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Untitled

[왕따 노무현은 언제나 불안하다]
"노무현으로는 불안하다."
"왜?"
"왕따니깐. "
누가 노무현을 왕따시키지?
"조중동이 노무현을 왕따시킨다. 이나라를 손아귀에 움켜쥐고 있는 기득권세력이 노무현을 왕따시킨다. 관료들과 재벌들이 노무현을 왕따시킨다. 그러므로 돈 없고, 백 없고, 학벌 없고, 지역 없고, 힘 없는 노무현으로는 불안할 수 밖에."

이것이 그들의 논리다. 조중동의 논리요 한나라당의 논리다.

"왕따 노무현은 언제나 불안하다."
"왜?"
"이 나라를 사실 상 장악하고 있는 우리 조중동이 지속적으로 갈굴 것이니까."
"그래도 견뎌내면? 노무현이 후단협의 흔들기에도 용기있게 버티듯이 수구세력들의 총반격을 당하고도 끝까지 견뎌낸다면?"
"그렇다면 우리 수구세력들은 노무현이 떨어질 때 까지 흔들어 댈 것이다. 어디 누가 이기는지 한번 해보자!"

이것이 이 나라 기득권세력의 논리다. 일견 그럴 듯 하다. 사실이지 노무현은 불안하다. 노무현이면 수구세력들과 정면으로 한바탕 붙어야 하기에 불안하다.  

그러나 나는 이 말을 그들에게 정면으로 되돌려 줄 수 뿐이다. 이회창으로는 불안하다. 왜? 우리가 이회창을 왕따 시킬 테니까. 이회창이 된다면 우리는 그날부터 시민불복종운동을 선언하고 반정부투쟁을 벌일 테니까!

이회창의 병역비리, 한인옥의 기양건설 자금, 이회성의 총풍과 북풍. 정형근의 정치공작, 우리는 끝까지 물고 늘어질 테니까. 이회창은 당선되는 그 날로 행복 끝 악몽 시작임을 알아야 한다.

그래도 견뎌낸다면? 학생, 네티즌, 재야, 시민단체의 줄기찬 흔들기에도 불구하고 이회창이 꿋꿋하게 버텨내면?

그 때는 하나의 방법 뿐이다. 우리는 이회창이 나무에서 떨어질 때 까지 흔들어 댄다.

알아야 한다. 이 싸움 끝나지 않는다. 이 나라는 현재 민주화과정에 있다. 이 나라의 민주화가 완성될 때 까지 이 투쟁은 결코 끝나지 않는다. 그러므로 노무현으로도 불안하고 이회창으로도 불안하다. 누가 당선되어도 이나라 의회민주주의가 반석위에 올라설 때 까지 참된 민주주의를 위한 투쟁은 계속된다.

그렇다면! 어차피 노무현도 불안하고 이회창도 불안하다면 누가 양보해야 하는가? 두 기차가 하나의 선로 위를 마주 달린다. 누가 양보해야만 이 지긋지긋한 싸움이 끝나는가? 정답은 하나 뿐이다. 역사의 수레바퀴는 언제라도 전진한다.


[온라인과 오프라인의 전면전]
온라인이 있고 오프라인이 있다. 네티즌들이 자발적으로 움직이는 온라인에서는 압도적으로 노무현의 우세요 조중동이 먹고 있는 오프라인에서는 이회창의 우세다. 나라가 둘로 딱 쪼개졌다. 누가 이렇게 나라를 쪼개어 놓았는가?

네티즌들이 누군가의 주도아래 음모를 꾸며서 나라를 칼로 자르듯이 쪼개었는가? 아니다. 온라인은 자연발생적이다. 아무도 조직하지 않았고 아무도 모의하지 않았다. 모든 것이 저절로 이루어졌다.

오프라인에서는 명백히 조직 되었다. 어둠의 세력들이 돈의 힘과 권세의 힘으로 진실을 속이고 거짓을 심었다. 가짜다. 참된 민의가 아니다. 신문기자의 70프로가 노무현을 지지하고 있다. 그런데 지면에 실리는 기사내용은 노무현죽이기 일색이다. 이것이 음모의 증거가 아니고 무엇이란 말인가?

나라가 둘로 딱 쪼개졌다. 누가 양보해야 이 문제가 해결될 수 있는가? 온라인의 양보는 불가능하다. 온라인은 자연발생적이기 때문이다. 그 누구도 자연법칙과 싸워서 이길 수 없다. 그것은 진리 그 자체의 표상이기 때문이다.

