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4089 vote 0 2022.09.05 (09:40:48)

    사람은 나쁜 상황에 몰리면 더 나쁜 결정을 하게 된다. 진보를 키워온 것은 베이비붐 세대의 쪽수다. 그때 그 시절은 상황이 좋았다. 지식은 진보의 무기였고 그들에게는 판매할 지식이 있었다. 진중권이 독일 팔고, 홍세화가 프랑스 팔고, 박노자가 노르웨이 판다.


    잠시 먹혔지만 그걸로 끝이다. 더 팔아먹을 지식이 없다. 우물 안의 개구리 한국이 해외여행 자유화와 함께 잠시 서구에 관심을 보였던 것이다. 지금은 거꾸로 한국을 유럽에 팔아야 할 판이다. 정의당은 길을 잃고 미아가 되더니 결국 윤석열 시다바리로 정착했다.


    정의당이 망한 이유는 한국 언론이 망한 이유와 정확히 같다. 뒷구멍으로 짜고 치는 엘리트 카르텔이 몸에 맞는 옷처럼 편했던 것이다. 지식인과 미디어의 유착이다. 그들의 무기는 명성이다. 미디어에 잘 보여야 명성을 얻는다. 타락한 미디어가 정의당을 죽였다.


    명망가 정당이 된 것이다. 명성에 취해서 영혼을 잃었다. 의리가 먼저다. 인간회복이 먼저다. 정치의 본질은 대중에게 일용할 권력을 나눠주는 것이다. 명망가는 미디어 권력에 아부하며 대중을 소외시켰다. 조중동 끼고 밀실에서 모략을 꾸며서 수를 내려고 한다.


    국힘당과 민주당 양쪽의 약점을 동시에 틀어쥐고 잔머리를 굴려서 이당저당 갈라치기로 이득을 얻는다. 그러다 포지션을 읽히고 소인배의 오만과 몽상을 들킨다. 당장은 손해 보면서도 의연하게 외길을 가는 사람이라야 신뢰를 축적하여 자체 동력을 조직할 수 있다. 


    그럴 때 물이 들어오면 뒷패가 붙는다. 꼼수를 부릴수록 물이 들어왔을 때 뒷패가 붙어주지 않는다. 물고기가 떼로 몰려와도 퍼담을 그릇이 없다. 진보의 길은 하나다. 물의 흐름에 올라타는 것이다. 민주당은 베이비붐 세대의 쪽수와 IT붐, 한류붐에 편승한 것이다.


    자체 동력이 없으면 안철수처럼 이당저당 기웃거리며 남의 약점을 찾고 꼼수를 두며 단기 이익을 얻으려 한다. 단타 정치가 오래갈 리가 없지. 정치는 부단히 국민에게 져주는 것이다. 노무현과 문재인이 시범을 보였다. 국민을 이겨먹으려고 하는게 실패 원인이다. 


    박근혜는 모략을 꾸며 채동욱을 잘랐고 윤석열은 모략을 꾸며 이준석을 찍어냈다. 문재인은 스스로 모욕당하는 길을 선택했다. 국민이 모욕당할 수 없으므로 자신이 모욕당한다. 대중과 함께하는 동력은 그 과정에서 만들어진다. 손해 보지 않으면 투자받지 못한다.


    세계를 바라보는 시선이 없으면 어떤 경우에도 실패한다. 원래 정치는 세계사적 흐름에 묻어가는 것이다. 진중권, 홍세화, 박노자가 뜨던 시절도 세계를 향한 손짓이 있었던 것이다. 메뚜기도 한철이고 지금 정의당은 언제나 내부만 바라보므로 안에서 말라 죽는다.


   자가발전으로 무슨 수를 내려고 할수록 역사의 큰 흐름과 동떨어진다. 아는 진보가 필요하다. 때를 알고 흐름을 알고 동력을 알아야 한다. 구조론은 진보도, 보수도, 중립도, 양다리도 아니고 역할분담이다. 똑똑한 사람은 집단의 머리가 되어야 한다. 머리는 앞에 있다. 


