. 저항이라.. 무엇에 대한 저항인가? 권위에 대한 저항이라고? 무슨 권위?

30년 전 영국이라면 청년실업에 대한 불만, 월남전에 대한 불만이라든가.. 따위의 자잘한 이슈들이 있었던가 본데.. 그것이 저항할만한 건덕지가 되는가?

이 시대라면.. 노무현 정권에 대한 저항? 방송사의 횡포에 대한 저항? 거대 기획사 중심의 음반시장에 대한 저항? 이수만과 보아의 독주에 대한 저항?

너무 가소롭지 않은가? 저항이라니.. 이건 근거가 약한 거다. 저항해야 할 권위가 너무나 불분명하다.

카우치들은 무엇에 저항하려 들었을까? 나는 그들이 저항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 펑크의 정신을 저항정신이라 설명한다면 부족하다고 생각한다.

저항은 저항해야할 대상을 전제로 한다는 점에서 수동적이다. 나약하다. 저항은 이미 약자의 것이다. 약자의 포지셔닝으로는 이 게임을 주도할 수가 없다.

‘펑크’라는 개념은 무뇌(無腦)라는 뜻인데, 저항이라면 벌써 무뇌가 아니다. 저항? 그건 심각한거다. 펑크는 저항으로 약하고 한 걸음 더 나가보자는 거 아닌가?

나는 그것이 ‘자유’라고 생각한다. 자유이되 속된 자유 말고 ‘진짜 자유’라고 생각한다. 그것은 리버티나 프리덤이 아니고 더 나아가서 더 높은 곳의 그 무엇이라고 생각한다.

무엇인가? 성스러움과 상스러움이 있다. 자유의 어떤 극한에서 상스러움을 버리고 성스러움을 얻는 것이다. 그것이 펑크의 정신이라고 나는 생각한다.

그 경지에 도달하기 위해서는 무뇌(無腦)의 도를 얻어야 한다. 그것은 상대방이 어떻게 나오느냐에 따라 나의 행동을 결정하는 것이 아니라 나의 내부에서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를 관찰하기다.

‘저항’은 상대를 의식하고, 상대의 행동여하에 따라 거기에 대척점을 두고 나의 전략을 수립하는 것이다. 이건 성스러움이 아니라 상스러움이다. 이건 진짜 자유가 아니다. 그것은 자유로 향해 가는 과정에서의 해방이 된다.

해방이 필요하지만 그건 약한거고, 해방을 넘어서 소요자재의 단계로 까지 자유의 지평을 확대해야 한다. 그것은 리버티를 넘어 프리덤을 넘어 한 차원 더 나아가는 것이다.

나는 카우치들을 행동이 상스러움의 속(俗)된 가운데서.. 무뇌(無腦)한 어린 아이들의 순수함과 같이, 문득 성스러움의 소요자재가 툭 튀어나와버린 해프닝으로 긍정적으로 이해해주고 싶다.

그 소년들이 거기까지 생각했을 리는 물론 없겠지만, 인간들 내부에는 원래 그러한 성스러움이 존재하므로, 그 성스러움의 단편적인 조각들은 언제든지 바깥으로 튀어나올 수 있다. 부지불식간에 튀어나올 수 있다. 당신이 경계심이라는 의심의 눈초리로 불안해 하며 감시하지 않는다면.

이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은 딱 하나 뿐이다. 공중파라는 상스러움의 영역과 별개로 독립된 성스러움의 해방구를 만들어 주는 것이다. 예컨대 케이블방송을 따로 하나 내주든가 해서 금을 긋고 각자놀기로 가야 한다.

성스러움과 상스러움은 절대로 공존할 수 없기 때문이다. 공존하는 즉 아름답지 않기 때문이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5794 김근태 배신의 계절 김동렬 2002-10-15 14382
5793 [북파특수요원] 대선공작 돌격대 김동렬 2002-10-15 12999
5792 에어리언이 고통의 소통에 관한 영화가 아닐까 생각이 드는데 아다리 2002-10-15 11575
5791 Re..고통의 본질은 김동렬 2002-10-16 13218
5790 Re.. 그렇다면 4편을 보셔야겠군요... ^^ 시민K 2002-10-16 12296
5789 바람은 멈춘겁니까? 설대생 2002-10-16 10838
5788 영남 사람들이 어차피 맞딱뜨릴 고민 skynomad 2002-10-16 14150
5787 내가 이회창이라면 전용학을 정몽준에게 보냈겠다 skynomad 2002-10-16 12205
5786 Re..공포와 마주침은 죽음의 시험이다 꿈꾸는 자유인 2002-10-16 13088
5785 노무현의 당선가능성에 대한 냉정한 평가 김동렬 2002-10-16 11343
5784 유명 축구선수 안모씨 김동렬 2002-10-17 14287
5783 김민석... 드디어.. 철새에 합류... 카카 2002-10-17 12986
5782 혹시 그린마일 보셨습니까 아다리 2002-10-17 13017
5781 최용식님의 이 글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이영호 2002-10-17 11537
5780 Re..양쪽 다 잘못이라서 김동렬 2002-10-17 14556
5779 노무현 대승의 패러다임 skynomad 2002-10-17 14665
5778 딱 한가지만 이야기하라면 이것을 이야기 할 것 김동렬 2002-10-17 11256
5777 음.. **의 친구^^ 2002-10-17 14432
5776 이 틈에 부산을 공략하십시오 아다리 2002-10-17 15068
5775 무슨 소립니까 하나로 전체를 매도해요? skynomad 2002-10-17 116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