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2250 vote 0 2022.06.16 (09:36:01)

    우리는 진리를 가졌다.
    진리는 신이 세상을 만드는데 사용한 도구다.
    우주가 자기 스스로를 펼쳐내는데 사용하는 기술이다.
    진리는 밤을 낮으로, 무지를 인지로, 무리를 합리로 바꾼다.
    우리는 좋은 도구 하나를 손에 쥔 것이다.
    도구를 장악한 사람은 두렵지 않다.
    무엇을 해야 할지 알기 때문이다.


    진리를 얻기 전에 거짓이 있었다.
    뭐든 뜻대로 잘 안되는 것이 거짓의 방해다.
    우리는 현장에서 무수히 실패하고 좌절하였다.
    앞으로 가라면 뒤로 가고 뒤로 가라면 앞으로 간다.
    도무지 말을 들어먹지 않는 것이었다.
    자연이 말을 듣지 않고, 인간이 말을 듣지 않고, 도구가 말을 듣지 않는다.
    소도 말을 듣지 않고, 개도 말을 듣지 않는다.
    말을 듣지 않는 이유는 그대가 타인이기 때문이다.
    너와 나 사이에 벽이 하나 들어서 있다.
    말이 통하지 않는다.
    꽉 막혀 있다.
    그것을 뚫어야 한다.
    말을 듣게 만들어야 한다.
    자연이 버젓이 존재하는 이유는 어떻게든 그것을 성공시켰기 때문이다.
    자연은 어떤 방법으로 타자성의 장벽을 넘고 존재를 성공시켰는가?
    서로 마주보는 주체와 타자를 한 방향을 바라보게 만든 것이다.
    의사결정이라는 장벽을 넘는 것이다.
    에너지의 방향성이라는 고집불통을 다스리는 것이다.
    주체가 객체를 장악하지 못한 것이 의사결정의 장벽이다.
    그 하나의 핵심을 온전히 장악할 때
    우리는 손에 쥔 열쇠로 자물쇠를 따서
    당당하게 문을 열고 존재의 안쪽으로 성큼 들어가서 문제를 해결한다.
    비로소 너를 초대할 수 있다.
    너는 그 무대에 초대받을 수 있다.
    밖에서 겉돌지 않고 안쪽으로 침투할 수 있다.
    우리는 함께 손잡고 커다란 변화의 흐름에 올라탈 수 있다.
    함께 가는 기세는 장벽을 넘는다.


    우리는 진리라는 열쇠로 의사결정이라는 자물쇠를 연다.

    주체가 객체를 장악하는 방법으로 타자성이라는 장벽을 넘는다.

    사건의 에너지 흐름에 올라타는 방법으로만 가능하다.

    사건의 메커니즘을 파훼하는 방법으로 가능하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514 이재명 필승법 김동렬 2023-10-15 3802
6513 겸손이 오만이다 1 김동렬 2023-10-14 3585
6512 신과 권력 김동렬 2023-10-13 3496
6511 비겁한 이스라엘인들 김동렬 2023-10-12 3402
6510 엘리트는 안돼 민중은 안돼 김동렬 2023-10-12 3480
6509 존재와 소유 3 김동렬 2023-10-11 3501
6508 21세기에 게토 운영한 네타냐후 image 김동렬 2023-10-10 3029
6507 전율하는 인간 김동렬 2023-10-09 3498
6506 정신병자 하나가 인류 죽인다 - 이팔전쟁 김동렬 2023-10-08 3225
6505 황선홍과 비뚤어진 한국인들 김동렬 2023-10-08 3810
6504 인간의 진실 김동렬 2023-10-07 2417
6503 권력의 근거 김동렬 2023-10-06 2717
6502 위험한 찌아찌아 한글장사 김동렬 2023-10-05 3460
6501 지적설계와 인공지능 도약 김동렬 2023-10-05 3015
6500 인간의 의미 김동렬 2023-10-04 2414
6499 인간이 세상의 중심이다 김동렬 2023-10-03 3516
6498 21세기 천동설 김동렬 2023-10-02 2123
6497 하나의 단일자 김동렬 2023-10-02 2108
6496 수준이하의 과학자들 김동렬 2023-10-01 3311
6495 신의 입장 2 김동렬 2023-09-30 25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