오프라인이 양보해야 한다. 왜? 오프라인은 자연발생이 아니라 인위적 조작이기 때문이다. 동아일보를 말아먹은 자들은 소위 '어리배리'라 불리는 4인방이요, 조선일보를 말아먹은 자는 방우영과 그 일가붙이다. 중앙일보의 재벌 사주들이다. 한 줌도 안되는 극소수이다. 그러므로 숫자가 적은 그들이 변해야 한다.


[마주보고 달리는 두 대의 기관차]
두 기차가 하나의 선로 위를 마주보고 달리고 있다. 필연적으로 충돌한다. 승객을 구하기 위해서는 어느 한 기차가 선로를 양보해야 한다. 누가 양보해야 하는가?

오프라인 기관차는 조중동이라는 단 한 명의 기관사에 의해 통제되고 있다. 온라인 기관차는 일천만명의 네티즌 기관사가 있어서 전혀 통제되지 않고 있다. 어느 기차가 양보해야 국론통일이 이루어지는가?

한 명이 움직이는 기관차가 양보해야 한다. 왜? 일천만명의 네티즌기관사가 있는 온라인 기관차는 양보하고 싶어도 양보할 수 없기 때문이다. 일천만명의 행동통일은 물리적으로 가능하지 않다.

물은 낮은 곳으로 흐른다. 역사는 필연적인 법칙을 따라간다. 누구도 진리를 거스를 수는 없다. 누구도 자연법칙을 상대로 싸워 이길 수 없다. 다수는 통제되지 않으므로 소수가 양보하는 것이 자연법칙이다.


[조폭의 논리 조중동의 논리]
조폭들의 논리는 뻔하다. 조폭이 가게를 지켜주지 않으면 불안하다는 거다. 노무현가게는 취객이나 왈패들의 습격을 당할 수 있다. 불안하다. 주중동조폭에 세금을 내고 비호를 받아야 안심할 수 있다. 과연 그러한가? 조폭들에게 나라를 맡겨놓고 두 발 뻗고 자도 좋은가?

수구세력들의 논리는 힘 센 이나라의 기득권세력들이 노무현이 죽을 때 까지 흔들어댈 계획을 세워놓고 있으므로 노무현으로는 불안하다는 것이다. 뻔뻔스런 공갈협박이다. 문제는 조중동에 고분고분한 이회창이라도 수구의 흔들기는 계속된다는 점이다.

조중동조폭이 이회창이라고 봐줄 것인가? 천만에. 조선일보가 김영삼정권을 어떻게 말아먹었는지를 생각하라. 내각에 조선일보사람을 무려 4명이나 심었다. 조선일보에 의해 수렴청정된 김영삼정권의 말로는 비참했다.

이회창과 노무현의 차이는 그들의 말에 고분고분 하냐 그렇지 않느냐의 차이에 불과하다. 이회창 역시 필연적으로 조중동에 잡아먹힌다. 조중동에 잡아먹힐 것이 틀림없으므로 이회창은 불안하다. 네티즌들이 끝까지 물고 늘어질 것이므로 이회창은 불안하다. 매우 불안하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5775 북한의 꼬장은 별거 아님 image 김동렬 2003-08-25 16422
5774 어이없는 전쟁 김동렬 2003-03-21 16422
5773 노무현은 부패를 척결할 수 없다? 1 김동렬 2002-09-11 16414
5772 대구에도 사람이 살고 있었네.. image 김동렬 2003-08-20 16410
5771 퇴계는 넘치나 율곡은 없다 2005-09-06 16403
5770 Re..오 아다리님 윤카피 2002-11-24 16385
5769 MBC 사고는 무더위 탓이다 김동렬 2005-08-01 16383
5768 웃긴 조영남 김동렬 2003-05-24 16377
5767 씹새발굴은 계속되어야 한다. image 김동렬 2003-03-11 16375
5766 어원지도 계획 image 5 김동렬 2010-04-20 16374
5765 사슬과 고리 image 김동렬 2013-06-18 16369
5764 골때리는 정몽준식 정치 김동렬 2002-11-12 16366
» 왕따 노무현은 언제나 불안하다 김동렬 2002-11-28 16362
5762 경주 남산의 세가지 보배 image 2005-08-30 16361
5761 이오덕과 권정생에 대한 추측 김동렬 2007-10-06 16353
5760 구조론의 출발점 image 김동렬 2014-04-05 16350
5759 발정난 개새끼들의 정치공학 스피릿 2003-04-16 16348
5758 역대 대통령 비교판단 5 김동렬 2010-12-06 16341
5757 펌 - 김길수 후보의 가공할 법력 김동렬 2002-12-21 16341
5756 Re..태풍이 가고 난 후 image 김동렬 2002-09-14 163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