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2284 vote 0 2022.06.13 (20:23:52)

    킴 카다시안 + 패리스 힐튼 = 김건희. 셀럽이 부러웠던 거다. 김정은처럼 할 건 다 해봐야 한다. 전차도 몰아보고, 전함도 몰아보고, 백말도 타보고. 가뭄에, 산불에, 화재에, 경제에, 전쟁에 난리가 났는데 대통령은 왕놀이에 열중하고 있다. 


    장관들에게 다 맡기고 자신은 일을 하지 않겠다고 일찌감치 국무파업을 선언해 버렸다. 자신을 응원단장으로 규정하고 있다. TV에 얼굴만 내밀면 할 일 다 하는 거라고 믿고 있다. 탁현민이 하던 일을 김건희가 하면 다 되는 걸로 알고 있다. 


    김건희는 TV에 얼굴 내밀고 싶으니까 잘 걷지도 못하는 쩍벌영감을 이리저리 몰고 다닌다. 언론이 비판을 하지 않으니까 리스크는 갈수록 커진다. 문제는 그러한 행각이 이성의 판단이 아니라 동물적 본능이라는 점이다. 호르몬 때문이다.


    로또 세 번 당첨된 사람은 자신이 신에게 특별한 은총을 받았다고 믿고 그것을 테스트하려고 한다. 귀족으로 태어난 것이 로또 당첨이다. 명문대 붙고 사법고시 패스한 것이 로또 당첨이다. 국힘당 대선후보가 멸종했을 때 지갑을 주웠다. 


    김건희 역시 마찬가지다. 학력위조, 인생위조 각종 범죄행각에 추궁을 당하기는커녕 보상을 받았다. 나쁜 짓을 했는데 제재를 받기는커녕 보상을 받으면 이것이 하느님이 부여한 자신의 특별한 권능인지 확인해 보려고 더 나쁜 짓을 한다. 


    자신에게 영빨이 있다고 생각한다. 신을 부리는 신통력이 있다고 믿는다. 그런 대담한 행동이 카리스마로 보여서 추종자를 만들고 양의 피드백을 만들면 이제 사태는 걷잡을 수 없게 된다. 누구도 폭주 기관차를 세울 수 없다. 다 죽을밖에.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414 가두는 것이 있다 김동렬 2023-07-26 1592
6413 교양 없는 한국인들 김동렬 2023-07-25 2185
6412 지식의 타락이 위기의 본질 김동렬 2023-07-25 1664
6411 외계인은 없다 김동렬 2023-07-25 1708
6410 인간의 한계 김동렬 2023-07-24 1626
6409 조중동의 윤석열 관리 김동렬 2023-07-23 1788
6408 유체의 자발성 김동렬 2023-07-23 1244
6407 차별과 증오의 야만인 정치 김동렬 2023-07-23 1543
6406 존재의 엔진 김동렬 2023-07-22 1386
6405 오은영 원리주의 리스크 김동렬 2023-07-21 2101
6404 이기는 원리 김동렬 2023-07-20 1680
6403 남성이 가슴에 집착하는 이유 김동렬 2023-07-19 2149
6402 낳음 김동렬 2023-07-18 2181
6401 현대차가 도요타를 제치는가? 김동렬 2023-07-18 2209
6400 윤석열의 점령군 정치 김동렬 2023-07-17 2164
6399 하나가 더 있다 김동렬 2023-07-17 1814
6398 충청도 죽이기 김동렬 2023-07-16 2135
6397 완전성의 세계관 김동렬 2023-07-15 1937
6396 교권붕괴가 학교폭력 원인이다 1 김동렬 2023-07-14 2732
6395 궁예와 견훤의 진실 김동렬 2023-07-14 19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