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2156 vote 0 2022.11.25 (11:58:56)

    물질은 성질이 없다. 존재는 변화의 존재다. 변화는 관계의 변화다. 관계는 둘의 관계다. 수학은 관계를 추적한다. 


    생각은 상수를 단서로 그 변화인 미지수를 추적한다. 미지수는 스칼라, 벡터, 매트릭스, 텐서 순으로 변화의 복잡도가 높아진다. 이는 기하의 점, 선, 각, 체, 계와 대응된다. 대칭이 연결고리가 되고 비대칭이 추론방향이 된다. 질 입자 힘 운동 량과 같다. 단계적으로 범위를 좁혀간다.


    질 - 계 - 텐서
    입자 - 체 - 매트릭스
    힘 - 각 - 백터
    운동 - 선 - 스칼라
    량 - 점 - 상수


    선은 두 점의 대칭이다. 곧 나란함이다. 수평선처럼 간격을 두고 떨어져서 나란한 것이 아니라 한 점에 모이는 것이다. 각은 두 선이 한 점에 모인다. 체는 두 각이 한 점에 모인다. 계는 두 체가 한 점에 모인다. 에너지적으로 작용힘과 반작용힘이 코어에서 만난다.


    수학은 집합이라고 한다. 집합이 아니라 두 점의 만남이다. 방향이 문제다. 컴퓨터를 뻗게 만드는 무한대를 피해야 한다. 집합이라고 하면 무한대가 등장한다. 문제가 생기면 모두의 잘못이기도 하고 한 사람의 잘못이기도 하다. 


    모두의 잘못이라는 말은 그게 틀린 말은 아닌데 당장 문제를 해결할 의지가 없는 것이다. 운전기사 한 명을 지목해야 문제가 해결된다. 지식인들은 자신의 권위를 돋보이게 하려고 모두의 책임이라고 말하기 좋아한다. 모두를 제압하려는 것이다.  


    두 선의 만남이 힘, 두 각의 만남이 입자, 두 체의 만남이 질이다. 만남은 공유다.


    계는 두 체가 한 점을 공유한다. 에너지적으로 그러하다. 에너지가 걸려 있는 모든 존재는 계다. 굴러다니는 돌도 지구의 중력이 걸려 있다. 돌의 형태는 중력에 버티는 형태다. 두 에너지의 방향이 겹쳐 있는 것이다.


    체는 두 각이 한 점을 공유한다. 손가락으로 플레밍의 왼손법칙과 오른손법칙을 만들면 입체의 모서리가 만들어진다. 두 각이 만나서 하나의 체를 이룬다. 구조론의 체는 꼭짓점을 의미한다. 


    각은 두 선이 한 점을 공유한다. 

    선은 두 점이 서로를 공유한다.

    점은 자기 자신을 관측자와 공유한다.


    유도탄과 같다. 화살에 눈이 달려 과녁을 찾아간다. 단계적으로 공유를 하나씩 벗겨서 범위를 좁히는 방향으로 목표에 도달한다. 


[레벨:2]김괴테

2022.11.25 (15:54:44)

만남은 공유다.
만남의 시작은 고착된 대칭이고, 공유는 만남을 통해 호응되는 비대칭으로 이해해도 될까요.
만남은 공유다 라는 의미가 자주 비유하신 "ㅜ" 같습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22.11.25 (18:47:35)

같은 것이 변화의 시작은 대칭 2고 끝은 비대칭 1입니다.

비대칭 1은 외부의 또다른 비대칭 1과 만나 역시 또다른 대칭을 이룹니다.

나무의 트리구조처럼 Y자로 계속 이어집니다.

의사결정은 2가 1이 되는 것입니다.

그냥 당구공이 쿠션을 여러번 부딪히는 것은 의사결정이 아닙니다. 

야구공과 배트 2가 궤적 1을 만드는 것이 의사결정입니다.

하긴 당구공도 쿠션의 각에 따라서 궤적이 변하므로

공+쿠션=궤적이라고 할 수 있지요.

모든 결정은 2->1이라는 거지요.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709 토리야마 아키라의 드래곤 볼 김동렬 2024-03-10 1187
6708 지구가 둥근 이유 image 김동렬 2024-03-10 1053
6707 자기 자신에게 투표하라. 김동렬 2024-03-10 1102
6706 마음의 마음 김동렬 2024-03-10 871
6705 마음의 전략 김동렬 2024-03-09 1114
6704 영화 파묘와 쇠말뚝 해프닝 image 김동렬 2024-03-08 1798
6703 주체적 사고 김동렬 2024-03-07 1070
6702 한동훈 패션안경의 비밀 김동렬 2024-03-07 1480
6701 직관적 사고 김동렬 2024-03-06 1279
6700 정의당의 몰락공식 김동렬 2024-03-06 1500
6699 동이족은 없다 김동렬 2024-03-05 1218
6698 초월자 김동렬 2024-03-05 1124
6697 인간에 대한 환멸 2 김동렬 2024-03-04 1492
6696 인간에 대한 환멸 김동렬 2024-03-02 2175
6695 양면전쟁과 예방전쟁 김동렬 2024-03-02 1344
6694 사람이 답이다 1 김동렬 2024-03-01 1473
6693 셈과 구조 김동렬 2024-03-01 966
6692 문명과 야만 김동렬 2024-02-29 1220
6691 배신의 정치 응징의 정치 김동렬 2024-02-28 1511
6690 손자병법의 해악 김동렬 2024-02-28 12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