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검찰총장 법무장관 동시경질 그리고 신속한 대통령사과이다. 권력이라는 의미에서 노후보의 첫 작품이다.

DJ정권의 특징은 한마디로 느려터진 대응이다. 과거 김영삼대통령은 여론에 떠밀려 마지 못해 하기는 했지만 사고가 날때마다 반복하여 사과를 남발했다.

걸핏하면 뭐가 무너지고 뭐가 터지는 통에 두어달에 한번 꼴로 텔레비젼에 나와서 대국민사과발표를 했다. 전두환, 노태우정권에서 볼 수 없었던 겸손한 자세로 받아들여져 처음에는 점수를 땄다.

문제는 지겨울 정도로 사과를 반복했다는 데 있다. 나중에는 대통령이 자꾸만 사과를 하기 때문에 사고(?)라는 넘이 재미를 내어 자꾸만 큰 것을 터뜨리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

'대통령은 사과하라'고 목청을 높이던 네티즌들도 나중에는 '이제는 제발 사고도 나지말고 대통령이 사과하는 장면도 텔레비젼에 나오지 않았으면' 하는 심정이 되었다.

DJ정권에 와서는 확실히 사고가 줄었다. 비행기가 떨어지고 배가 침몰하는 일은 더 이상 없었다. 대통령의 사과도 줄었다. 그래서 그런지 몰라도 DJ정권은 사고를 쳐놓고도 사과를 하지 않게 되었다.

조선일보 등은 이를 두고 '오기정치'라고 비난했다. 어느 의미에서는 맞는 말이다. 오기가 아니라면 사고의 메카이자 구설수의 왕 박지원을 아직도 곁에 두고 있는 것을 어떻게 설명할 것인가?

기어이 사고가 터졌다. 검찰이 피의자를 살해하다니 있을 수 없는 일이다. 검찰총장 법무장관 동시경질 그리고 전례없는 대통령의 신속한 사과다. 무엇인가?

권력이 이쪽으로 넘어왔다는 신호탄이다. 미침 후단협이 탈당한 시점이라는 타이밍에 주목하라! 일부 우연이 겹치기도 했지만 이것은 노후보가 당과 권력을 장악해가는 방식이 된다.

후보단일화 수용은 노후보가 이제는 당을 장악할 때라는 결단을 내린 것이다. 이 시점에서 권력이 어디에 있는지 과시하여 보여줄 필요가 있다. 마침 검찰에서 피의자 사망사건이 터졌다. 노후보는 신속한 조치를 주문했고 대통령과 청와대의 참모들은 노후보의 뜻에 따랐다.

권력이동이 간단한 문제는 아니다. 과거 김영삼은 거제도로 내려가는 방법으로 박철언을 제거하였다. 권력의 중심이 한순간에 노태우에서 김영삼으로 이동하였다. 그 시절의 기억을 반추해 보면 김영삼이 민자당을 장악하는데도 사실이지 1년이상 애를 먹었다.

김영삼에서 이회창으로의 권력이동도 순조롭지는 않았다. 이인제의 명분없는 경선거부 때문에 오히려 이회창이 막대한 정치적 이익을 보았다. 그것으로 부족해서 YS인형을 각목으로 내려쳤지만 결국 이인제에게 500만표를 빼앗겨 선거에서 패하는 원인이 되었다. 야당에서 이회창권력은 조순의 이탈과 김윤환의 제거로 2년후에야 최종완성되었다.

경선직후 노후보는 야당인사 기용 등 파격제안을 내놓았지만 수용되지 않았다. 권력이 아직 청와대에 있었던 것이다. 권력의 이동이 말처럼 쉽게 이루어지지 않는다. 내보낼 사람을 내보내지 않으면 권력은 절대로 이동하지 않는다.

박철언을 내보내므로서 노태우의 권력이 김영삼으로 이동했듯이 후단협을 내보내므로서 권력의 중심축이 청와대에서 노후보에게로 이동해온 것이다.

경선직후 YS방문의 실패도 권력이동 측면에서 이해해야 답이 나온다. 일종의 소대장길들이기다. 경선직후의 노무현은 신임소대장에 불과했던 것이다. 유권자의 동의없는 행동은 이유여하를 막론하고 무조건 배척된다. 동의를 얻으려해도 고의로 동의해주지 않는다.

지금 권력이 이동하고 있다. 이제는 더 이상 노후보는 신임소대장이 아니다. 유권자와 지도자 사이에 '우리의식'이 형성되었다. 후단협을 내보내는 과정에서 심리적으로 손발이 맞추어지므로서 '정서적 가족의 공감대'가 형성된 것이다.

지금 노무현이 해야하는 일의 우선순위 1번은 동교동을 무마하여 당을 장악하는 일이다. 김영삼도 1년동안 실갱이 하다가 거제도까지 내려가서 겨우 이루어낸 일이다.

한번 권력의 중심축이 이동하면 그때부터는 탄탄대로이다. 조직이 없는 몽당과의 경선은 어떤 형태가 되든 100프로 승리할 수 있다. 몽이 원하는 것은 어떻게 하면 챙피를 덜 당하고 민주당에 입성하는가 뿐이다.



덧글..
임종석의원에게 영등포을로의 지역구이전을 권함. 김민석이 영등포을 몽당위원장로 돌아왔다기에. 열혈 영등포숙녀와 의리의 영등포사나이는 임종석의원 영등포을위원장영입을 위하여 총 궐기하라.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5446 미국의 위험 김동렬 2002-11-03 14329
5445 니 귀신 아이가? 이영호 2002-11-03 12497
5444 노무현이 정말 계산해서 낸 결론일까? 과자 2002-11-03 14465
5443 제가 보기엔 탁월한 감각으로 나온 결론 같습니다. skynomad 2002-11-04 14201
5442 어떻게 돌아가는 건지 정신이 없다!!! 권승호 2002-11-04 12676
5441 노무현호 잘가고 있다. 김동렬 2002-11-04 12303
5440 Re.. 문제는 개헌공약의 조율이지요. 김동렬 2002-11-04 14168
5439 정치는 사업이 아니라 놀이다 자유인 2002-11-04 14799
5438 죄 많은 김근태여 떠나라! 김동렬 2002-11-04 14474
5437 Re.. 사업은 확률게임입니다. 김동렬 2002-11-04 14535
5436 좀더 기다려 봐야죠...성급한 주장 아닙니까? DjDj 2002-11-04 13954
5435 Re.. 인정사정 볼것없다. 김동렬 2002-11-04 14690
5434 [시사저널-서프라이즈 소개] 세상을 놀래키리라 image 김동렬 2002-11-05 17065
5433 Re..맞습니다 자유인 2002-11-05 14333
» 드디어 권력이동이다! - 노무현함장의 첫 작품 image 김동렬 2002-11-05 13131
5431 갈수록 귀여운 정몽준 김동렬 2002-11-05 12754
5430 이번 선거는 노무현이 이기게 되어 있다. skynomad 2002-11-06 14873
5429 정몽준캠프의 개그콘서트식 민주주의 image 김동렬 2002-11-06 15912
5428 시사저널 - 한인옥 10억원 받았다나. 김동렬 2002-11-06 15029
5427 Re.. 이회창에게 가서 얻는게 뭐죠? 김동렬 2002-11-06 127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