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6797 vote 0 2011.07.19 (13:41:12)

2.jpg

 

인생은 롤러코스터다. 오르막(플러스)과 내리막(마이너스)이 있지만 근본적으로 내리막이다. 플러스+ 마이너스는 제로다. 중간에서의 중복과 혼잡을 제로화 시켜 제거하면 순수한 마이너스가 남는다. 정점에서 출발하여 계속 내려가기만 하는 것이다.

 

스테이션에서 리프트체인을 타고 정점까지 올라가는 것은 플러스가 아니냐고? 그건 자신이 결정하지 않는다. 상부구조의 시스템에 의해 결정된다. 그리고 그 상부구조 또한 자신의 금전적 지불이라는 마이너스에 의해 작동한다. 공짜는 없다.

 

농부는 봄에 씨앗을 뿌리고 가을에 수확한다. 농부의 파종은 자신이 결정한 것이고 곡물의 성장은 태양이 결정한다. 자신이 결정하는 부분은 언제나 마이너스다. 농부의 곳간에서 씨앗이 빠져나가는 것이다.

 

가게에서 물건을 사더라도 자신의 주머니에서 빠져나간 것이며 대신 자신의 배에 채워진 음식은 식당주인이 결정한 것이다. 식당주인 역시 부엌에서 완성된 요리가 빠져나간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모든 것은 결국 한 방향으로 제어된다는 점이다. 플러스 마이너스 양쪽으로 각각 전개하는 것이 아니라 전부 마이너스 한 방향으로만 전개되는 것이며 플러스는 그것을 상대방이 본 것이다.

 

3.jpg

 

나무의 모든 가지는 태양 하나만을 바라보고 있다. 모두가 한 방향으로만 전개하므로 질서가 유지된다. 세상은 오직 마이너스 하나에 의해 작동하므로 자연의 질서가 성립되고 있다.

 

 4.gif

 

시계 내부가 아무리 복잡해도 태엽으로 입력되고 바늘로 출력된다. 그 사이에서 롤러코스터를 타는 중간과정은 생략된다. 태엽으로 입력된 플러스는 외부에서 결정한 것이고 시계 자신이 결정한 것은 바늘의 출력 곧 마이너스 뿐이다. 

 

모든 플러스는 관점의 이동에 의한 착시다. 누가 결정했는가를 중심으로 판단해야 한다. 운전자 입장에서는 자동차의 기름이 빠져나가는 마이너스다. 지나가는 행인의 관점에서는 없던 차가 들어오더니(플러스) 다시 빠져나간다.(마이너스) 그러나 이 관점은 상쇄되어야 한다.

 

 사건의 기승전결, 원인과 결과, 시작에서 끝, 에너지의 입력에서 출력까지 전모를 보고 판단해야 한다. 부분을 보면 언제나 뒤죽박죽이 된다. 전모를 보면 모두 하나의 마이너스 방향으로 전개함을 알 수 있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공지 닭도리탕 닭볶음탕 논란 종결 2 김동렬 2024-05-27 38356
공지 신라 금관의 비밀 image 7 김동렬 2024-06-12 28543
6513 바둑을 하면 머리가 좋아진다? 3 김동렬 2010-07-15 16844
6512 인생의 정답 image 6 김동렬 2012-02-05 16843
6511 연역모형의 완성 image 3 김동렬 2011-03-09 16842
6510 IMF 5년의 진실 image 김동렬 2003-06-05 16837
6509 Re.. 서프라이즈에도 올리지..참 그 날자는 언제? 김동렬 2002-11-26 16826
6508 [속보] 김영삼씨, 조선일보에 선전포고!!! image 김동렬 2003-06-13 16822
6507 일단은 노무현의 패배다. image 김동렬 2003-09-03 16819
6506 싸움에서 이기는 방법 image 9 김동렬 2012-01-13 16816
» 인생의 롤러코스터 image 김동렬 2011-07-19 16797
6504 구조적인 생각 image 김동렬 2013-09-20 16797
6503 1에 2를 넣는 다섯 가지 방법 image 김동렬 2011-06-23 16788
6502 DJ가 인기없는 이유는 김동렬 2002-09-18 16783
6501 수동식 휴대폰 충전기 image 김동렬 2003-05-01 16777
6500 이해찬으로 한번 싸워보자! 김동렬 2004-06-08 16775
6499 박상천체제 출범 감축드리옵니다. image 김동렬 2003-09-22 16771
6498 잡다한 이야기 김동렬 2009-09-14 16768
6497 3시 현재 2프로 앞서고 있음, 김동렬 2002-12-19 16768
6496 구조적 관점 김동렬 2010-11-12 16763
6495 김정일, 올해를 무사히 넘길 것인가? 김동렬 2006-07-05 16760
6494 사설강원을 오픈합니다. 김동렬 2006-05-26 167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