    자연히 진보가 된다. 똑똑한 바이든은 진보하고 멍청한 트럼프는 보수하는게 정상이다. 모르는 사람은 하고 싶어도 진보할 수 없다. 파도를 읽지 못하면 파도를 탈 수가 없다. 아마추어는 남의 약점을 뒤져서 꼼수로 먹고 프로는 자신의 실력을 키워서 기술로 먹는다. 


    프로는 이당저당 갈라치기 할 시간에 자신을 트레이닝한다. 역량을 키운다. 정의당이 민주당과 국힘당 사이에서 재주를 피우려고 할수록 자체동력을 잃고 지면을 주는 미디어 권력에 길들여진다. 무동력 글라이더가 멀리 못 날아간다. 한경오가 참 못된 짓 많이 했다.


[레벨:3]hojai

2022.09.05 (17:10:45)

"지식인과 미디어의 유착" ..... 

이 얘기는 꼭 젊은이들이 진지하게 받아들였으면 좋겠습니다.

진보도 망하고 언론도 망하고, 한국의 지식계가 함께 나락으로 간 근본적인 원인이라고 생각합니다.

[레벨:30]스마일

2022.09.05 (20:25:57)

심상정과 진중권 그리고 미디어의 몰락은 위키피디아 때문일 것이다. 지금은 정보화시대이고 정보땜의 뚝이 김대중이 정보화시대로 가면서 터진 것이다. 한번 터져버린 뚝은 다시는 메울 수 없다.
진보라는 이름을 가진 지식인들이 전범국 독일과 북유럽의 지식을 아무리 설파해봐야
위기피디아에 들어가면 북유럽 지식과 전범국가 독일이야기는 자세히 알 수 있고 진보지식인의 해석이 아니라 우리 스스로 해석하고 정보를 조립하여 새로운 판단을 내릴 수 있다. 진보지식인 없이도.

위키피이아와 우리세대의 영어능력을 진보지식인들은 막을 수 없다.

거기다가 지금 전범국가 독일은 메르켈의 오판으로 고생하고 있다. 그리고 메르켈이 너무 오래 집권했다. 러시아가 에너지로 길들이기를 하고 있는 데 한 나라에 올인하는 것이 국가로 리스크로 끌고 가는 것을 보여준다.

굥이 지구 상의 모든 나라를 외면하고 일본만 바라보는 것은 한반도를 리스크로 가져가는 것이다.

이제는 더이상 전범국가 팔이가 안된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061 추론 김동렬 2022-10-18 2159
6060 박원순 죽인 진중권들 image 김동렬 2022-10-18 2368
6059 천재와 둔재의 차이 김동렬 2022-10-17 2862
6058 지능이 낮으면 방법이 없는가? 1 김동렬 2022-10-16 3874
6057 정수 김동렬 2022-10-16 1998
6056 민족과 인종 김동렬 2022-10-15 2234
6055 대화 김동렬 2022-10-15 2027
6054 만남 1 김동렬 2022-10-14 2097
6053 친일파의 거짓말 김동렬 2022-10-13 3084
6052 진리 김동렬 2022-10-12 2282
6051 정진석의 친일망언 김동렬 2022-10-11 3041
6050 지식 김동렬 2022-10-11 2208
6049 여혐과 혐한 김동렬 2022-10-10 2461
6048 한국인의 집단자살 김동렬 2022-10-09 2963
6047 여가부 유감 김동렬 2022-10-09 2435
6046 구조론의 도전 김동렬 2022-10-08 2019
6045 개 같은 인간들 2 김동렬 2022-10-07 3157
6044 예수의 본질 김동렬 2022-10-06 3233
6043 우리들의 일그러진 김동길 1 김동렬 2022-10-06 2561
6042 개념미술이 사기인 이유 김동렬 2022-10-05 20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