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read 17574 vote 0 2005.08.03 (13:27:43)

인간이 인간을 보고 쇼크를 먹었다면 문제가 있다. 아담과 이브 때부터 인간은 깨벗고 있었다. 그리고 수천년이 지났다.

문명의 본질이 인간의 자유를 확대해 가는 과정이라면, 지금 인간은 얼마나 자유로와졌는가이다. 인류의 문명화된 정도를 질문하자는 거다.

오늘의 이 사태.. 인간이 인간의 적나라한 모습을 보고 화를 내는.. 그 자기부정의 극치.. 인간이 스스로 인간을 부정하는 상황.. 이것은 이 문명이 건강하지 않은, 즉 불건전한 문명이라는 증거가 된다. 그렇다면 치유해야 한다.

존 레넌이 마약을 했건 혹은 옷을 벗었건 사람들은 상관 않는다. 오히려 존 레넌의 인간적인 모습들을 보고 환호한다. 앞서가는 자가 그렇게 길을 열어주었기에 우리는 조금 더 자유로와질 수 있었던 거다. 감사한다.

존 레넌의 용기있는 실천이 한국 청소년의 두발 및 복장 자유화 그리고 야간통행금지 해제 그리고 인터넷의 자유로움을 앞당기는데 조금이라도 기여한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18살 먹은 소년 존 레넌이 지금 당신의 이웃집에 살고 있다면.. 당신은 존 레넌을 고발하고 말 것이다. 비열하게도 말이다. 그 혜택은 누리면서도 말이다. 야간 통행금지가 있던 그 억압의 시절이 그대에겐 좋았는가?

'존 레넌은 멀리 있어야 한다. 그래야만 내가 안전하다.'는 생각. 멀리 있는 존 레넌에게는 환호를 보내면서 가까이 있는 존 레넌은 고발하고 마는 당신의 이중성이 나는 싫다. 왜 솔직하지 못하는가? 왜 순수하지 못하는가?

이 문명 앞에서 당신은 도무지 누구란 말인가? 당신의 존재는 도무지 무엇이란 말인가? 우리 참견하지 말기. 간섭하지 말기. 개입하지 말기. 자유롭게 놓아두기. 사랑한다면. 진정 사랑한다면.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5919 노무현 대통령이 잘못한 것들 김동렬 2006-08-19 17940
5918 Re..그의 선택이 비난받는 이유.. 스피릿 2003-06-07 17933
5917 누가 정몽헌을 죽였나? image 김동렬 2003-08-05 17926
5916 유시민에게 공업용 미싱을 선물하며 image 김동렬 2003-04-25 17921
5915 저항을 넘어서 자유를 바라보기 2005-08-05 17864
5914 Re.. 조갑제는 최병열과 공작 한나라당 인수작업돌입 김동렬 2002-12-09 17852
5913 구조는 자이로스코프다. image 11 김동렬 2012-01-11 17838
5912 정몽준 최악의 시나리오 김동렬 2002-11-07 17799
5911 나사풀린 대통령 노무현 김동렬 2003-05-28 17798
5910 김두관, 참여정부가 암흑기였다? 김동렬 2007-06-28 17751
5909 물레방아의 작동구조 image 2 김동렬 2011-05-31 17743
5908 '살인의 추억' 화성연쇄사건 김동렬 2003-05-12 17735
5907 물레방아와 축구경기 image 김동렬 2011-06-18 17713
5906 아이큐 테스트 image 2 김동렬 2012-11-29 17712
5905 당신은 이미 구조론 안에 있다. 김동렬 2010-03-04 17701
5904 섹스 후에 남는 것들 14 김동렬 2017-05-01 17699
5903 김대중 전 대통령 CBS창사 50주년 대담 김동렬 2004-10-22 17678
5902 김동길의 기구한 팔자 김동렬 2002-12-18 17677
5901 사색문제 image 김동렬 2011-09-12 17664
5900 먹는거 가지고 장난치지 맙시다. image 김동렬 2003-12-02 176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