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read 18533 vote 0 2004.11.24 (21:34:23)









첫눈같은 당신







간밤에 눈이 내렸습니다.

서걱이는 눈길,

토끼 발자국 하나 없는 추운 길 걸어

성당과 마을이 내려다보이는

능선에 서 있습니다.



비는 내려 바다를 모으고

내린 눈은 가슴에 쌓이는 것일까요

첫눈 밟으며

첫 마음을 생각했습니다.



움푹 페인 곳에

더 깊이 쌓일 줄 아는 당신이라는 첫눈,

행동하는 양심의 첫 마음처럼

그 눈길을 걸어갔습니다.



가도 가도 발자국 하나 보이지 않은

그 길 위에

당신이 동행하고 있음을 보았습니다,

당신이 앞장서고 있음을 보았습니다.



그러나 당신은 언제고 그랬듯이

빈 바람 빈 손이 아니었습니다.

누군가 버린 십자가 등에 지고

절름 절름,철책을 넘고 있었습니다.

철책에 찢긴 십자가에는

당신의 심장 같은 헌혈이

뚝뚝 흐르고 있었습니다.



사람들이 빨갱이라 부르는

당신의 십자가가 너무 커서

귀퉁이 한 켠 잘라내어

나눠도 져 봤건만

내 십자가는 매번 작았습니다.

그 십자가, 마저 잘라낼 수 없는

한반도의 어두운 하늘

한으로 뒤덩킨

삼천리금수강산 이었습니다.



첫눈의 마음으로

첫눈의 사랑으로

그 시린 삼천리를

흰빛으로 덮어버린 당신,


당신은

첫 순정,

첫 마음입니다.






* 문정현, 문규현 신부님

한겨례통일문화상 수상에 부처 *





글 : 사랑수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공지 닭도리탕 닭볶음탕 논란 종결 2 김동렬 2024-05-27 19734
공지 신라 금관의 비밀 updateimage 7 김동렬 2024-06-12 6973
6722 DJ가 한번 더 평양을 다녀와야 한다 image 김동렬 2003-06-16 18633
6721 몽준을 조질 것인가? 김동렬 2002-10-23 18621
6720 바퀴벌레의 아이큐 1 김동렬 2011-06-21 18617
6719 그림설명 image 김동렬 2011-07-13 18613
6718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할 사람들 김동렬 2002-09-10 18583
6717 김응용과 김성근 108 [2] 김동렬 2010-01-14 18561
6716 양들의 모래시계 image 2 김동렬 2010-10-03 18540
» 사랑수님의 시 김동렬 2004-11-24 18533
6714 노무현 학생층 공략작전 대성공조짐 김동렬 2002-09-12 18522
6713 18 금 유감 2005-08-04 18520
6712 신경계정치와 호르몬정치 김동렬 2003-07-07 18518
6711 이회창진영이 구사하는 최악의 전술 김동렬 2002-12-05 18507
6710 전체가 먼저 부분은 나중이다. image 9 김동렬 2011-12-20 18505
6709 홍규옹은 하늘로 YS는 창에게로 image 김동렬 2002-11-21 18482
6708 완전성의 과학 구조론 김동렬 2008-12-31 18481
6707 편집용 image 김동렬 2011-01-23 18475
6706 곤충채집 겨울방학 숙제 유비송신 2002-12-04 18453
6705 추가할 내용 image 김동렬 2010-07-18 18451
6704 슬픈 진중권들과 카우치들 김동렬 2005-10-24 18450
6703 김민새의 공작이라는 증거 김동렬 2002-12-19 184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