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460 vote 0 2022.03.26 (12:36:40)

    한 번 생쇼를 하면 사람이 박수를 치는 이유는 두 번째 생쇼를 끌어내기 위한 미끼를 던지는 것이다. 떡밥의 위력이 크다. 두 번 생쇼를 하면 시들해지는 이유는 세 번째 생쇼를 해도 메뉴가 달라지지 않는다는 사실을 알아채기 때문이다. 레파토리가 똑같잖아. 


    뭔가 보여준다며? 윤씨의 하극상 역적질은 보기 드문 생쇼였다. 국힘당 지지자들이 그에게 대선후보 자격을 준 것은 두 번째 생쇼를 보기 위해서였다. 대선과정에서 여러 가지 생쇼로 세 번째 생쇼도 그다지 기대할 것이 없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기대할게 없다.


    그가 문재인을 들이받은 것은 다른 이유가 없었다. 황소처럼 머리에 뿔이 나 있었기 때문이었다. 별거 없고 저 인간은 원래 머리에 뿔이 나 있는 인간이구나 하고 알아챈 것이다. 그에게 거창한 계획은 없었다. 머리에 뿔이 난 인간은 습관적으로 들이받는다. 


    그냥 좌충우돌 한다. 그런데 저 자가 왜 대가리에 뿔이 났지? 아 점쟁이의 농간 때문에 그렇구나 하고 알아버렸다. 민주주의는 타협의 예술인데 저 위인이 하는 짓을 보니 도무지 타협할 기미가 없다. 그렇다면 뭔가 있구나. 심증이 갈수록 확신으로 굳어진다. 


    무속계에서 알아주는 귀신이 박정희 귀신이다. 박근혜 잡아넣고 박정희 귀신이 무서워서 청와대는 단 하루도 들어갈 수 없다는 사실을 국민은 알아채 버렸다. 웃프다. 도대체 누가 저 인간을 지지했지? 대중이야 몰라서 그렇고 지식인 중에 뇌가 썩은 자가 있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5919 웃기고 자빠진 롤리타 김동렬 2022-04-26 1404
5918 에너지의 이해 김동렬 2021-12-15 1407
5917 열린주의가 필요하다 김동렬 2022-03-26 1408
5916 역설의 세계 김동렬 2022-06-11 1417
5915 구조론의 의미 김동렬 2021-12-20 1420
5914 과학은 간이 크다 김동렬 2022-09-18 1420
5913 원삼국의 문제 김동렬 2021-12-11 1422
5912 도구주의 관점 김동렬 2020-08-28 1423
5911 잘 사는 방법 김동렬 2022-04-13 1424
5910 뇌는 무엇을 하는가? 2 김동렬 2022-07-11 1424
5909 계 체 각 선 점 2 김동렬 2020-04-23 1426
5908 잠 자는 윤석열 image 4 김동렬 2022-10-02 1427
5907 개인주의 시대의 세대전쟁 3 김동렬 2022-06-27 1430
5906 확률과 게임 김동렬 2021-12-11 1433
5905 연결과 단절 김동렬 2022-09-17 1436
5904 쪽팔려 죽은 원술 김동렬 2022-09-26 1437
5903 단박에 깨쳐보자. 김동렬 2022-05-08 1441
5902 우주의 중심은 어디인가? 김동렬 2022-02-06 1443
5901 최악의 언론. 최악의 지식인 1 김동렬 2022-03-24 1449
5900 열쇠와 자물쇠 김동렬 2022-06-16 14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