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2226 vote 0 2023.08.23 (19:31:05)

    대칭은 둘씩 짝을 짓는다. 생각은 그 둘을 관통하는 것이다. 자연은 힘이 대칭을 관통한다. 힘이 둘을 짝짓는다. 힘이 둘을 연결한다. 인간은 사랑이 둘을 관통한다. 의리가 짝을 짓는다. 권력이 둘을 연결한다.


    힘은 두 가지가 있다. 산 힘과 죽은 힘이다. 쓸 수 있는 힘과 쓸 수 없는 힘이다. 산 힘은 이기는 힘이고 죽은 힘은 짐이다. 산 힘은 내부를 관통하여 스스로 낳는 자발성이 있고 죽은 힘은 외부에서 전달만 한다.


    대칭된 둘을 내부에서 관통하여 연결하는 것이 메커니즘이다. 머리와 꼬리를 연결하고, 기관차와 객차를 연결하고, 원인과 결과를 연결한다. 대칭은 양방향이지만 메커니즘은 관통하므로 일방향성을 가진다.


    내부를 관통하므로 겉에서는 관통자가 보이지 않는다. 보이지 않으므로 깨달아야 한다. 모든 마주보고 짝지어진 둘이 에너지로 하나임을 깨달아야 한다. 이항대립을 극복하게 하는 메커니즘을 깨달아야 한다.


    자연을 관통하며 연결하는 것은 에너지다. 언어를 관통하며 연결하는 것은 의미다. 생각을 관통하며 연결하는 것은 지혜다. 사회를 관통하며 연결하는 것은 진보다. 반드시 그것이 있다. 연결하여 통하게 한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공지 닭도리탕 닭볶음탕 논란 종결 2 김동렬 2024-05-27 39876
공지 신라 금관의 비밀 image 7 김동렬 2024-06-12 30024
6573 방시혁 민희진 윤석열 이준석 김동렬 2024-05-10 2177
6572 다윈이 틀렸다 김동렬 2023-02-13 2181
6571 바보들과 논쟁하지마라 김동렬 2024-06-11 2181
6570 답은 플러스알파다 김동렬 2022-04-06 2182
6569 생각을 안 한다 김동렬 2023-02-02 2182
6568 복제 김동렬 2022-12-07 2184
6567 민주주의를 직시하자 김동렬 2023-08-14 2184
6566 김건희의 뇌물공화국 김동렬 2024-02-22 2189
6565 철학의 첫 단추 김동렬 2022-04-09 2193
6564 사건의 수학 김동렬 2023-01-04 2194
6563 가짜뉴스 타령이 가짜뉴스다 김동렬 2023-07-31 2194
6562 질문과 답변 김동렬 2022-04-23 2196
6561 인간의 한계 김동렬 2023-07-24 2197
6560 인간은 언제 죽는가? 1 김동렬 2024-05-02 2197
6559 임성근 이종호 김건희 커넥션 2 김동렬 2024-06-27 2198
6558 성소수자 판결 김동렬 2022-06-25 2199
6557 진리의 부름 김동렬 2023-03-01 2199
6556 조절장치 2 김동렬 2023-01-26 2201
6555 왜 사느냐? 김동렬 2023-08-29 2202
6554 윤석열의 총선반성 뻥이야. 김동렬 2024-04-16 22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