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read 16939 vote 0 2008.08.14 (01:23:21)

소통의 구조에 접점이 있고 그 접촉부분은 열려 있으므로 완성도 문제가 제기되며 모든 예술은 결국 완성의 모습을 찾아가기다. 완성하기 위해서는 서로 연결해야 한다. 예술이란 둘을 하나로 잇는 문제다.

하나의 구조체 내부에서 요소들을 통일하는 것은 테마다. 구조체 밖으로 나와서 서로 다른 별개의 둘을 연결하는 것은 스타일이다. 스타일은 스틸(steel)에서 나왔다. 스틸은 쇠다. 쇠는 단단하다. 왜 단단한 것이 필요한가?

단단하게 연결하기 위해서다. 그러므로 스타일 문제는 연결부위에서 일어난다. 그림이라면 인물과 배경의 접점이 문제다. 그 접점에 무엇이 있는가? 윤곽선이 있다. 윤곽선을 어떻게 처리할 것인가가 모든 화가의 고민이다.

두 가지 방법이 있다. 동양화처럼 여백을 두어 접점을 희미하게 하는 방법과 거꾸로 윤곽선을 굵게 하는 방법이다. 명성을 얻은 화가들은 대개 피카소처럼 윤곽선을 굵게 한다. 그래야 선이 굵은 그림이 되기 때문이다.

이중섭의 소는 굵은 윤곽선 만으로 충분히 완성되고 있다. 고흐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마네의 피리부는 소년은 아예 배경을 생략해 버리는 방법을 쓴다. 역시 접점의 문제에 대한 고민의 결과다.

그 점점을 해결했을 때 소통은 일어난다. 작가와 작품 사이에서 일어난 소통이 작품과 관객 사이의 소통으로 복제된다. 음악이든 회화든 영화든 너와 나의 사랑이든 마찬가지다. 모든 예술은 둘 사이에서 소통의 접점을 고민한다.

다양한 방법이 있다. 밝음과 어둠의 대비 수법도 있고 세잔이 형태를 강조하는 것도 그렇고 그 모든 것은 결국 주제와 배경의 접점문제 해결이다. 어떻게든 그림은 선이 굵어야 한다. 그것은 대칭성을 드러내는 것이다.

동양화는 산과 물, 정과 동의 대칭성을 드러내고 서양화는 근경과 원경, 인물과 배경의 대칭성을 드러낸다. 대칭성을 드러낼 때 인간은 긴장하여 집중하고 그 대칭의 접점을 해소할 때 인간은 편안하게 이완된다.

그 절정의 긴장된 집중에서 편안한 이완으로 급반전될 때 쾌감을 느낀다. 오르가즘을 느낀다. 그 쾌감은 인간 내부의 질서에서 유도된다. 그 마음의 질서를 끌어내는 것은 예술가가 완성한 작품 내부의 미학적 질서다.

www.drkimz.com.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5526 광화문 1만 인파의 외침이 조중동의 귀에도 들렸을까? 김동렬 2002-12-01 16969
5525 바퀴벌레의 아이큐 1 김동렬 2011-06-21 16967
» 예술의 본질 김동렬 2008-08-14 16939
5523 Re..태풍 루사에 저항하고 있는 거인의 손 image 김동렬 2002-09-14 16930
5522 소통이란 무엇인가? image 1 김동렬 2017-02-22 16914
5521 이회창이 TV토론에서 헤메는 이유 skynomad 2002-11-08 16899
5520 지식인의 견제와 노무현의 도전 2005-09-06 16894
5519 안희정의 경우는 이렇게 생각하세요. 김동렬 2003-03-26 16892
5518 유시민의 도발에 사래들려 재채기한 군상들 image 김동렬 2003-05-02 16890
5517 노무현 죽어야 산다 image 김동렬 2003-08-28 16884
5516 우리 어디로 가야하는가? 김동렬 2005-10-05 16857
5515 조흥은행 노조 파업 타결의 이면 image 김동렬 2003-06-22 16852
5514 그림설명 image 김동렬 2010-07-03 16844
5513 후보 선택권을 유권자가 가지는 방식으로 조사해야 한다 SkyNomad 2002-11-18 16837
5512 우리들의 대한민국이 어쩌다 이모양입니까? 김동렬 2007-09-10 16829
5511 Re.. 확실한 패전처리입니다. 김동렬 2002-12-09 16825
5510 구조론의 완전성 김동렬 2010-04-02 16814
5509 노무현의 지지율 50프로가 의미하는 것 김동렬 2003-06-01 16806
5508 노무현호의 개혁철학 image 김동렬 2003-01-10 16786
5507 추미애 너 까지도? image 김동렬 2004-03-06 167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