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read 16173 vote 0 2002.11.19 (17:42:13)

정몽준이 양보해야 한다.

[16대 대선민의는 지역등권이다]
바둑격언에 상대편 대마는 키워서 먹으라 했다. 후보단일화의 미명은 몽을 키워서 먹기 위한 포석에 불과하다. 정확히는 정몽준의 영입이다. 16대 대선민의는 지역등권이다. 영호남의 세력균형을 위해서 몽의 영입이 필요하다.

국민경선에서 유권자들은 노무현을 선택했다. 경선민의는 영호남 간의 동서화합에 있다. 노무현은 여전히 동서화합을 포기하지 않고 있는데 지지율은 하락했다. 왜?

민주당이 먼저 국민과의 약속(?)을 깨뜨렸다. 유권자들은 당연히 노후보가 민주당의 총재가 되고 당을 장악해서 영남인재를 수혈하므로서 민주당 내부에서 영호남간의 힘의 평형이 이루어질 것으로 알았다.

현실은 반대로 갔다. 한화갑이 당 대표가 되고 영남 인재는 수혈되지 않았고 노후보는 지금 민주당 안에서 아무것도 아닌 존재가 되어 있다. 민주당이 먼저 국민의 기대를 깨드렸으므로 국민도 민주당과의 약속을 깨뜨리고 등을 돌린 것이다.

이번 대선의 최대 이슈는 지역등권이다. 유권자들이 변심한 것은 아니다. 다만 노무현이 과연 동서화합을 해낼 수 있을지 신뢰하지 못하고 있을 뿐이다. 회복해야 한다. 동교동이 민주당을 국민에게 돌려주어야 한다.

문제의 본질을 정확히 살펴야 한다. 동교동이 민주당을 장악하므로서 민주당 내부에서 영호남간의 힘의 평형이 깨뜨려지고 노무현이 영남대표성을 상실하였다는 것이 본질이다. 노무현은 이를 만회하기 위하여 YS와 손을 잡고 영남인재를 수혈하려 하였으나 실패했다.

비록 실패했지만 그 길 외에 다른 길은 없다. 거물급 영남정치인을 수혈하여 민주당 내부에서 영호남간의 균형을 맞추는 수 밖에 없다. 정몽준이 영호남 간의 균형을 맞출 적임자로 선택되었다. 정몽준을 수하에 거느리므로서 노무현은 잃었던 영남대표성을 회복할 수 있다.

이것이 지난 봄 국민경선에 나타난 민의요 이번 대선의 최대이슈다. 동서화합이며 지역등권이며 민주당 내 영호남간의 힘의 균형이다. 이것이 본질이다. 이 본질로 돌아가야 한다.

92년 대선 민의는 군정종식이었다. 97년 대선 민의는 정권교체였다. 그러나 결과적으로 정권교체가 아니라 지역교체가 되어버렸다. 2002년 대선민의는 지역등권이다. 한마디로 편중인사 하지 말고 영호남인재 고루 쓰자는 거다.

민주당은 이러한 민의를 따라 지역등권을 실현할 사람에게 후보자리를 주어야 한다. 정몽준과 노무현 중 누가 더 지역등권이라는 민의에 가까운가이다.

누가 되든 두 사람이 서로 협력하여 나라를 이끌어 간다면 지역등권문제는 저절로 해결될 수 있다. 몽도 좋고 노도 좋다. 과연 그런가이다. 진 사람이 선대위원장을 맡기로 했다지만 물과 기름의 협력이 현실적으로 가능한가이다.


[작은 그릇에 큰 그릇을 담을 수 없다]
하늘이 두쪽나도 불가능한 일이 있다. 작은 그릇에 큰 그릇을 담는 일이다. 몽의 그릇에 노를 담는다는 것을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 반면 노의 그릇에 몽을 담는 것은 충분히 가능하다. 다음과 같은 이유 때문이다.

