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7366 vote 0 2010.03.04 (00:05:37)


님은 이미 구조론 안에 있다

 

우리 주변에서 볼 수 있는 거의 모든 것이 구조로 되어 있다. 아니 완전히 전부가 구조로 되어 있다. 구조가 없는 것은 없다. 만약 그런 것이 있다면 유령이나 허깨비와 같이 꾸며낸 가짜다.

 

구조는 갖춤이다. 갖춤이 없는 것은 없다. 갖추어지지 않고서는 존재 자체가 성립할 수 없기 때문이다. 다만 살펴야 할 바는 살아있는 완전한 갖춤과 죽어가는 불완전한 갖춤의 차이 뿐이다.

 

구조를 알지 않으면 안 된다. 안다는 것은 곧 구조를 아는 것이기 때문이다. 구조를 모른다면 집은 아는데 주소를 모르는 격이다. 파트너는 있는데 정작 상대의 이름과 전화번호를 모르는 격이다.

 

구조를 모르면 ‘왜 구조를 알아야 하지?’ 하고 질문할 자격도 없다. 무언가 말한다는 것은 곧 구조를 진술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모든 질문은 구조를 물음이며, 모든 답변 또한 구조를 답합이다.

 

인간의 언어가 구조다. 구조를 모른다면 언어를 모르는 셈이다. 손짓발짓으로도 의사소통은 가능하지만 말이 아니라 헛소리가 되기 쉽다. 언어도 모르는 주제에 말을 걸어올 자격이나 있겠는가?

 

인간의 언어는 한국어 아니면 중국어지만 존재의 언어는 구조다. 인간은 언어로 의사소통을 하지만 존재는 구조의 완전성으로 소통한다. 인간의 언어는 그 구조에 사람의 목소리를 입힌 것이다.

 

구조를 몰라도 살아갈 수 있다. 그러나 불완전하다. 나침반 없는 항해와 같고, 자물쇠 없는 문단속과 같고, 아이디 없는 접속과 같다. 독립적으로 기능하지 못하고 다른 것에 빌붙어 종속된다.

 

구조론은 완전성을 주장한다. 갖출 구조를 갖출 때 완전해진다. 완전할 때 통한다. 통할 때 증폭한다. 진보하고 발전한다. 창의하고 혁신한다. 생명성을 얻는다. 나아가 자기 자신을 완성한다.

 

왜 구조론이 아니면 안 되는가? 님은 이미 구조론 안으로 들어와 있기 때문이다. 방아쇠는 진작에 격발되었다. 님이 알든 모르든 상관없이 구조론이라는 큰 나무의 한 가지로 님은 태어난 것이다.

 

 

 

 

http://gujoron.com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5693 인간은 생각하지 않는 동물이다. new 김동렬 2022-01-19 438
5692 힘의 이해 김동렬 2022-01-18 682
5691 구조론의 5단계 김동렬 2021-12-07 734
5690 자극과 반응 김동렬 2022-01-18 739
5689 우상과 인간 1 김동렬 2022-01-17 847
5688 에너지의 이해 김동렬 2021-12-15 859
5687 윤관의 동북9성 김동렬 2022-01-19 860
5686 의리 권력 동원 사회 1 김동렬 2021-11-27 912
5685 구조론의 의미 김동렬 2021-12-20 923
5684 원삼국의 문제 김동렬 2021-12-11 943
5683 확률과 게임 김동렬 2021-12-11 950
5682 사건의 해석 김동렬 2021-12-08 954
5681 지식권력의 문제 김동렬 2022-01-08 961
5680 사유의 법칙들 김동렬 2021-12-09 963
5679 구조의 발견 김동렬 2021-12-02 977
5678 계 체 각 선 점 1 김동렬 2021-11-29 982
5677 자궁과 도구 1 김동렬 2021-11-26 983
5676 구조론 한 마디 김동렬 2021-12-01 992
5675 양질전화는 없다 김동렬 2021-12-07 1007
5674 쉬운 엔트로피 김동렬 2021-12-12 10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