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9060 vote 0 2011.10.10 (00:01:10)

 3.JPG

2.JPG

 

 

 21.jpg

 01.jpg

 



세상에 플러스도 있고 마이너스도 있지만 근본은 마이너스다. 세상의 본질은 마이너스다. 에너지가 있는 쪽은 언제나 마이너스다. 사건의 원인측은 항상 마이너스다. 스위치를 달아 통제할 수 있는 쪽은 마이너스다.

 

병법이 먹히는 쪽은 마이너스다. 플러스는 거의 아무 것도 할 수 없을 뿐 아니라 비용이 다섯배로 더 든다. 세상을 마이너스 플러스 양쪽으로 이해하므로 헷갈리는 것이다. 몰아놓고 마이너스 한 방향으로 풀어가야 명확해진다.

 

장사꾼은 미리 비싼 가격표를 붙여놓고 철이 지나서 그 가치가 훼손된 만큼 세일을 함으로써 고객을 통제한다. 흥정을 통하여 가격을 올리기는 어렵지만 깎아주기는 쉽다. 비싸게 붙여놓고 적당하게 깎아주는게 마이너스 방법이다. 

 

잘 하면 연봉을 더 주겠다는 약속은 잘 지켜지지 않지만 못하면 그만큼 월급에서 까겠다는 약속은 잘 지켜진다. 악덕 포주가 흔히 쓰는 방법이다. 교육에 있어서도 잘못을 저지르면 체벌을 플러스 하는 방법보다 잘못을 저지르면 혜택을 줄이겠다는 마이너스 경고가 더 효과적이다.

 

플러스적 세계관은 세상의 시작과 끝을 설명할 수 없다. 세상은 완전성을 갖춘 원형에 도달함으로부터 시작하여 여러 변화형을 낳다가 그 원형의 완전한 훼손에서 끝난다. 이로써 일의 시작과 끝, 사건의 원인과 결과, 에너지의 작용과 반작용을 분명히 알 수 있다. 그리고 대상을 통제할 수 있다. 원형은 에너지가 있고 변화형은 에너지가 없으므로 원형을 통하여 변화형을 통제할 수 있다. 반면 플러스적 세계관은 그러한 통제가 불능이다.

 

세상의 다양한 모습들은 진흙을 붙이는 소조가 아니라 돌을 깎아내는 조각에 의하여 이루어졌다. 아이들이 퍼즐을 쌓을 때는 하나씩 추가하는 덧셈의 방법을 사용하지만 그 마음 속의 설계도에는 이미 완성된 형태가 존재하여 있어야 한다. 마음 속의 완성된 원형에서 하나씩 빼서 옮겨오는 마이너스 방법이어야 한다. 원형이 존재하지 않는 채 마구잡이 쌓기라면 창의력은 늘어나지 않는다.

 

퍼즐이 연출하는 여러 가지 모습들은 다양하게 쌓았기 때문에 이루어진 것이 아니라 완전한 원형이 세상의 다양한 환경과 부대끼면서 조금씩 망가지고 훼손되었기 때문에 생겨난 것이다. 그냥 마구잡이로 퍼즐을 쌓을 것이 아니라 환경이라는 무대와 짝짓기를 해야 하는 것이며 창의력은 그 무대 위에서 펼쳐지는 것이다. 환경이 침투하여 하나씩 빼가는 방법으로 퍼즐을 조각하는 것이다. 이러한 사고의 바탕 위에서 창의력은 발달하는 것이다.

 

 

 


http://gujoron.com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2326 스티브 잡스의 성공비결 image 3 김동렬 2011-10-18 14114
2325 구조론을 대하는 자세 image 김동렬 2011-10-18 10679
2324 세상은 코디다. 3 김동렬 2011-10-17 9430
2323 최홍만이 귀엽다? image 6 김동렬 2011-10-13 14543
2322 세상의 진지한 바보들에게 1 김동렬 2011-10-12 11163
» 장사꾼의 마이너스 방법 image 김동렬 2011-10-10 19060
2320 123457 image 김동렬 2011-10-07 16001
2319 12345 image 김동렬 2011-10-06 14367
2318 완전성에서 출발하라. image 1 김동렬 2011-10-05 11026
2317 일의 원리 image 김동렬 2011-10-03 18787
2316 예술 완전성 데미지 김동렬 2011-10-02 14123
2315 차원의 정의 image 김동렬 2011-09-28 18604
2314 빛보다 빠른 것이 있다? 5 김동렬 2011-09-27 11905
2313 위상의 균일 image 5 김동렬 2011-09-25 10100
2312 바닥의 메커니즘 image 1 김동렬 2011-09-22 12255
2311 세상의 근본은 대칭이다. image 김동렬 2011-09-21 16419
2310 사색문제 image 김동렬 2011-09-12 17361
2309 5분만에 끝내는 철학강의 image 2 김동렬 2011-09-11 14127
2308 지식이란 무엇인가? image 2 김동렬 2011-09-05 22664
2307 집합론과 구조론 김동렬 2011-09-05 16081