1. 56세의 노무현 밑에서 52세의 정몽준이 일할 수는 있어도 그 반대는 불가능하다.
2. 이념이 불분명한 정몽준이 굽힐 수는 있어도 20년간 일관되게 원칙을 지켜온 노무현이 원칙을 버리고 몸을 굽히기는 불가능하다.
3. 세력이 없는 정몽준 1인이 변할 수는 있지만, 개혁당을 비롯하여 광범위한 개혁세력을 대표하는 노무현이 그 광범위한 개혁세력을 모두 설득하여 그들 모두를 변하게 하기는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

유권자가 원하는 것은 노/정의 협력으로 인한 지역등권의 실현이다. 가능한가? 노의 그릇에 정을 담는 형태의 협력은 가능해도 그 반대는 불가능하다.

정몽준은 1인이다. 본인이 결심만 하면 된다. 노무현은 광범위한 개혁세력을 대표한다. 그 개혁세력들 개개인의 의사가 저마다 다 다르다. 노무현 할배가 와도 이 모든 개혁세력들이 한마음 한뜻으로 통일시켜 정몽준정권에 협력하게 만들기는 불가능하다.

노무현이라는 이름은 원칙을 지킬 때만 살아있다. 정몽준 밑에서 노무현의 존재는 없다. 노무현없이 정몽준 혼자서의 지역등권은 불능이다. 반면 노무현 밑에서 정몽준은 얼마든지 기회가 있다. 그러므로 정몽준이 양보해야 한다.

정몽준은 동교동에 잡아먹혔다고 보아야 한다. 정몽준으로는 2002년 대선 민의인 지역등권을 실현할 수 없다. 민의와 어긋난 정권을 출범시키는 것은 의미없다. 민의를 실현할 수 없다면 한나라당의 집권과 아무런 차이가 없다.

정몽준으로 단일화되면 개혁당은 유시민을 출마시키는 것이 옳다. 지역등권의 의의는 깨뜨려진다. 민의와 등을 돌리게 된다. 시대정신을 거스르게 된다. 그러므로 이번에는 몽이 양보해야 한다. 다음에도 역시 몽이 양보해야 한다.(영원히 양보만 하는 것이 재벌출신 정치인의 숙명이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6287 시를 제대로 쓰는 방법 김동렬 2013-02-06 16271
6286 [속보] 김영삼씨, 조선일보에 선전포고!!! image 김동렬 2003-06-13 16264
6285 구조적 관점 김동렬 2010-11-12 16258
6284 김정일, 올해를 무사히 넘길 것인가? 김동렬 2006-07-05 16258
6283 학문의 역사를 내면서 김동렬 2007-09-11 16249
6282 중력과 관련한 image 2 김동렬 2010-10-07 16245
6281 이해찬으로 한번 싸워보자! 김동렬 2004-06-08 16243
6280 부시의 엑스파일 김동렬 2002-09-17 16239
6279 Re.. 일단 껴안았다면 뽀뽀라도 해야죠. 김동렬 2002-11-26 16232
6278 사설강원을 오픈합니다. 김동렬 2006-05-26 16231
6277 거자, 노무현과 함께 북으로, 세계로 황인채 2002-12-18 16231
6276 구조적인 생각 image 김동렬 2013-09-20 16230
6275 잡다한 이야기 김동렬 2009-09-14 16224
6274 노무현 대통령은 왜? 김동렬 2007-09-13 16219
6273 박상천체제 출범 감축드리옵니다. image 김동렬 2003-09-22 16214
6272 연역모형의 완성 image 3 김동렬 2011-03-09 16213
6271 긴장되네요. 덜덜이 2002-12-18 16203
6270 12월 15일 세상을 바꾼다 김동렬 2003-10-13 16195
6269 유권자의 자존심을 건드려라! image 김동렬 2002-11-14 16190
6268 [날씨] 19일에도 오늘처럼 약간 비 탱글이 2002-12-16 161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